Search

이장우 대전시장, 현안사업 적극 추진 당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5-15

▲ 5월15일 주간업무회의 사진  © 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이 시민의 이익과 대전발전을 위해 속도감 있는 행정 을 당부하면서 현안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추진을 주문했다.

 

이장우 시장은 15일 진행된 주간업무회의에서 이 같이 주문하고, 공직자의 소명 의식을 발휘해 현안 사업을 적극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시장은 “무엇보다 스피드가 중요하다”며 “시민의 이익과 대전 발전을 위해 좌고우면(左顧右眄)하지 말고 해야 할 일이라면 적극 행동으로 옮겨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민선 8기 시정이 10개월가량 지났는데 시민들로부터 시정이 달라졌다는 이야기가 들려온다. 이는 직원들이 열심히 일한 것”이라며 실․국장들을 향해 성심을 다해 현안 사업을 챙겨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특히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의 기능 다양화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 시장은“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은 누누이 강조하지만 스포츠 경기 중심으로만 조성해선 안 된다. 종합운동장의 기능, 문화예술 공연까지 다양한 기능을 결합해 사계절 내내 시민이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8월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결승전이 대전에서 개최되면 2만여 명이 온다. 숙소가 부족할 수 있으니 대전 전 지역 호텔을 전수조사해서라도 부족함이 없도록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또 대형 및 소규모 산업단지 추가 조성과 대화산단 내 이전 문제도 논의했다.

 

이 시장은 “기업인들이 땅 이야기를 많이 한다. 이들에게 적기에 용지를 공급해주지 않으면 다른 도시로 갈 수밖에 없다. 안산처럼 오랜 시간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며 “대전도시공사는 산단 관련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자체 역량을 키워서 대형 산단과 소규모 산단을 조성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대화공단은 다리를 놓으면 대전 중심지로의 접근성이 좋다. 최첨단 기업 입주 고민과 함께 일부 산업 재배치 등 종합적 관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문제와 관련해서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문제는 이전과 존치 등 경우의 수에 따라 살피고 신탄진 지역과 대전시 전체의 관점에서 대안을 사전에 협의하라”고 당부하고, 이어 “6월 방위사업청이 입주하는 월평동 옛 마사회 건물에는 미니은행 점포를 설치해 방사청 직원들의 금융거래 불편함을 최소화 하라”고 말했다.

 

한편 이 시장은 그린벨트 연 1회 전수조사와 10개월 동안 시정 브리핑으로 발표한 현안은 매월 1회 진행 과정을 점검하는 등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주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asks for active promotion of pending projects

 

Daejeon Mayor Lee Jang-woo asked for speedy administration for the benefit of citizens and the development of Daejeon, and ordered active implementation of pending projects.

 

Mayor Lee Jang-woo made such an order at the weekly business meeting held on the 15th, and asked to actively promote pending projects by demonstrating a sense of calling as a public official.

 

At the meeting, Mayor Lee said, “As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speed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Mayor Lee said, “It has been about 10 months since the 8th civil election, but I hear from citizens that the city administration has changed. This is the hard work of the staff,” he said to the heads of offices and bureaus, asking them to take care of pending projects with all their heart.

 

At the meeting, discussions on the diversification of functions of the Southwest Sports Town continued.

 

Mayor Lee said, “The Southwest Sports Town is emphasized, but it should not be created only for sports events. It should be able to be used by citizens throughout the four seasons by combining various functions, including the function of the sports complex and cultural and artistic performances,” he emphasized.

 

Along with this, “When the League of Legends Champions Korea (LCK) finals are held in Daejeon in August, about 20,000 people will come. Accommodation may be in short supply, so be prepared to make sure that there is no shortage even if you conduct a full survey of hotels in the entire Daejeon area.”

 

At the meeting, the issue of additional large and small industrial complexes and relocation within the Daehwa Industrial Complex was also discussed.

 

Mayor Lee said, “Businessmen talk a lot about land. If paper is not supplied to them in a timely manner, they will have no choice but to go to another city. It should not be caught for a long time like Ansan,” he said. “Daejeon City Corporation should be able to create large-scale and small-scale industrial complexes by developing its own capabilities, such as recruiting industrial complex-related experts.”

 

“The Daehwa Industrial Complex has good access to the center of Daejeon once the bridge is built. We need a comprehensive perspective, such as relocating some industries along with thinking about moving into state-of-the-art companies,” he added.

 

Regarding the issue of Hankook Tire’s Daejeon Plant, Mayor Lee requested, “The problem of Hankook Tire’s Daejeon Plant should be reviewed according to the number of cases, such as relocation and retention, and discuss alternatives in advanc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Shintanjin area and the city of Daejeon as a whole.” “Minimize the inconvenience of financial transactions for employees of the Defense Agency by installing a mini-bank store in the old Horse Association building in Wolpyeong-dong, where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is located.”

 

On the other hand, Mayor Lee ordered continuous attention and active business promotion, such as a complete enumeration survey of the Green Belt once a year and a monthly review of the current issues announced as a municipal briefing for 10 month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