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경귀 아산시장, ‘경찰병원 건립’ 행안부 지원 건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27

▲ 박경귀 아산시장과 고기동 차관 차담회 사진 © 아산시


박경귀 아산시장이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을 만나 경찰병원 건립 협조를 요청했다.

 

박 시장은 27일 열린 온양관광호텔 일원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온천산업박람회(이하 온천박람회)’ 개막식에 앞서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에게 “국립경찰병원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면제가 필요하다”며 행안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고 아산시가 밝혔다. 

 

박 시장이 고 차관을 만나는 자리에는 이명수 국회의원과 김희영 아산시의회 의장, 김기영 충남도 행정부지사 등도 참석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가 끝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정부는 그 고통을 잊어가는 것 같다. 코로나 시기 대전·서부산·진주의료원 건립이 예타 면제됐다. 지금까지 지역의료원 중 정식 예타 절차를 밟아 통과한 의료원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 절반이 서울과 수도권에 사는 현실에서 경제성만을 위한 예타를 받으라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외면하는 것”이라며 “정부의 의료인력 확대 기조 차원에서라도 경찰병원 건립을 위한 예타를 면제하고 병상을 기존 규모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박 시장은 “시민들의 반발도 크다. 유치는 했는데 진행이 안 되고 있고, 병상 규모 축소 소식에 최근 주민 9명이 삭발식을 강행했다. 그만큼 시민들의 의지가 강하다. 그걸 보는 저는 매우 미안하고 부담이 크다”라며 “지역을 대변하는 부처로써 힘껏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산시는 고기동 차관이 “아산시의 요구는 잘 알고 있다. 저희에게 주신 숙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어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다만 행안부에서도 예타 면제 필요성을 강하게 얘기하고 있는데, 열쇠를 기재부가 갖고 있어 추진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경찰병원은 아산시 초사동 일원에 2028년 건립 예정이며, 연면적 8만 1118㎡에 건강증진센터와 응급의학센터 등 2개 센터, 23개 진료과목으로 550병상의 재난 전문 종합병원을 건설할 계획이다.

 

하지만 기재부가 경제성을 이유로 예타조사를 통한 병원 규모 감축 움직임을 보이자 지역에서는 예타 면제를 촉구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지역구 국회의원(이명수, 강훈식)은 경찰복지법 개정 발의를 했으며, 5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범시민추진협의회는 기재부 집회, 충남도 집회, 범시민 서명운동 등을 전개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an Mayor Park Kyung-gwi proposes support to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for the construction of a police hospital.

 

Asan Mayor Park Kyung-gwi met with Vic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Ko Ki-dong and requested cooperation in building a police hospital.

 

Prior to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23 Korea Hot Springs Industry Expo (hereinafter referred to as Hot Springs Expo)' held at the Onyang Tourist Hotel on the 27th, Mayor Park said to Vice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Ko Ki-dong, "An exemption from preliminary feasibil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pre-ta) is necessary for the prompt implementation of the National Police Hospital. Asan City announced that it proposed support at the level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Mayor Park's meeting with Vice Minister Go was also attend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 Lee Myung-soo, Asan City Council Chairman Kim Hee-young, and South Chungcheong Province Executive Governor Kim Ki-young.

 

Mayor Park said at the meeting, “It hasn’t been long since COVID-19 ended, but the government seems to be forgetting the pain. During the coronavirus period, the construction of Daejeon, Seobusan, and Jinju Medical Centers was exempted from pre-trial. “So far, none of the local medical centers have gone through the formal preliminary examination process,” he said.

 

He continued, “In a reality where half of the people live in Seoul and the metropolitan area, asking for pre-trial treatment only for economic feasibility is ignoring the trend of the times.” “It must be maintained at the existing scale,” he emphasized.

 

In particular, Mayor Park said, “There is also a lot of opposition from citizens. There was an attempt to attract the hospital, but progress has not been made, and with news of the hospital bed size being reduced, 9 residents recently held a hair-shaving ceremony. That is how strong the will of the citizens is. “Seeing that, I feel very sorry and burdened,” he said, requesting that “as a ministry representing the region, please provide as much support as possible.”

 

Vice Minister Ko Ki-dong of Asan City said, “I am well aware of Asan City’s demands. “We are sorry that we have not been able to solve the homework given to us,” he said. “However,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s also strongly talking about the need for exemption from preliminary examination, but it is not easy to proceed because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olds the key.”

 

Meanwhile, the National Police Hospital is scheduled to be built in 2028 in Chosa-dong, Asan-si, and plans to build a 550-bed disaster specialty general hospital with 23 medical departments and two centers, including a health promotion center and an emergency medicine center, with a total floor area of 81,118 m2. am.

 

However, when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moved to reduce the size of hospitals through preliminary surveys for economic reasons, local communities protested, calling for exemption from preliminary surveys.

 

Accordingly, local congressmen (Lee Myung-soo and Kang Hoon-sik) proposed a revision to the Police Welfare Act, and the Citizen Promotion Council, comprised of about 50 civic groups, is carrying out rallies at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rallies in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d a citizen signature driv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