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경귀 아산시장, ‘1호 온천도시’ 아산 지정 당위성 강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8-29

▲ 박경귀 시장  © 아산시


‘1호 온천도시’ 지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는 충남 아산시가 28일 세종시 정부종합청사에서 진행된 온천도시 지정 평가의 마지막 관문인 PT 심사에 박경귀 시장이 직접 참여해 아산시가 준비하고 있는 비전을 소개하는 등 열정을 보였다. 

 

이날 박경귀 시장의 PT 심사 발표자 참여는 온천도시 지정과 추후 사업추진에 대한 아산시의 강력한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박 시장은 앞서 진행된 현장 심사 때도 헬스케어스파산업진흥원을 방문한 심사단을 영접하고 직접 시설을 소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발표에서 “코로나19 이후 힐링, 웰니스 관광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목욕 중심 온천 문화의 중심지였던 아산시는 이제 온천의 의료적 효과검증을 통한 온천의료 관광과 온천산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온천 전담 기관인 (재)헬스케어스파산업진흥원의 온천 분야 R&D와 기업 지원 업무수행, 성공적인 온천 관련 대형 국책 사업 수행 경험, 전국 최초 대한민국 온천박람회 유치 등 온천산업 부흥을 위한 지속적인 시의 관심과 노력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일 바덴바덴, 프랑스 비쉬, 일본 유후인 등 외국은 온천지구를 글로벌 휴양지로 육성하고 있고, 레저뿐 아니라 의료와 휴양으로 그 기능이 확대되고 있다”면서 온천의 의료적 효능 검증을 위한 시민 코호트 연구 추진 계획과 온천 지도사 양성 계획 등도 소개했다. 

 

박 시장은 “무엇보다 아산시는 조선 왕실 온천이었던 온양온천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최고(最古) 온천 역사를 가진 아산시가 ‘1호 온천도시’ 브랜드를 획득할 경우 지역 온천산업은 물론, 대한민국 온천산업 전체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온천도시는 온천법 시행령 제6조의 2(온천도시의 지정)에 근거해 온천 온도 및 성분, 온천 관련 지역축제, 온천 이용현황 및 발전 가능성 등을 따져 행안부 장관이 지자체 신청을 받아 지정한다. 

 

지난 6월 1일부터 7일까지 첫 온천도시 지정을 두고 시작된 공모에 충남에서는 아산시가 유일하게 도전장을 냈고, 충북 충주시, 경북 울진군, 경남 창녕군 등이 ‘전국 최초 온천도시 지정’ 타이틀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8월 말께 최종 선정된 온천도시를 발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Mayor Park Kyung-gwi emphasizes the necessity of designating Asan as ‘No. 1 Hot Spring City’

 

Asan City, Chungcheongnam-do, which is concentrating its administrative power to designate the 'No. 1 Hot Spring City', participated in the PT screening, the last gateway to the spa city designation evaluation, which was held at the Sejong City Government Complex on the 28th, and Mayor Park Gyeong-gwi directly participated in the vision that Asan City is preparing. He showed enthusiasm by introducing himself.

 

Mayor Park Kyung-gwi's participation as a presenter for the PT screening on this day expressed Asan City's strong will to designate a hot spring city and promote future projects, and Mayor Park greeted the judges who visited the Health Care Spa Industry Promotion Agency during the previous on-site screening and introduced the facility in person. I did too.

 

In his announcement, Mayor Park said, “Demand for healing and wellness tourism is rapidly increasing after COVID-19.” We are working hard,” he said.

 

Mayor Park has continued to show the city's interest in and support for the hot spring industry, such as R&D and corporate support in the hot spring field of the Health Care Spa Industry Promotion Agency, a body in charge of hot springs, experience in successful large-scale national projects related to hot springs, and the first national hot spring fair held in Korea. Efforts were emphasized.

 

“Foreign countries such as Germany’s Baden-Baden, France’s Vichy, and Japan’s Yufuin are fostering hot spring districts as global resorts, and their functions are expanding not only to leisure but also to medical and recreational activities,” said a citizen cohort study to verify the medical efficacy of hot springs. The promotion plan and the training plan for hot spring instructors were also introduced.

 

Mayor Park said, “Most of all, Asan City has Onyang Hot Springs, which were the hot springs of the Joseon Dynasty. He emphasized that if Asan City, which has the nation’s oldest hot spring history, acquires the ‘No. 1 Hot Spring City’ brand, it will give new vitality to the local hot spring industry as well as the entire Korean hot spring industry.”

 

On the other hand, based on Article 6-2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Hot Springs Act (designation of hot spring cities), th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receives an application from the local government and designates a hot spring city based on the temperature and composition of hot springs, local festivals related to hot springs, current status of hot spring use and development potential.

 

From June 1st to 7th, Asan City was the only city in Chungcheongnam-do to challenge the designation of the first hot spring city from June 1st to 7th. is unfolding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plans to announce the final selection of hot spring cities around the end of August.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