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예당호 모노레일 이용객 30만 명 돌파...주인공 한세훈씨 가족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08

▲ 예당호 모노레일 30만번째 방문객 한세훈 씨 가족  © 예산군


예산시장과 예산 치맥 축제로 핫플레이스로 등장한 충남 예산군의 대표적 체험형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한 예당호 모노레일 이용객 수가 9월 8일 3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혓다.

 

이용객 30만명 돌파는 지난해 10월 9일 개장 이래 335일 만에 이룬 쾌거로 일일 평균 이용객 수 895명이 넘는 수치이며, 앞으로도 이용객 수가 더 크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예산군은 지역과 함께하는 예당호의 수변 예술공간 정립을 위한 예당호 워터프론트가 오는 23일에 준공될 예정이며, 예당호를 조망하면서 복잡하고 힘든 일상에 지친 방문객에게 휴식공간으로 활용될 예당호 쉼하우스는 22일에 개장식을 갖을 예정이다.

 

한편 예산군은 30만 번째 방문객 한세훈씨(44세,서울 거주) 가족에게 기념품을 수여하고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dangho Monorail users exceed 300,000... The main character is Han Se-hoon

 

It was revealed that the number of users of Yedangho Monorail, which has established itself as a representative experiential tourist attraction in Yesan Coun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which emerged as a hot place with Yesan Market and Yesan Chicken and Beer Festival, exceeded 300,000 on September 8.

 

The number of users exceeding 300,000 is a feat achieved in 335 days since opening on October 9 last year, and the average daily number of users exceeds 895, and the number of users is expected to increase significantly in the future.

 

In Yesan-gun, the Yedang Lake Waterfron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on the 23rd to establish an art space along the waterfront of Yedang Lake in cooperation with the region, and the Yedang Lake Rest House, which overlooks Yedang Lake and will be used as a resting place for visitors tired of complicated and difficult daily life, The opening ceremony is scheduled to be held on the 22nd.

 

Meanwhile, Yesan County presented souvenirs to the family of Han Se-hoon (44 years old, living in Seoul), the 300,000th visitor, and held a congratulatory event.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