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동구, 대전역 쪽방촌 역사의 뒤안길로...철거 시작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10

▲ 박희조 동구청장 삼성동 쪽방촌 철거 현장 방문 사진  © 대전동구


대전역 인근 쪽방촌이 철거된다.

 

대전 동구에 따르면 대전역 쪽방촌 90개 동 중 약 30%를 차지하는 삼성동 쪽방촌이 이달 10일 철거를 시작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대전 동구는 구가 추진 중인 삼성동 대라수아파트 주변 도시계획시설사업 구역 내에 편입된 쪽방 28개 동 중 17개 동에 대한 보상 절차가 완료돼 철거에 착수했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역 쪽방촌은 도시 빈민 주거 형태의 하나로서, 절도와 성범죄 등 범죄에 매우 취약한 한편, 다닥다닥 붙어있는 구조로 화재 발생 시 불이 번지기 쉽고 홍수나 장마 때는 물이 차오르는 등 주거환경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동구는 남은 11개 동에 대해 현재 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초 보상 절차가 완료되면 철거를 시작할 계획이다.

 

박희조 동구청장은 ”쪽방촌 철거는 공공이 주도해 취약계층의 열악한 주거 환경을 개선한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이번 삼성동 쪽방 철거를 시작으로 대전역 인근에 남아있는 70여 개 쪽방 또한 주민과의 충분한 협의를 통한 철거를 추진해 주거환경 개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Dong-gu, Daejeon Station's back street of the history of the small town... Demolition begins

 

A shingle village near Daejeon Station will be demolished.

 

According to Daejeon Dong-gu, the Samseong-dong small-room villages, which account for about 30% of the 90 small-room villages in Daejeon Station, will disappear into the back streets of history, starting with demolition on the 10th of this month.

 

Daejeon Dong-gu announced on the 10th that the compensation process for 17 out of 28 single-room buildings incorporated within the urban planning facility project area around Daerasu Apartment in Samseong-dong, which the district is promoting, has been completed and demolition has begun.

 

Daejeon Station's shingle village is one of the housing types of the urban poor, and is very vulnerable to crimes such as theft and sexual crimes. However, as it is built close together, it is easy for fire to spread in the event of a fire, and water rises during floods or rainy seasons. It was in dire need of improvement in the residential environment. .

 

Dong-gu is currently proceeding with the compensation process for the remaining 11 buildings and plans to begin demolition once the compensation process is completed early next year.

 

Park Hee-jo, head of Dong-gu District Office, said, “The demolition of jjokbang villages is a meaningful project in that it is public-led and improves the poor living environment of the vulnerable class.” He added, “Starting with the demolition of jjokbang villages in Samseong-dong, the 70 or so jjot rooms remaining near Daejeon Station will also be used to provide sufficient interaction with residents.”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by pursuing demolition through consultation,”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