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빈대 유입 방지 선제적 대응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1-15

▲ 세종시청 전경[사진=세종시]     ©김환일

최근 수도권 일원 등 전국 6개 도시에서 빈대가 출현하면서 시민들의 위생 안전이 강력히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세종특별자치시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빈대’의 지역 유입을 막기 위해 선제 대응에 나선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지난 10일 행정부시장을 본부장으로 ‘세종시 빈대 대응 합동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방역총괄반 ,방제지원반 ,시설관리반 ,언론대응반 등 모두 4개 반 14개 부서가 합동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시설관리반은 지난 13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4주간 빈대 점검 집중기간으로 정하고, 숙박시설, 목욕장, 고시원, 요양시설 등 1,340곳을 대상으로 관련 정보 안내와 사전 점검에 나선다.

 

이 가운데서도 빈대 발생 우려가 있는 숙박업 84곳에 대해서는 23일 관리자를 대상으로 대면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빈대의 특성과 확인 방법, 방제 방법, 예방법, 체크리스트 등이 수록된 ‘빈대 정보집’을 누리집, 블로그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세종시는 정부에서 긴급 교부된 특별교부세 1억 원을 활용해 취약시설의 빈대 예방과 방제 중심의 집행계획을 수립하고, 이른 시일 내에 적시 집행해 빈대 발생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preemptive response to prevent the inflow of bedbugs

 

As bed bugs have recently appeared in six citie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citizens are strongly demanding hygiene and safety.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is taking preemptive measures to prevent the inflow of ‘bed bugs’, which are occurring nationwide, centering on the metropolitan area.

 

To this end, on the 10th, Sejong City formed the 'Sejong City Bedbug Response Joint Response Headquarters' with the administrative mayor as the head of the headquarters, and a total of 4 teams and 14 departments, including the quarantine management team, pest control support team, facility management team, and media response team, jointly responded. The plan is to do so.

 

The facility management team has designated a four-week intensive bed bug inspection period from the 13th to the 8th of next month, and will provide related information and conduct preliminary inspections to 1,340 places, including lodging facilities, bathhouses, gosiwons, and nursing facilities.

 

Among these, face-to-face training is planned for managers of 84 lodging businesses at risk of bedbug outbreaks on the 23rd.

 

In addition, the ‘Bed Bug Information Book’, which contains the characteristics of bed bugs, identification methods, control methods, prevention methods, checklists, etc., is being shared through various media such as websites and blogs.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plans to use the 100 million won in special grant tax issued urgently by the government to establish an execution plan focusing on the prevention and control of bed bugs in vulnerable facilities, and to make all-out efforts to prevent bed bug outbreaks through timely execution as soon as possibl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