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추석 선물 과대포장 안됩니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08

▲ 대전시청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추석 선물 과대포장에 대한 집중점검에 나선다.

 

대전시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불필요한 포장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고 올바른 분리배출을 유도하기 위해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매장을 대상으로 과대포장 및 분리배출 표시 집중점검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9월 11일부터 10월 6일까지 이루어지며 9월 11일부터 19일까지는 자치구 및 한국환경공단 등 전문기관과 함께 합동점검을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특히 명절 인기 상품인 제과류, 주류, 화장품류, 잡화류, 종합제품(1차 식품)을 중심으로 포장공간비율, 포장 횟수, 재포장 여부, 분리배출 표시가 적정하게 표기됐는지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단위 제품인 음식료품류, 화장품류, 잡화류 등은 제품의 종류에 따라 포장공간비율은 10~35% 이내, 포장 횟수는 2차 이내여야 하고, 해당 제품 포장에 사용되는 종이팩, 유리병, 금속캔 등에는 재질별로 분리배출 표시가 의무적으로 표기되어야 한다.

 

대전시는 이번 점검에서 위반이 의심되는 제품은 제조회사에 전문기관 포장검사를 받도록 명령하고, 명령을 이행하지 않거나 검사 결과 위반사항 확인되면 최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관할 지자체에 통보하여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Chuseok gifts should not be overly packaged”

 

Daejeon City is launching an intensive inspection on overpackaging of Chuseok gifts.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8th that ahead of the Chuseok holiday, it will begin intensive inspection of excessive packaging and separate discharge signs at distribution stores such as department stores and large supermarkets in order to reduce the amount of unnecessary packaging waste and encourage proper separate discharge.

 

This inspection will be conducted from September 11 to October 6, and a joint inspection is planned to be carried out with professional organizations such as autonomous districts and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from September 11 to 19.

 

In particular, Daejeon City focuses on packaging space ratio, number of packaging, repackaging, and whether separate discharge markings are properly indicated, focusing on popular holiday products such as confectionery, alcoholic beverages, cosmetics, miscellaneous goods, and comprehensive products (primary food). We will look into it.

 

For unit products such as food and beverages, cosmetics, and miscellaneous goods, the packaging space ratio must be within 10~35% and the number of packaging must be within 2 times, depending on the type of product. Paper packs, glass bottles, metal cans, etc. used in packaging the product must be Separate discharge labeling for each material must be mandatory.

 

Daejeon City orders manufacturers to undergo packaging inspection by a specialized agency for products suspected of violating this inspection. If the order is not followed or violations are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will be imposed or the local government in charge will be notified to take action. The policy is to do so.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