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기상청, 한밭수목원에 기후위기시계 설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05

▲ 한밭수목원에 기후위기시계 설치_사진  © 대전시


9월 5일 대전 한밭수목원에 기후위기시계(Climate Clock)를 설치됐다.

 

대전시와 기상청이 공동으로 시행한 이번 기후위기시계 설치는 지난해 기상청의 대전 이전과 함께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공동으로 추진됐다.

 

또한, 국가 기후변화 정책의 지역 확산을 위한 소통 기반을 마련하고 ‘대전광역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 조례’에 근거한 시책을 지원하여 기후변화 홍보 정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했다.

 

기후위기시계는 전 세계 과학자, 예술가, 기후 활동가들이 고안한 프로젝트로 IPCC(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제6차 보고서(2021)에 근거하여 산업화 이전(1850~1900년) 대비 지구 평균기온이 1.5℃ 상승하기까지 남은 시간을 표출한다. 2023년 9월 5일을 기준으로 1.5℃ 도달까지 남은 시간은 5년 321일이다.

 

이번 기후위기시계 설치를 통해 1.5℃ 상승까지 남은 시간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하여, 국민의 기후변화 과학정보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탄소중립을 위한 실천 행동에 적극 참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한밭수목원에 기후위기시계 설치 제막식에서 인사말 하는 이택구 대전시행정부시장  © 대전시


또한, 기상청과 대전시와의 협업을 이어가기 위해 오는 9월과 10월에 각각 실시하는 ‘SAFE대전 안전체험 한마당’과 ‘대전 사이언스페스티벌’에 기후변화과학 교육 클러스터 홍보부스도 운영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최근 대전에도 이상기후 현상 나타나고 있어 시민들의 기후위기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기후변화에 선도적 대응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 녹색건축물 조성, 도시공원 확대 등 탄소중립 녹색성장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유희동 기상청장은“기후위기는 기후변화에 대한 국민 관심과 탄소중립을 위한 행동 실천이 동시에 이루어질 때 비로소 극복할 수 있는 커다란 과제”라며, “앞으로 기상청은 민·관 협력을 통한 국민의 탄소중립 인식 개선과 행동 실천을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and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install climate crisis clock at Hanbat Arboretum

 

Daejeon City and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installed a Climate Crisis Clock at Hanbat Arboretum on the 5th.

 

The installation of this climate crisis clock was promoted jointly with Daejeon City to establish a government-wide collaboration system for the transition to a carbon-neutral society, along with the relocation of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to Daejeon last year.

 

In addition, the synergy effect of climate change publicity policies was maximized by establishing a communication foundation for regional expansion of national climate change policies and supporting policies based on the ‘Basic Ordinance on Carbon Neutrality and Green Growth for Response to Climate Crisis in Daejeon Metropolitan City’.

 

Climate Crisis Clock is a project designed by scientists, artists, and climate activists around the world. Based on the 6th report (2021) of the 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 (IPCC), the average global temperature compared to pre-industrial times (1850-1900) has increased. Displays the time remaining until the temperature rises by 1.5℃. As of September 5, 2023, there are 5 years and 321 days left to reach 1.5℃.

 

The installation of this climate crisis clock is expected to provide an opportunity to intuitively understand the time remaining until the temperature rises to 1.5℃, thereby increasing the public's interest in climate change scientific information and actively participating in practical actions for carbon neutrality.

 

In addition, in order to continue collaboration with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and Daejeon City, we plan to operate a climate change science education cluster promotional booth at the ‘SAFE Daejeon Safety Experience Festival’ and ‘Daejeon Science Festival’ to be held in September and October, respectively.

 

Mayor Lee Jang-woo of Daejeon said, “Recently, abnormal climate phenomena have been appearing in Daejeon, and citizens’ awareness of the climate crisis is increasing. To take the lead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we can practice carbon-neutral green growth such as distributing eco-friendly vehicles, creating green buildings, and expanding urban parks.” “We will expand our various businesses,” he said.

 

Director Yoo Hee-dong of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The climate crisis is a big challenge that can only be overcome when public interest in climate change and action for carbon neutrality occur simultaneously.” He added, “In the future,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will improve the public’s awareness of carbon neutrality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We will pursue various promotional activities to encourage people to take action and take actio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