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당진시, ‘일본 수산물 국내산 둔갑’ 집중단속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06

▲ 당진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당진시가 최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로 인하여 수산물에 대한 시민 불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9월 한 달간 수산물 특별 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별 점검 단속 대상은 관내 대형마트, 수산물 유통업체 및 어시장과 같은 대형 수산물 취급 업소로 일본 주요 수입품목인 갈치, 가리비, 우렁쉥이 등을 대상으로 원산지 미표시, 거짓 표시, 표시 방법 위반 등이 없는지를 집중적으로 확인한다.

 

당진시 관계자는“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불신이 확대되어 가는 상황”이라며 “집중단속을 통하여 소비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당진시 수산물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gjin City cracks down on ‘Japanese marine products disguised as domestic products’

 

Dangji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begin a special inspection of seafood during the month of September amid growing public distrust in seafood due to the recent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Japan's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Targets of special inspections and crackdowns are large-scale seafood handling businesses such as hypermarkets, seafood distributors, and fish markets. They focus on checking whether there is no indication of origin, false labeling, or violations of labeling methods for major Japanese import items such as cutlassfish, scallops, and squid. do.

 

An official from Dangjin City said, “Consumers’ distrust of seafood is growing due to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Japan’s nuclear power plants,” and added, “Through intensive crackdowns, we will restore consumer trust and ensure the safety of Dangjin City’s seafood.”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