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회규칙 통과' 우려먹기 나선 세종시 '눈총'

세종시 논평, 최 시장 섬명서, 성명서 보도자료 뿌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07

▲ 세종시청 전경[사진=세종시]     ©김환일

 

세종시가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의 주추돌이 되는 국회규칙안이 지난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논평과 성명서를 발표 한것을 두고 우려먹기에 나선것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눈총을 받고 있다.

 

논평에서 세종시는 국회는 지난 6일 본회의에서 국회규칙안을 재석의원 255명 가운데 찬성 254표 기권 1로압도적인 찬성으로 국회규칙을 가결시켰다고 강조했다.

 

이날 국회규칙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세종시의회는 물론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등 정치권이 일제히 국회규칙 본회의 통과에 환영의 입장을 발표했다.

 

세종시도 예외없이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날 ‘국회규칙 통과’국회 세종시대 서막 밝았다' 제목의 논평에서 세종시는 국회규칙 본회의 통과에 대해 "대한민국 헌정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인 순간으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은 더는 거스를 수 없는 현실이 되었습니다"라는 표현으로 격하게 환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국회의원, 행정부와 입법부 공무원이 머리를 맞대고 대한민국의 국정을 논하고 정책을 협의하는 정치·행정수도 세종으로 우뚝 서는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강조했다.

 

7일 최민호 세종시장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국회규칙안 통과, 국정운영 중추도시 도약 신호탄 올랐다"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규칙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기쁨을 시민 여러분과 나눌 수 있어 감개무량하다"고 말하고 "어제(6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재석 255명에 찬성 254표, 기권 1표로 국회규칙이 통과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오후 세종시가 내놓은 논평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내용이다.

 

성명서에는 또 "오늘의 영광이 있기까지 힘을 모아주신 여야 정치권과 550만 충청인,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 또한 지난 6일 세종시가 발표한 논평 가운데 "국회규칙 통과를 위해 지금까지 물심양면으로 함께 해주신 여야 정치권, 39만 세종시민, 550만 충청인,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와 별반 다르지 않은 내용이다.

 

최민호 시장이 밝힌 성명서에는 '인사말씀', '규칙안 주요의의와 내용','향후 건립절차','기대효과','맺음말' 등으로 구성하면서 나름의 향후 일정에 대한 설명과 함께 후속조치 등 국회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청사진이라고 할 수 있는 내용들로 채워졌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세종시는 최민호 세종시장이 오전에 발표한 성명서를 정리한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세종시가 언론에 뿌린 보도자료에는 앞서 오전에 배포한 성명서 내용을 정리한 것들로 성명서 상단에 올려있는 최민호 시장 인사말을 시작으로 성명서에 나열돼 있는 내용들로 시정 홍보용으로 배포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일 논평을 시작으로 7일 최민호 시장 성명서, 그것도 모자라 성명서를 정리한 최 시장 띄우기 보도자료, 국회규칙 통과를 가지고 세종시가 세종시민들에게 보인 시정 운영 행태다. 

 

국회세종의사당건립의 초석을 다지게 되는 국회규칙 통과로 세종의사당 건립에 탄력을 받으면서 미완의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큰 그림에 한 발 더 나아가는 것은 확실해 보이나, 세종시가 일맥상통 한 내용이 담겨있는 논평과 성명서를 번갈아 발표한 것이 우려먹기라는 지적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s 'glares' as concerns over 'passage of National Assembly rules'

 

Sejong City is receiving criticism as it is pointed out that it is acting out of concern over the fact that the National Assembly Rules Bill, which is the main driving force behind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6th and issued a comment and statement.

 

In the commentary, Sejong City emphasized that the National Assembly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Rules with an overwhelming vote at the plenary session on the 6th, with 254 votes in favor and 1 abstention among the 255 members present.

 

On this day, when the National Assembly Rules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political circles such as the Sejong City Council, the People Power Party,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imultaneously announced their stance welcoming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in the plenary session.

 

Sejong City, without exception, issued a comment this afternoon and expressed its welcome.

 

On this day, in a commentary titled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the dawn of the Sejong era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dawned, Sejong City expressed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at the plenary session, saying, "As a historic moment that will remain in the constitutional history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establishment of the Sejo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has become a reality that can no longer be resisted." was warmly welcomed.

 

At the same time, he emphasized, "I will do my best until the day when Sejong stands tall as the political and administrative capital where the president,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civil servants from the executive and legislative branches come together to discuss the national affairs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discuss policies."

 

On the 7th, Mayor Choi Min-ho of Sejong issued a statement titled,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Building, signaling the leap forward as a central city for state administration,” and “I express my joy to the citizens that the National Assembly rules for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Sejong Assembly Building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I am deeply moved to be able to share,” he said, adding, “At the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held yesterday (6th), the National Assembly rules were passed with 254 votes in favor and 1 abstention, with 255 members present.”

 

This is not much different from the comment made by Sejong City on the afternoon of the 6th.

 

The statement also said, "We would like to express our deepest gratitude to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the 5.5 million Chungcheong residents, and the people who have worked together to achieve today's glory."

 

This is also among the comments released by Sejong City on the 6th, "We once again express our deep gratitude to the ruling and opposition political circles, 390,000 Sejong citizens, 5.5 million Chungcheong residents, and the people who have been with us in both material and spiritual ways to pass the National Assembly rules." This is consistent with this.

 

The statement released by Mayor Choi Min-ho consists of 'greetings', 'main meaning and contents of the rule plan', 'future construction procedures', 'expected effects', and 'concluding remarks', along with an explanation of the future schedule and follow-up measures, etc. It was filled with contents that could be considered a blueprint for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Not only that, Sejong City distributed a press release to the media summarizing the statement released by Sejong Mayor Choi Min-ho in the morning.

 

The press release distributed by Sejong City to the media summarizes the contents of the statement distributed earlier in the morning, and appears to have been distributed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city administration, starting with Mayor Choi Min-ho's greeting at the top of the statement and containing the contents listed in the statement.

 

Starting with comments on the 6th, Mayor Choi Min-ho's statement on the 7th, Mayor Choi's press release summarizing the statement, and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this is the city administration behavior that Sejong City showed to Sejong citizens.

 

With the passage of the National Assembly rules that will lay the foundation for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it seems certain that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National Assembly will gain momentum and take a step forward in the big picture of completing the unfinished administrative capital. However, comments and statements containing consistent content from Sejong City It appears that the alternate announcements will not be free from criticism that the announcements were made out of concer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