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산~천안 고속도로’ 착공 8년 만에 20일 개통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시민 염원 실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21

 

▲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 개통  © 아산시


충남 아산과 천안을 연결하는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가 20일 개통돼 이날 밤 10시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아산시는 지난 20일 오후 배방읍 구령리에 있는 ‘아산 현충사 IC’ 앞 광장에서 국토교통부(한국도로공사), 지역 국회의원, 아산시, 천안시와 함께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식은 고속국도 제32호 당진~청주선 1구간인 아산~천안 구간의 개통을 알리는 자리로, 아산시 최초 고속도로의 시작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

 

이번 구간은 2015년 말에 착공해 8년 만에 결실을 거뒀다. 이로써 38만 아산시민들은 염치읍 염성리의 ‘아산 IC’, 배방읍 구령리의 ‘아산 현충사 IC’를 통해 고속도로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시는 이번 아산~천안 구간 개통으로 국가 간선 도로망의 혜택을 누리게 되면서 물류비용 절감, 지역 경쟁력 강화 등 시 발전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현재 공사 중인 인주~염치 구간이 서부내륙고속도로 이어지고, 현재 설계 마무리 단계에 있는 아산~당진 구간이 서해안고속도로와 연결되면, 아산시는 동서·남북 방향의 국가 간선 도로망을 갖게 된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이날 개통식에서 “8년을 기다린 아산~천안 고속도로 개통에 이어 2027년이 되면 아산은 격자형 고속도로망을 갖게 된다”며 “이를 통해 지역 산업단지 물동량이 수출항으로 직결되는 여건을 갖추게 된다”고 의미를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Cheonan Expressway’ opens on the 20th, 8 years after construction began

Asan City's first highway...realizing citizens' wishes

 

Asan City's first highway connecting Asan and Cheonan opened on the 20th and began operating at 10 p.m. that day.

 

Asan City announced that it held the ‘Asan-Cheonan Expressway Opening Ceremony’ along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local National Assembly members, Asan City, and Cheonan City at the plaza in front of ‘Asan Hyeonchungsa IC’ in Guryeong-ri, Baebang-eup,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This opening ceremony announces the opening of the Asan-Cheonan section, section 1 of the Dangjin-Cheongju Line, National Highway No. 32, and is even more meaningful in that it is the start of Asan City's first highway.

 

Construction of this section began at the end of 2015 and came to fruition eight years later. As a result, 380,000 Asan citizens can now use the highway through the ‘Asan IC’ in Yeomseong-ri, Yeomchi-eup, and the ‘Asan Hyeonchungsa IC’ in Guryeong-ri, Baebang-eup.

 

In particular, the city is expected to enjoy the benefits of the national trunk road network with the opening of the Asan-Cheonan section, which will further accelerate the city's development, including reducing logistics costs and strengthening regional competitiveness.

 

In addition, if the Inju-Yeomchi section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is connected to the Western Inland Expressway, and the Asan-Dangjin section currently in the final design stage is connected to the West Coast Expressway, Asan City will have a national trunk road network in the east-west and north-south directions.

 

Asan Mayor Park Gyeong-gwi said at the opening ceremony that day, “Following the opening of the Asan-Cheonan Expressway after waiting eight years, Asan will have a grid-type highway network in 2027.” He added, “Through this, conditions will be created for the volume of cargo from local industrial complexes to be directly connected to export ports.” “It will happen,”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