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대, 대학 교원 부정채용 7건 '국감 도마에 올라'

권은희 의원, 충남대 교원 부정 채용 질타…"채용될 때까지 부정"
권익위에 신고된 대학 교원 부정 채용 16건 중 충남대가 7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18

▲ 충남대 국감 사진(좌측 권의희 의원)  © 모니터 


충남대학교의 교원 부정 채용이 7건이나 되는 것으로 들어났다.

 

이같은 사실은 18일 실시한 국회 교육위원회의 충남대 국정감사에서 들어나면서 충남대 교원 부정채용이 도마 위에 올랐다.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동일인의 부정 채용이 충남대에서 2차례나 이뤄진 점을 들어 충남대 교원 채용 시스템 문제를 지적했다.

 

권 의원은 "A씨의 음대 교원 임용 부정 채용이 2019년에 이어 2023년 두 번에 걸쳐 일어난 것을 보고 충남대의 부정 채용은 채용이 될 때까지 하는 새로운 유형의 채용 부정"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2019년 충남대 음악과 전임교원 임용 관련 감사 결과를 보면 A씨는 박사학위에 상응하는 기준에 맞지 않는 자료를 제시해 감사 전에는 3위였다가 감사 후에 47위로 정정돼 탈락했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2023년도에 예술대학 음악과 공연예술기획 겸임 교원 채용에서 자격요건을 문화예술기관 종사자이면서 박사학위 소지자로 공고했는데 이 당시 지원자가 1명, 바로 A씨였다"며 "맞춤형 공고를 했다"고 지적했다.

▲ 국감에서 제기된 충남대 채용의혹 자료 사진  © 김정환 기자


그러면서 "부정을 통해 대학에 들어와 자신의 사업체로 충남대의 '예비 예술인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려다 자격 미달로 문제가 일으켰다"면서 "이쯤 되면 충남대는 대책을 챙겨보겠다 정도가 아니라 무엇을 잘못했는지 답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진숙 충남대 총장은 "당사자는 사직했고 학과에 대해 경고 조치와 함께 채용 자격 요건 등 빈틈이 보이는 것을 없애기 위해 해당 학과와 전원 합의를 해서 심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충남대와 충북대에 징계위원회에 외부 위원이 없는 것과 관련해 관련 규정 신설을 권고했다.

 

2019년부터 올해까지 권익위에 신고된 대학교 교원 채용 비리신고 전체 16건 중 충남대는 절반에 가까운 7건을 차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t was revealed that there were seven cases of fraudulent hiring of teachers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s this fact was revealed in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s audit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government affairs conducted on the 18th, the illegal recruitment of teachers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was put on the chopping block.

 

People Power Party lawmaker Kwon Eun-hee pointed out problems with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teacher recruitment system, citing the fact that the same person was illegally hired twice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Rep. Kwon pointed out, "Seeing that Mr. A's fraudulent hiring as a music college teacher occurred twice in 2019 and again in 2023,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fraudulent hiring is a new type of hiring fraud that continues until the hiring is completed."

 

He added, "Looking at the results of the 2019 audit of the appointment of full-time professors in the music department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Mr. A presented data that did not meet the standards equivalent to a doctoral degree, so he was in 3rd place before the audit, but was corrected to 47th after the audit and was eliminated."

 

Rep. Kwon said, "In the 2023 recruitment of adjunct faculty in the Department of Music and Performing Arts Planning at the College of Arts, the qualifications were announced as being employed at a culture and arts institution and holding a doctorate degree. At that time, there was only one applicant, Mr. A." He added, "We made a customized announcement." “He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he said, "He entered the university through fraud and tried to run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prospective artist education program' as his own business, but problems arose due to lack of qualifications. At this poin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should answer what it did wrong, not just say it will take measures. “He said.

 

In response to this,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President Lee Jin-sook said, "The person concerned resigned, issued a warning to the department, and decided to conduct a review by reaching an agreement with the department in order to eliminate any loopholes such as recruitment qualifications."

 

Rep. Kwon recommended the establishment of new related regulations in relation to the absence of external members on the disciplinary committee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nd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Of the 16 cases of corruption in university teacher recruitment reported to the Civil Rights Commission from 2019 to this year,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ccounted for 7 cases, close to half.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