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대덕구, 아동보호구역 155개 지역 지정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6-20

▲ 대덕구청 전경2023     ©김정환 기자

납치·유괴 등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 대덕구(구청장 최충규)가 이를 예방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

 

이를 위해 대덕구는 지난 13일부터 지역 내 유치원 26개 ,어린이집 40개 ,초등학교 21개 ,특수학교 2개 ,도시공원 66개 등 총 155개 지역을 아동보호구역으로 지정·운영한다고 밝혔다.

 

아동보호구역은 아동복지법상 아동을 대상으로 한 범죄행위(유괴, 폭력 및 안전사고 등)를 사전에 예방하고자 해당 시설 경계로부터 반경 500m 이내로 지정된 구역을 말한다.

 

자동차의 통행 제한 및 주행 속도를 30km 이내로 제한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제정된 도로교통법상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과는 다른 개념으로 아동 대상 범죄 예방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

 

현행법은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필요하다고 인정할 경우에만 학교와 어린이집, 도시공원을 아동보호구역으로 지정하도록 했지만, 실제 아동보호구역을 지정·운영한 지방자치단체는 서울 광진구 등 극소수에 불과한 실정이다.

 

대덕구는 지역 155곳을 아동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CCTV 설치를 완료해 지난 13일부터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최충규 대덕구청장은 “아동친화도시에 걸맞은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모든 아동이 사회의 따뜻한 관심 속에서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덕구는 지난 2021년 11월부터 아동학대 조사공무원을 배치해 아동학대 조사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24시간 신고체계를 운영하는 등 아동 범죄예방을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deok-gu, Daejeon, designated 155 child protection zones

 

With crimes against children, such as kidnapping and kidnapping, emerging as a serious social problem, Daedeok-gu, Daejeon (Chief Choi Chung-gyu) has taken a preemptive response to prevent them.

 

To this end, Daedeok-gu announced that it would designate and operate a total of 155 areas as child protection zones, including 26 kindergartens, 40 daycare centers, 21 elementary schools, 2 special schools, and 66 city parks, from the 13th.

 

A child protection zone refers to an area designated within a radius of 500m from the facility boundary in order to prevent criminal acts (kidnapping, violence, safety accidents, etc.) targeting children in advance under the Child Welfare Act.

 

It aims to prevent crimes against children with a concept different from the child protection zone (school zone) in the Road Traffic Act, which was enacted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with children by limiting the traffic and driving speed of cars to 30 km or less.

 

The current law allows schools, daycare centers, and city parks to be designated as child protection zones only when the state and local governments deem it necessary.

 

Daedeok-gu designated 155 areas as child protection areas, completed the installation of CCTV, and started full-scale operation from the 13th.

 

Choi Chung-gyu, head of Daedeok-gu,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various projects befitting a child-friendly city so that all children can grow up healthy in the warm interest of society.”

 

On the other hand, since November 2021, Daedeok-gu has deployed child abuse investigation officials to conduct child abuse investigations, and in particular, is promoting projects to prevent child crimes, such as operating a 24-hour reporting system.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