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경귀 아산시장, 신창면 ‘읍 승격’ 의지 밝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09-22

▲ 박경귀 아산시장 “신창면 ‘읍 승격’ 의사 밝혀  © 아산시


박경귀 아산시장이 신창면 ‘읍 승격’ 의사를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21일 개최된 ‘2023 하반기 신창면 열린간담회’에서 “신창면은 서부권 개발과 균형발전 정책의 중심지”라며 “탕정면, 둔포면에 이어 신창면도 읍승격 대상이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순천향대학교 인문과학관 대강당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지역 기관·단체장과 일반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신창은 민선 8기 서부권 개발과 균형발전의 철학을 구현하는 토대가 되는 곳이다. 서부내륙고속도로 신창 IC가 완공되면 수도권과 부산을 고속도로로 이동할 수 있는 사통팔달의 환경을 갖추게 되는 등 발전 가능성이 담보된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신창면은 대학교 유학생과 외국인 근로자 등이 인구의 34%를 차지할 정도로 외국인이 가장 많다. 간담회장에 통역사가 배치된 것만 봐도, 가장 국제적인 지역이라는 걸 느낄 수 있다”면서 “아산시가 도전하는 ‘국제 상호문화도시’에 있어서도 역할이 크다”고 힘줘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이를 위해서는 부족한 문화·예술·스포츠 등 도시 인프라를 갖춰야 한다”며 “서부권을 대표해 신창에 도서관을 건립하고, 거점 문화센터 역할도 담당하게 할 예정이다. 실내체육관도 건립하고 남성제는 수변공간으로 가꾸려 한다”고 구상을 설명했다. 

 

이날 주민들은 △담배꽁초 수거 보상제 도입 △학성산 둘레길 정비 및 문화예술공원 조성 △폐기물 불법투기 감시 카메라 설치 △공공형 키즈카페 설치 △신창면 행정복지센터 남성리로 신설 이전 △신창(순천향대)역 역세권 개발 △신창 게이트볼구장 주차장 정비 △남성3리 사거리, 회전교차로 공사 및 배미동 방면 도로 4차선 확‧포장 △노후아파트 지원사업 기준 현실화 등을 건의했다.

 

한편 아산시는 2022 하반기·2023 상반기 신창면 열린간담회에서 접수된 총 37건의 민원 및 건의사항 중 중장년층 일자리 창출 요청·고려인 관련 외국인을 위한 계획 문의 등 총 12건에 대한 처리가 완료됐다고 보고했다. 

 

또 관련 법이나 예산의 제약 등의 이유로 ‘처리 불가’ 결정된 3건을 제외한 나머지 건의사항에 대해서는 향후 처리할 계획이거나,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Mayor Park Gyeong-gwi reveals his intention to promote Sinchang-myeon as a town...

 

Asan Mayor Park Kyung-gwi announced his intention to elevate Sinchang-myeon to a town.

 

At the 'Sinchang-myeon Open Meeting for the Second Half of 2023' held on the 21st, Mayor Park expressed his determination, saying, "Sinchang-myeon is the center of development and balanced development policies in the western region," and "Following Tangjeong-myeon and Dunpo-myeon, we will prepare for Sinchang-myeon to be eligible for town promotion." .

 

About 200 people, including Asan City Council Chairman Kim Hee-young, heads of local organizations and organizations, and general citizens, attended the meeting held at the auditorium of Soonchunhyang University's Humanities and Science Museum.

 

Mayor Park said, “Sinchang is the foundation for implementing the philosophy of development and balanced development in the western region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election. He emphasized, “Once the Sinchang IC on the Western Inland Expressway is completed, it will be an area with guaranteed development potential, as it will have an environment in all directions where you can travel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Busan by highway.”

 

He continued, “Sinchang-myeon has the largest number of foreigners, with university students and foreign workers accounting for 34% of the population. “Just by looking at the presence of interpreters in the meeting hall, you can feel that it is the most international region,” he said emphatically, adding, “It also plays a big role in the ‘international intercultural city’ that Asan City is challenging.”

 

Mayor Park continued, “For this, we need to have the city’s infrastructure, including culture, arts, and sports, which is lacking,” and added, “We plan to build a library in Sinchang on behalf of the western region and have it serve as a base cultural center. “We plan to build an indoor gym and turn Namseongje into a waterfront space,” he explained the plan.

 

On this day, residents △ introduced a cigarette butt collection compensation system △ maintained the trail around Hakseongsan Mountain and created a culture and arts park △ installed surveillance cameras for illegal waste dumping △ installed a public kids cafe △ established and relocated the Sinchang-mye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 Namseong-ri △ developed the area near Sinchang (Soonchunhyang University) Station. It was suggested that △maintaining the Shinchang Gateball Stadium parking lot △constructing the Namseong 3-ri intersection and roundabout and expanding and paving the 4-lane road toward Baemi-dong △realizing the standards for the old apartment support project.

 

Meanwhile, Asan City reported that out of a total of 37 complaints and suggestions received at the Sinchang-myeon open meeting in the second half of 2022 and the first half of 2023, a total of 12 cases, including requests for job creation for middle-aged people and inquiries about plans for foreigners related to Koryo people, have been processed.

 

In addition, with the exception of three cases that were determined to be ‘unprocessable’ due to related laws or budget constraints, the remaining suggestions were planned to be processed in the future or reviewed in the mid- to long-term.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