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경찰청, 살인 예고글 게시한 미성년자 검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8-07

▲ 대전경찰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에서 살인 예고 글을 올린 미성년자가 검거됐다.

 

대전경찰청은 지난 6일 오전 10시 45분 13세 남성 A군을 살인 예고 글을 올린 혐의를 잡고 임의동행해 협박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6일 0시 53분경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트위터에 “내일 오후 8시 대전 은행동에서 칼부림한다” 라는 글을 게시한 혐의로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해당 글이 게시되자 대전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신고를 접수한 즉시 대전 중구 은행동을 포함한 주변 일대에 지역경찰, 순찰차, 형사 등의 경력 90여 명을 현장에 배치하는 한편, 신속히 게시자 추적에 나섰다. 

 

미성년자인 13세 A군은 경찰조사에서 다른 사람들이 살인 예고 글을 게시하는 것을 보고 나도 이런 글을 쓰면 사람들이 얼마나 관심을 가질까? 하는 생각으로 “장난으로 글을 썼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미성년자라 하더라도, 글을 게시한 동기와 주변인 조사 등 강도 높은 수사와 포렌식 분석을 통해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히고,   호기심 또는 장난일지라도 국민들의 불안감이 증폭되고, 경찰력 낭비 또는 예고된 장소의 경제적 피해 등이 우려되는 만큼 강력한 수사뿐만 아니라 손해배상소송 등 민사상 책임 여부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대전경찰청 관계자는 “살인예고 등의 글은 절대로 작성하지 않기를 당부드리며, 해외 SNS라도 게시자를 끝까지 추적 검거하여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잇따른 묻지마 칼부림 사건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발생하면서 주민 불안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에 50여 건에 달하는 살인 예고 글이 올라왔다는 경찰 발표가 이어지면서 국민 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다.

 

한편 대전경찰청은 잇따른 이상 동기범죄(일명 묻지마 범죄) 발생으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다중밀집 지역등에 대한 특별치안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대전경찰은 지난 4일 대전경찰청 지휘부 회의에 이어 휴일인 오늘 오전에 두 번째 지휘부 회의를 열고 범죄 분위기 제압을 위해 대전역, 복합터미널, 대형마트 등 다중밀집 지역에 기동대와 특공대를 배치하고 全 지구대·파출소 근무 경찰관의 지역안전 순찰 등을 강화하여 시민의 안전확보에 총력대응 할 것을 당부하였으며, 형사와 사이버수사과에 대하여는 모방범죄 및 게시물 작성자를 즉시 검거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지시하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Police Agency arrests a minor who posted a murder notice

 

A minor who posted a notice of murder in Daejeon was arrested.

 

The Daejeon Police Agency said on the 6th at 10:45 am that they were investigating a 13-year-old male group A on suspicion of posting a murder notice and arbitrarily accompany him on suspicion of intimidation.

 

According to the police, Group A said on the 6th at around 0:53 on Twitter, a social network service, that they were being investigated for posting a post saying, “Tomorrow at 8:00 pm in Eunhaeng-dong, Daejeon, I will fight with a knife.”

 

When the article was posted, the Daejeon Police Department dispatched about 90 experienced local police officers, patrol cars, and detectives to the scene immediately after receiving the report in order to prepare for an emergency, including Eunhaengdong, Jung-gu, Daejeon. went on a chase

 

Group A, a 13-year-old minor, saw other people posting murder notices during a police investigation, and how interested would people be if I wrote a similar post? With the intention of doing so, he stated that he “wrote it as a joke,” police said.

 

The Daejeon Police Agency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he investigation through intensive investigation and forensic analysis, such as investigating the motive for posting and surrounding people, even if it is a minor. As there are concerns about damage, etc., we will actively review not only a strong investigation, but also civil liability, such as a lawsuit for damages.

 

An official from the Daejeon Police Agency said, "We ask that you never write articles such as a murder notice, and we will do our best to relieve the public's anxiety by tracking and arresting the publisher to the end, even on overseas SNS."

 

On the other hand, public anxiety is reaching its peak as the police announce that about 50 murder notices have been posted amid accelerating residents' uneasiness as a series of recent stabbing incidents have occurred in the metropolitan area.

 

Meanwhile, the Daejeon Police Agency announced that it is carrying out special public security activities in densely populated areas to secure the safety of citizens amid growing anxiety due to a series of abnormal motive crimes (aka don't ask crimes).

  

Daejeon Police held a second command meeting this morning, which is a holiday following the Daejeon Police Agency command meeting on the 4th, and deployed riot police and special forces in densely populated areas such as Daejeon Station, complex terminals, and large marts to suppress the criminal atmosphere. Police officers working at police boxes were requested to take all-out measures to secure the safety of citizens by strengthening regional safety patrols, and the Criminal Investigation and Cyber Investigation Divisions were instructed to concentrate all their capabilities to immediately arrest copycat crimes and posting author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