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경찰청, 허위영상물 제작·아동성착취 영상 소지자 검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7-11

▲ 대전경찰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경찰청이 지인 등의 얼굴을 알몸 사진에 편집한 허위영상물 제작, 불법 촬영, 아동성착취 영상을 소지하고, 잔혹한 영상물(일명 ‘고어물’)을 유포·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의 운영자로 확인된 A씨(20세)를 지난 6월 23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검거된 피의자는 지난해 6월 10일부터 버스, 지하철 등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 ‘박사방’, ‘N번방’ 등의 아동성착취물 소지, 지인 등의 얼굴을 알몸 사진에 합성하여 허위영상물 제작, 불법성착취물 중 일부를 텔레그램 방에 게시, 비출(秘出)나이프 등 흉기로 사용될 위험성이 높은 도검 12점을 허가 없이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전경찰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동물학대 등의 혐의로 올해 1월 언론사의 제보를 받아 즉시 수사착수, 지난 4월 20일 피의자를 검거하였고, 포렌식 등을 통해 관련 증거를 확보하였다. 

 

대전경찰청에 따르면 피의자가 직접 운영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에는 사람을 살해하는 등의 잔혹한 외국 매체가 다수 게시되어 있는데, 이 방의 참여자들은 누구나 방대한 양의 잔혹물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문제점이 있음에도 아직까지 잔혹물 유포를 규제할 만한 법규는 없는 실정이다.

 

잔혹물의 시청은 아동·청소년의 정신 건강을 해치고 잔혹한 모방범죄 등 다른 범죄로 이어질 위험성이 매우 큰 유해매체이므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를 통한 사이트 URL 삭제‧차단뿐 아니라, 텔레그램과 같은 비공개 대화방에서의 성착취물·잔혹물 등 불법 영상물 유포행위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처벌할 필요가 있다.

  

대전경찰청은 잔혹물 유포에 대한 사이버검색을 통해 사이트나 영상 링크를 발견하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즉시 삭제‧차단을 요청하고, 불법행위 발견 시 적극적인 수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히는 한편, 특히 아동‧청소년들에게 정신적 트라우마나 폭력성이 생길 수 있는 영상물은 시청하지 않을 것을 당부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Police Agency arrests those who produce fake videos and have videos of child sexual exploitation

 

The Daejeon Police Agency has been identified as the operator of a Telegram chat room that produces fake videos in which the faces of acquaintances, etc. are edited into naked pictures, illegally filmed, possesses videos of child sexual exploitation, and distributes and shares cruel videos (aka 'gore'). It was revealed that Mr. A (20 years old) was sent to the prosecution on June 23rd.

 

The suspect, who was arrested by the police, secretly photographed women's bodies on buses and subways from June 10 of last year, possessed child sexual exploitation materials such as 'Doctor's Room' and 'Nth Room', and composited the faces of acquaintances into naked pictures and faked them. He is accused of producing videos, posting some of the illegal sexual exploitation materials in a Telegram room, and possessing 12 swords with high risk of being used as weapons, such as a sharp knife*, without permission.

 

Daejeon police received a report from the media in January of this year on charges of violating the Child and Youth Protection Act and animal cruelty, immediately launched an investigation, arrested the suspect on April 20, and secured related evidence through forensics.

 

According to the Daejeon Police Agency, a number of brutal foreign media, such as killing people, are posted in the Telegram chat room run by the suspect. There are no laws regulating the distribution of water.

 

Viewing brutal content is harmful media that has a very high risk of harming the mental health of children and adolescents and leading to other crimes such as brutal copycat crimes. There is also a need for strong punishment for distribution of illegal videos such as sexual exploitation and cruelty.

  

When the Daejeon Police Agency finds a site or video link through cyber search for the distribution of cruelty materials, it requests immediate deletion or blocking to the Korea Communications Standards Commission, and announces that it will actively investigate when illegal acts are discovered. They asked not to watch videos that could cause psychological trauma or violenc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