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경찰청, 장애인 활동지원 보조금 편취 일당 19명 검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18

▲ 대전경찰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경찰청이 ‘국고보조금 부정수급 특별단속’을 실시한 결과, 마치 ‘장애인 활동지원 서비스’를 제공한 것처럼 허위로 급여비용을 청구해 약 4억 원을 편취한 센터장, 활동지원사 등 19명을 보조금관리법위반 등 혐의로 검거하고, 이들 가운데 1명은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가운데 범행을 주도한 활동지원사 A씨는 관계기관의 임원 등과 공모하여, 2015년 5월부터 2021년 12월까지 수급자(장애인)들이 소지한 바우처카드를 임의로 결제하고, 허위 근무시간을 입력한 후 지자체 등에 급여비용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총 7천115회에 걸쳐 약 4억 원 상당의 보조금을 편취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A씨는 자신이 소속된 센터의 대표, 자신의 배우자, 자녀, 지인 등과 공모하는 등 피의자들 간 긴밀한 유대관계가 형성되어 있어 사전 증거수집 없이는 자칫 증거가 인멸되어 미궁에 빠질 수도 있던 사건을 경찰의 신속한 증거수집 및 면밀한 분석을 통해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게 되었다.

 

한편, 경찰은 유관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유성구청에 부정수급 환수 요청 통보 하고, 기소 전 몰수·추징보전 신청을 검토하는 등 국고 환수에 만전을 기하는 중이다.

 

대전경찰청장은 “보조금 비리는 국민과 대전시민들이 내는 세금 등 공적자금에 대한 사기행위로 그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지는 만큼, 엄정한 단속과 수사를 이어가겠다.”라며 시민들의 세심한 관심과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Police Agency arrests 19 people for stealing subsidies to support activities for the disabled

 

As a result of the Daejeon Police Agency's 'special crackdown on illegal receipt of government subsidies', 19 people, including the center director and activity support staff, were arrested for embezzling approximately 400 million won by falsely claiming salary expenses as if they had provided 'activity support services for the disabled'. It was announced on the 18th that they had been arrested on charges of violating the Subsidy Management Act and that one of them had been detained.

 

Among them, Mr. A, the activity support worker who led the crime, conspired with executives of related organizations to arbitrarily make payments using voucher cards held by recipients (disabled people) from May 2015 to December 2021, and entered false working hours. It was confirmed that subsidies worth about 400 million won were swindled a total of 7,115 times by claiming salary costs from local governments.

 

In particular, Mr. A had a close relationship with the suspects, including conspiring with the representative of the center he belonged to, his spouse, children, and acquaintances, so without prior evidence collection, the case could have been destroyed and the case could have fallen into a labyrinth. Through the police's rapid evidence collection and careful analysis, the full story of the case was revealed.

 

Meanwhile, the police are making every effort to recover the national treasury, including notifying the relevant ministries,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Yuseong-gu Office, of the request for recovery of illegal benefits and reviewing applications for confiscation and collection preservation before indictment.

 

The Daejeon Police Commissioner General said, “As subsidy corruption is a fraud on public funds such as taxes paid by the people and Daejeon citizens, and the methods are becoming more sophisticated day by day, we will continue to strictly crack down and investigate,” and requested citizens to pay close attention and actively report. d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