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산시, ‘외암마을 짚풀문화제’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23

▲ 외암마을 짚풀문화제  © 아산시


충남 아산시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송악면 외암민속마을과 저잣거리 일원에서 개최된 ‘아트밸리 아산 제22회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가 3일간의 문화재를 마친 가운데 ‘외암마을 짚풀문화제’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에 나선다는 의지를 밝혔다.

 

축제 마지막 날인 22일은 박경귀 아산시장은 초헌관으로 참석한 외암 이간 선생의 불천위제에 참석하는 것을 시작으로 이날 행사를 마무리 하면서 세계문화유산 등재 의지를 나타냈다. 

 

박경귀 시장은 “3일 동안 전국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주셨다. 올해 축제는 외암민속마을의 전통문화와 풍속을 알리기 위해 짚풀문화와 관련된 다양한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 외암마을 짚풀문화제, 세계문화유산 등재 도전  © 아산시


그는 특히 “이제는 외암민속마을 짚풀문화제와 민속문화 자산을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인에게 보여드리려 한다. 축제 개막식에도 짚풀문화제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를 도전하겠다고 비전을 발표했다. 많은 응원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경귀 시장이 초헌관으로 참석한 불천위제는 조상의 제사를 모시는 의례로 국가에 큰 공을 세우거나 학덕이 높은 사람의 위패를 영구히 사당에 모셔 제사를 계속해서 지내는 문화를 말한다.

 

외암 이간(李柬, 1677~1727) 선생은 일찍부터 과거 공부를 거부하고 문장과 경전 공부에 몰두했으며, 학자들과 교류하면서 학문적 토론을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 숙종 때 수암(遂庵) 권상하(權尙夏) 문하의 강문팔학사(江門八學士)의 한 사람으로, 같은 문인인 남당(南塘) 한원진(韓元震)과 벌인 이른바 호락논쟁(湖洛論爭)이 유명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City promotes registration of ‘Oeam Village Straw Cultural Festival’ as a World Cultural Heritage

 

The 'Art Valley Asan 22nd Oeam Folk Village Straw Culture Festival' held in the area of Oeam Folk Village and Jeojatgeori in Songak-myeon from the 20th to the 22nd in A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completed its three-day cultural heritage, and the 'Oeam Village Straw Culture Festival' was declared a World Cultural Heritage. They expressed their intention to pursue registration.

 

On the 22nd, the last day of the festival, Asan Mayor Park Gyeong-gwi began by attending the Bulcheonwije ceremony of Oeam Lee Gan, who attended as Choheongwan, and concluded the event, expressing his intention to register it as a World Cultural Heritage site.

 

Mayor Park Kyung-gwi said, “Many tourists from all over the country visited us over the three days. “This year’s festival has created a variety of new programs related to straw culture to promote the traditional culture and customs of Oeam Folk Village.”

 

In particular, he said, “Now, I want to show Oeam Folk Village’s straw culture festival and folk culture assets to people beyond our country and around the world.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festival, they also announced their vision to challenge the registration of the Straw Cultural Festival as a UNESCO cultural heritage site. “We ask for your support and interest,” he emphasized.

 

Meanwhile, the Bulcheonwije, which Mayor Park Gyeong-gwi attended as the first heongwan, is a ritual to hold ancestral rites for ancestors. It refers to a culture in which the memorial tablets of people who hav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country or are highly educated are permanently placed in a shrine and ancestral rites are held continuously.

 

Oeam Lee Gan (李柬, 1677-1727) is known to have refused to study the civil service from an early age and concentrated on studying texts and scriptures, and enjoyed academic discussions while interacting with scholars.

 

During the reign of King Sukjong of the Joseon Dynasty, he was one of the Gangmun Palhaksa (江門八學士) of Suam (遂庵) Kwon Sang-ha (權尙夏), and was involved in the so-called Horak Controversy (湖洛論爫) with the same scholar, Namdang (南塘) Han Won-jin (韓元震). ) is famou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