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당진시, 폐아스콘 재활용 통해 환경보호 앞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1-20

▲ 당진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충남 당진시가 건설 도로공사 중 발생하는 폐기물인 폐아스콘 재활용을 통한 환경보호와 자원 재활용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에 나섰다.

 

이를 위해 당진시는 20일 당서아스콘(주)은 건설폐기물(폐아스콘)의 효과적인 재활용 및 무상 처리에 대한 협약을 연장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당진시가 발주하는 관내 건설공사 현장에서 발생하는 건설폐기물(폐아스콘)을 당서아스콘(주)이 재생 아스팔트콘크리트 등으로 활용해 자원을 재활용하고 환경을 보호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당진시는 지난 5년간 4만 4470톤의 폐아스콘을 재활용해 8억 59백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고, 이번 협약으로 연간 약 1만 톤의 폐아스콘을 처리해 약 2억 원의 처리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ngjin City takes the lead in environmental protection through recycling of waste asphalt concrete...

 

Dangji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has set out to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protecting the environment and recycling resources by recycling waste asphalt concrete, a waste generated during road construction.

 

To this end, Dangjin City announced on the 20th that Dangseo Asphalt Co., Ltd. has extended an agreement on effective recycling and free disposal of construction waste (waste asphalt concrete).

 

According to this agreement, it is expected that Dangseo Asphalt Co., Ltd. will utilize construction waste (waste asphalt concrete) generated from construction sites within the jurisdiction ordered by Dangjin City into recycled asphalt concrete, which will have the effect of recycling resources and protecting the environment. there is.

 

Meanwhile, Dangjin City saved a budget of 859 million won by recycling 44,470 tons of waste asphalt concrete over the past five years, and through this agreement, it processed about 10,000 tons of waste asphalt concrete annually, saving about 200 million won in processing costs. expected to do it.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