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6년만의 외출 권선택 전 대전시장, 정치 재개 길 열리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7-27

▲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27일 언론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 김정환 기자


6년만에 언론에 공식적으로 모습을 나타낸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8·15 광복절 특별사면에 대한 간절한 심정을 밝히는 것으로 언론과의 차담회를 시작했다.

 

향후 정치행보에 대해 최대한 말을 아낀 권선택 전 대전시장은 2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동안 대선과 총선, 지선 등 네 번의 선거가 있었으나 투표 한 번 못 하는 반쪽짜리 국민으로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며 “사면복권으로 최소한의 명예회복을 하고 싶다”는 심경을 밝혔다.

 

제20회 행정고시 최연소 합격자로 공직에 입문한 권 전 시장은 2003년 참여정부 인사비서관을 끝으로 공직을 마무리하고 정치일선에 들어서는 것을 시작으로 험난한 길을 걸어왔다.

 

권 전 시장은 지난 2004년 대전중구에서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강창희 전 국회의장을 일방적으로 따돌리고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이후 2008년 재선에 성공한 권 전 시장은 2014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대전시장에 당선됐으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2017년 대법원에서 실형이 확정돼 시장직을 내려놨다.

 

당시 재판결과에 따라 권 전 시장은 10년동안 선거권과 피선거권이 제한되면서 사실상 정치 일선에서 물러날 수 밖에 없었다.

 

이날 권 전 시장은 사면복권과 관련해 “명예회복을 위해 노력했고, 몇 번의 기회가 있었지만 고배를 마셨다”고 말하고 본인보다 늦게 판결을 받은 정치인들의 사면복권을 바라볼 때는 지역 형평성에 대한 의구심이 들었고, 인간적인 수모감도 느꼈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현재 무소속 신분인 권 전 시장은 사면·복권을 전제로 한 정치 복귀 여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지역 여론과 시민들의 의견을 듣고 판단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로 여운을 남겼다.

 

정당 입당 등 당적과 관련해서 권 전 시장은 “지난 6년간 구원의 손길을 요청했으나 빈번히 외면당하며 내상을 많이 입었기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해 사면복권을 통한 명예회복에 나설 뜻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어려운 상황에서 손을 잡아주는 사람이 있다면 신의를 지키는 것이 인간의 도리일 것”이라고 말해 향후 행보에 대한 종점이 어디인지에 대해 짐작할 수 있게 말했다.

 

이날 권선택 전 대전시장은 현 이장우 대전시장의 시정 운영에 대해 판단력과 추진력이 남다르다는 표현으로 이 시장을 추켜세웠고, 특히 취임 후 결정된 방위사업청 대전이전 확정은 정치력이 없으면 불가능했다며 이 시장의 정치력에 후한 평가를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of Daejeon Seon-kwon Kwon, outing for the first time in 6 years, opens the way for political resumption...

 

Former Daejeon Mayor Kwon Seon-taek, who made an official appearance in the media after six years, started the tea meeting with the media by revealing his earnest feelings about the special pardon for the 8/15 Liberation Day.

 

Former Daejeon Mayor Kwon Seon-taek, who kept as little as possible about future political moves, met with reporters on the 27th and said, “There have been four elections, including the presidential, general and branch elections, but I had a hard time as a half-hearted citizen who was unable to vote.” He expressed his feelings, saying, “I want to restore my honor at least through the amnesty lottery.”

 

Mayor Kwon, who entered the public service as the youngest person who passed the 20th Public Administration Examination, has walked a rough road since 2003 when he finished his public service as a personnel secretary in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and entered politics.

 

In 2004, Mayor Kwon was elect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Jung-gu, Daejeon, unilaterally beating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Kang Chang-hee, whom no one predicted.

 

Afterwards, Mayor Kwon, who succeeded in re-election in 2008, was elected mayor of Daejeon in the 2014 national and simultaneous local elections, but in 2017, the Supreme Court confirmed a prison sentence for violating the Political Fund Act and resigned the mayorship.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trial at the time, Kwon's right to vote and the right to be elected was restricted for 10 years, and he was virtually forced to step down from the political front.

 

On this day, Mayor Kwon said, “I tried to restore my honor, and I had several opportunities, but I drank high” in relation to the amnesty lottery. He also expressed his feelings that he also felt a sense of humiliation.

 

Former Mayor Kwon, who is currently an independent, did not say anything about whether to return to politics on the premise of amnesty and reinstatement.

 

At the same time, he left a lingering impression by saying, “We need time to listen to and judge the opinions of local public opinion and citizens.”

 

Regarding party affiliation, such as joining a political party, Mayor Kwon said, “I asked for a helping hand for the past six years, but I was often turned away and suffered a lot of internal injuries, so I feel like I want to grab a straw.”

 

At the same time, he said, “If there is someone who holds my hand in difficult situations, it would be the human duty to keep faith,” so that you can guess where the end point for your future steps will be.

 

On this day, former Daejeon Mayor Kwon Seon-taek praised the current mayor of Daejeon Lee Jang-woo by expressing that he had extraordinary judgment and driving power. gave a poor evaluatio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