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산시, 차세대 자율셔틀 실증사업 10월 본격 시행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07

▲ 아산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아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기술개발 및 서비스 실증사업(이하 자율셔틀 실증사업)’과 연계한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오는 10월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사업인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은 국비 274억 원이 투입, 지난 2021년 총괄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오는 2024년 12월까지 연구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기존 이동 수단 목적의 일체형 자율주행차량이 아닌, 하단부에 배터리가 장착된 차세대 자율셔틀(차량명: KAMO-M*) 및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히 4륜 독립 조향‧제동‧구동이 가능한 공용 자율주행 섀시플랫폼에 다양한 인포테인먼트(정보(Information)와 즐거움(Entertainment)의 합성어) 기능이 담긴 캐빈(AI관광안내, 라이브스튜디오, AI리빙룸)을 교체해 장착하는 방식으로, 전국에서 아산과 세종에서 최초로 운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2021년 9월 충남도, 한국자동차연구원과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환경 구축 및 실증 사업(지방비 10억 원)에 대한 3자 협약을 체결했으며, 볼거리가 풍부하고 과학‧환경 분야 등의 콘텐츠와 서비스 연계가 가능한 아산시 환경과학공원을 최종 대상지로 확정했다.

 

환경과학공원은 기피 시설이던 생활폐기물 소각장을 장영실과학관, 배미수영장, 행정복지센터, 공원 등을 갖춘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친환경에너지 혁신시설로서, ‘제15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배치됐다.

 

아산시는 10월부터 시 환경과학공원 주변도로에서 기술 검증을 위한 사전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2024년부터 본격적인 자율셔틀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begins full-scale implementation of next-generation autonomous shuttle demonstration project in October

 

A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will promote autonomous shuttle infotainment service in connection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Autonomous Shuttle Infotainment Technology Development and Service Demonstration Proje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Autonomous Shuttle Demonstration Project)’ starting in October.

 

The ‘Autonomous Shuttle Infotainment Technology Development and Demonstration Project’, a public offering project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ill invest KRW 27.4 billion in national funds, and the Korea Automobile Research Institute, which was selected as the overall lead organization in 2021, will carry out research and development until December 2024.

 

The purpose of this project is to develop a next-generation autonomous shuttle (vehicle name: KAMO-M*) and services with a battery installed at the bottom, rather than an integrated self-driving vehicle for existing transportation purposes.

 

In particular, a cabin (AI tourist information, live studio, AI living room) containing various infotainment (a compound word of information and entertainment) functions is installed on a shared autonomous driving chassis platform capable of four-wheel independent steering, braking, and driving. In this way, it will be operated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in Asan and Sejong.

 

To this end, in September 2021, the city signed a three-party agreement with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the Korea Automobile Research Institute for an autonomous shuttle infotainment service environment construction and demonstration project (local budget of 1 billion won), which has a wealth of attractions and content in the fields of science and environment. Asan City Environmental Science Park, which can be linked to services, was confirmed as the final destination.

 

Environmental Science Park is an eco-friendly energy innovation facility that transformed a previously avoided household waste incinerator into a complex cultural space equipped with the Jang Yeongsil Science Museum, Baemi Swimming Pool,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a park. It is an autonomous shuttle for the '15th Resource Circulation Day event'. A space where you can experience infotainment services has been placed.

 

Asan City plans to conduct preliminary tests to verify the technology on the roads around the city's Environmental Science Park starting in October, and plans to begin full-scale autonomous shuttle infotainment service in 2024.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