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충남 아산에서 409년 만에 충무공 예장 재연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1-19

▲ 409년 만에 아산서 다시 열린 충무공 예장... 이순신 순국제전 .  © 아산시


충남 아산시에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예장(禮葬) 행렬이 409년 만에 재연됐다. 

 

아산시는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이순신 순국제전(이하 순국제전)’이 19일 충무공 예장 행렬을 끝으로 3일간의 대장정을 마쳤다고 밝혔다. 

 

예장(禮葬)은 국가에서 예를 갖춘 장사, 왕과 왕후의 장례인 국장보다 한 등급 낮은 장례 의식으로 이번에 열린 예장은 409년 만에 다시 열린 최대 규모의 충무공 예장으로, 충무공 순국일과 가장 비슷한 시기에 치러진 왕실 예장 기록물인 소현세자예장도감의궤를 참고했다. 

 

19일 오후 2시께 온양온천역 광장에서 시작된 충무공 발인반차(발인에 참여한 사람들의 반열 행렬)에는 제관 복장을 갖춘 충무공 후손인 덕수 이씨 종친회와 시민 700여 명이 참여했다. 

 

이순신 장군의 혼백은 온양민속박물관이 소장 중인 현존 최대 규모 민속 상여인 ‘32인 상여’에 모셔졌으며, 충무공을 칭송하는 문구가 담긴 만장이 그 뒤를 따랐다. 

 

웅장한 예장 행렬은 온양온천역부터 온양민속박물관, 은행나무길을 거쳐 현충사 충무문까지 약 4.4km 구간을 도보 이동했다. 

 

여사대장으로 분한 안후준 명인의 선소리 창을 따라 상여꾼과 여사군 등의 후소리가 내내 이어졌으며, 추운 날씨에도 일부 시민들은 예장 행렬의 뒤를 따라 현충사까지 이동하기도 했다. 

 

온양민속박물관에서 진행된 노제의(발인 후 장지로 가는 도중에 길에서 지내는 제의)에서는 악귀를 쫓는 역할을 하는 방상시 공연과 시민들이 자신의 소원을 종이비행기에 적어 장군의 상여에 날리는 산화 퍼포먼스가, 현충사 충무문 앞에서는 제의와 

▲ 409년 만에 아산서 다시 열린 충무공 예장... 이순신 순국제전  © 아산시


충무공의 넋을 하늘로 보내드리는 현충사 충무문 앞 천전의를 끝으로 지난 17일부터 3일간 이어진 아산시 순국제전은 막을 내렸다. 

 

순국제전은 ‘그리운 사람 이순신이 온다’를 슬로건으로 충무공의 죽음이 지닌 의미를 되짚는 인문학 콘서트 ‘이별이 아닌 만남, 죽음’, 청년 국악인 이봉근 명창의 ‘성웅 충무공 이순신가’ 특별공연,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보존회가 새롭게 창작한 ‘충무공 이순신 현충 제례악과 일무’ 공연 등 시민들에게 다채롭고 의미 있는 볼거리를 제공했다. 

 

박경귀 시장은 “3일간의 순국제전이 장군의 외로웠던 죽음을 기억하고 위로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기를 희망한다”면서 “시대와 세대를 초월해 존경받고 계시는 장군의 마지막을 따라 함께 걸으며, 이순신 장군 순국의 의미를 되새기고, 각자의 그리운 사람들을 뜨겁게 불러보는 계기가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는 프로그램을 전면 개혁해 축제의 정체성을 바로 세운 ‘성웅 이순신 축제’와 충무공 예장을 축제화한 ‘순국제전’을 통해 ‘이순신의 도시’ 브랜드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hungmugong ceremonial uniform is recreated in As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for the first time in 409 years.

 

In As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the funeral procession of Admiral Yi Sun-sin was re-enacted for the first time in 409 years.

 

Asan City announced that the ‘Art Valley Asan 1st Yi Sun-sin International Exhibi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International Exhibition)’ concluded its three-day journey with the Chungmugong funeral procession on the 19th.

 

A formal funeral is a state-honored funeral, a funeral ceremony that is one level lower than a state funeral, which is the funeral of the king and queen. The wedding ceremony held this time is the largest formal funeral held for Chungmugong again after 409 years, and is the closest to the anniversary of Chungmugong's death. I referred to Crown Prince Sohyeon's wedding ceremony dogam uigwe, which is a record of the royal wedding ceremony held in .

 

The funeral banquet for Chungmugong (a procession of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funeral) began at the plaza of Onyang Oncheon Station at around 2 p.m. on the 19th, and about 700 citizens and members of the Deoksu Lee clan, descendants of Chungmugong, participated in the funeral ceremony.

 

The spirit of Admiral Yi Sun-sin was enshrined in the ‘32 People’s Bier’, the largest folk bier in existence at the Onyang Folk Museum, and was followed by a thousand pieces containing phrases praising Chungmugong.

 

The magnificent funeral procession walked a distance of approximately 4.4 km from Onyang Hot Spring Station, through the Onyang Folk Museum, the Ginkgo Tree Road, and to Chungmumun Gate of Hyeonchungsa Temple.

 

The husori of the bier bearers and female soldiers followed the Seonsori window of master Ahn Hoo-jun, who played the role of the female captain, and even in the cold weather, some citizens even followed the funeral procession to Hyeonchungsa Temple.

 

The Nojeui (a ritual held on the road on the way to the funeral after a funeral) held at the Onyang Folk Museum included a Bangsangsi performance to ward off evil spirits and an oxidation performance in which citizens wrote their wishes on paper airplanes and flew them on the general's bier at Hyeonchungsa Temple. In front of Chungmumun, a ritual and

 

The Asan City International Festival, which lasted for three days starting on the 17th, came to an end with the Cheonjeonui ceremony in front of Chungmumun Gate of Hyeonchungsa Temple to send the soul of Chungmugong to heaven.

 

The Sunguk Festival is a humanities concert that reflects on the meaning of Chungmugong's death under the slogan, 'The person I miss, Yi Sun-sin, is coming', a humanities concert called 'Meeting, Death, Not Separation,' and a special performance of 'Seongwoong Chungmugong Yi Sun-sin Song' by young Korean traditional musician Lee Bong-geun, No. 1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e Jongmyo Jeryeak Preservation Society provided diverse and meaningful entertainment to citizens, including the newly created ‘Chungmugong Yi Sun-sin Memorial Rites and Ilmu’ performance.

 

Mayor Park Gyeong-gwi said, “I hope that the three-day international memorial service will be a meaningful time to remember and console the general’s lonely death,” and added, “As we walk together along the last days of the general who is respected beyond eras and generations, “I hope this will be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Admiral Yi Sun-sin’s death and call out warmly to the people we miss,” he said.

 

Meanwhile, Asa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further solidify the ‘City of Yi Sun-sin’ brand through the ‘Seongung Yi Sun-sin Festival’, which completely reformed the program and established the identity of the festival, and the ‘Sun Gukjejeon’, which transformed the Chungmugong wedding ceremony into a festival.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