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산시, 자매도시 말레이시아 페탈링자야시와 우의 다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10

▲ 자매도시 말레이시아 페탈링자야시 아산 방문 사진  © 아산시


충남 아산시와 8년째 자매결연 중인 말레이시아 페탈링자야시 방문단이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아산시를 방문해 양도시간 우의를 다졌다. 

 

지난 8일 아산시를 방문한 모하마드 아잔 엠디 아미르 시장 등 16명으로 구성된 페탈링자야시 방문단은 온양민속박물관, 현충사, 외암마을, 은행나무길, 환경과학공원 등 아산의 주요 명소를 견학했다. 

 

방문단은 9일에는 아산시청을 찾아 박경귀 아산시장, 국·소장들과 함께 교류 협력 회의를 하고 자매결연도시로서 돈독한 우정을 유지할 것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박경귀 시장은 “페탈링자야시는 2015년부터 자매도시로 지내면서 다양한 교류를 하고 있다. 올해는 페탈링자야시 직원 두 명을 아산시청으로 파견해 근무하기도 했다”며 “국제적인 문화예술 부분에서는 아산시가 배울 점도 많은 것 같다. 앞으로도 서로 발전할 수 있는 교류의 기회를 넓혀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모하마드 페탈링자야 시장은 “아산시의 깨끗한 시내의 모습을 보며 빠르게 발전하는 도시라는 인상을 받았다. 파견 나갔던 두 직원은 더 머무르고 싶다고 할 정도로 배운 게 많았다고 했다”면서 “자매결연도시로 지내며 저희가 아산시로부터 배운 점이 더 많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고 아산시가 전했다.

 

한편, 페탈링자야시는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과 1시간 거리에 있는 교통중심지이자 국제민속축제 등을 개최하는 문화관광 도시로 말레이시아의 수도 쿠알라룸푸르의 위성도시로 발달한 대표적인 신도시로, 가장 번창한 공업도시 중 한 곳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maintains friendship with its sister city, Petaling Jaya City in Malaysia.

 

A delegation from Malaysia's Petaling Jaya City, which has had a sister relationship with Asan City for 8 years, visited Asan City from the 8th to the 10th to strengthen friendship.

 

The Petaling Jaya City visiting team consisting of 16 people, including Mayor Mohammad Azan MD Amir, visited Asan City on the 8th and toured Asan's major attractions, including the Onyang Folk Museum, Hyeonchungsa Temple, Oeam Village, Ginkgo Tree Road, and Environmental Science Park.

 

On the 9th, the visiting team visited Asan City Hall and held an exchange and cooperation meeting with Asan Mayor Park Kyung-gwi and bureau and director heads, and pledged to maintain close friendship as sister cities.

 

At this event, Mayor Park Kyung-gwi said, “Petaling Jaya City has been a sister city since 2015 and has been engaging in various exchanges. This year, two Petaling Jaya City employees were dispatched to Asan City Hall to work,” he said. “It seems that Asan City has a lot to learn in terms of international culture and arts. “I hope that we will continue to expand opportunities for mutual development in the future,” he said.

 

In response, Petaling Jaya Mayor Mohammad said, “When I saw Asan City’s clean downtown, I got the impression that it was a rapidly developing city. Asan City reported that the two employees who were dispatched said they had learned so much that they wanted to stay longer, and that they responded, “I think we have learned more from Asan City while living as a sister city.”

 

Meanwhile, Petaling Jaya is a transportation hub one hour away from Kuala Lumpur International Airport and a cultural and tourism city that hosts international folk festivals. It is a representative new city that developed as a satellite city of Kuala Lumpur, the capital of Malaysia, and is the most prosperous industrial city. It is one of the citie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