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장우 대전시장, 중구 방문 숙원사업 해결 지원 시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0-30

▲ 이장우 대전시장과 김광신 중구청장  © 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이 자치구 방문 세 번째를 맞아 30일 중구를 방문한 자리에서 지역 숙원사업 지원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30일 중구청 대회의실에서 김광신 중구청장을 비롯한 구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이 시장은 중구 숙원사업 지원을 포함한 구민 불편 건의사항 해소를 위해 사업비 지원을 약속했다.

 

이 시장은 이날 구민과의 대화에 앞서 중촌 벤처밸리 조성사업 대상지를 찾아 사업 추진 상황을 보고 받고 지역인재 확보와 경제 활성화에 필요한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위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하는중촌 벤처밸리 조성사업은 중촌동 일원에 2028년까지 총 288억 원이 투입되는 민선 8기 중구의 핵심사업이다.

 

이날 중구는 선화동 재개발 등 개발수요에 따라 교통정체가 우려되는‘선화로 도로 확장’과 대흥동 장기 공사중단 건물 해법으로 ‘메가시티 활용 공공기관 이전’을 건의했다.

 

답변에 나선 이장우 시장은 선화로는 주변 재개발 등에 따라 단계적으로 도로 확장이 진행되고 있고, 건의 구간은 주변 도로 확장에 따라 병목현상이 우려되는 곳으로 중구에서 추진하고 있는 타당성 용역 결과에 따라 적극 지원하겠다며, 도심융합특구 등 주변 개발 여건에 따른 민간개발도 함께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메가시티 활용 공공기관 유치에 대해서는 현재 시행사가 공사 자력 재개 등을 검토하고 있어 지켜보고 있다며, 단기간 내 추진이 안 되면 시가 매입해 대전시 산하 출연기관 등을 입주시키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민과의 대화에서 이장우 시장은 구민들의 건의 사항인 충남대학교병원 보행로 개선과 전통시장 일원 보안등 설치, 중촌근린공원 시설개선에 대해 구민 불편이 없도록 11월 중 사업비 지원을 약속하고, 도시철도 용두역 신설 질문에 대해서는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준공 시점에 맞춰 내년 하반기에는 착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보문산 관광개발 사업과 관련해서는 케이블카의 경우 민간사업자 선정을 진행 중이며, 워터파크·숙박시설은 내년 초까지 타당성 용역을 마치고 민간제안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하고, 마지막으로 중촌근린공원 문화예술복합단지는 현재 디자인 공모 및 전문가 자문을 받고 있고 내년 상반기까지 타당성 용역을 진행할 것이라며, 신·구 도심을 잇는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이장우 대전시장은 “보문산 개발, 중촌 근린공원 문화예술복합단지, 제2 대전문학관 등 민선 8기 굵직한 현안 사업이 중구에 집중된 것은 대전발전에 중구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방증”이라며“약속한 사업들을 하나하나 가시화해 중구 발전을 견인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visits Jung-gu to suggest support for resolving long-awaited projects

 

Daejeon Mayor Lee Jang-woo expressed his will to support local long-awaited projects during his visit to Jung-gu on the 30th, marking his third visit to the autonomous region.

 

In a conversation with the public held on the 30th in the conference room of Jung-gu Office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200 residents, including Jung-gu Mayor Kim Kwang-shin, Mayor Lee promised to support project expenses to resolve residents' inconveniences, including support for Jung-gu's long-awaited project.

 

Prior to the conversation with residents on this day, Mayor Lee visited the Jungchon Venture Valley development project site, received a report on the project progress, and said he would work together to ensure that the projects necessary to secure local talent and revitalize the economy are carried out without a hitch.

 

The Jungchon Venture Valley creation project, which builds a public rental knowledge industry center for startups and venture companies, is a core project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Jung-gu, with a total of 28.8 billion won being invested in the Jungchon-dong area by 2028.

 

On this day, Jung-gu proposed ‘expanding the road to Seonhwa-ro’, which is concerned about traffic congestion due to development demands such as the redevelopment of Seonhwa-dong, and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using the mega city’ as a solution to the long-term construction suspension of buildings in Daeheung-dong.

 

Mayor Lee Jang-woo, who responded, said that Seonhwa-ro is being expanded in stages due to surrounding redevelopment, and that the proposed section is an area where bottlenecks are a concern due to the expansion of surrounding roads, so he will actively support i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feasibility study being promoted by Jung-gu. He said he would also review private development in accordance with surrounding development conditions, such as special urban convergence zones.

 

Regarding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using the mega city, he said that he is currently watching as the developer is considering resuming construction on his own, and that if the project is not carried out within a short period of time, the city is also considering a plan to purchase it and move in institutions affiliated with Daejeon City.

 

In a conversation with residents, Mayor Lee Jang-woo promised to support project expenses in November to avoid inconveniences to residents for improvements to pedestrian paths at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nstallation of security lights in the traditional market, and improvement of facilities at Jungchon Neighborhood Park, which were suggestions made by residents, and construction of a new Yongdu Station on the urban railway. In response to a question, he explained that construction is planned to begin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in line with the completion of the first phase of the Chungcheong region metropolitan railway.

 

Regarding the Bomunsan tourism development project, the selection of a private business is in progress for the cable car, and the water park and lodging facilities are scheduled to complete feasibility studies by early next year and enter into a private proposal contest. Lastly, the Jungchon Neighborhood Park Culture and Arts Complex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being selected. They announced that they are receiving design competition and expert advice and will proceed with feasibility studies until the first half of next year, and that they plan to create a new landmark connecting the new and old downtown areas.

 

On this day,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The fact that major pending projects in the 8th popular election, such as the development of Bomunsan Mountain, Jungchon Neighborhood Park Culture and Arts Complex, and the 2nd Daejeon Literature Museum, were concentrated in Jung-gu is evidence of the importance of Jung-gu’s role in the development of Daejeon.” He added, “It is a promised project.” “We will drive the development of Jung-gu by making them visible one by one,” he said.

이장우 대전시장,대전시, 대전중구,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