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지역 전세사기 피해자, 집단 서명운동 돌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1-23

▲ 집회 안내 포스터  © 전세사기피해대책위 제공


대전지역 전세사기 피해자들이 24일 오후 6:30분 대전역 광장에 집결해 실효성있는 특별법 개정안 촉구 요구안 발표 및 국민 서명운동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피해자들은 언론에 보낸 자료를 통해 이번 집회가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진행된 전세사기피해자 집회 중 역대 최대규모로 진행될 예정으로 각 정당 관계자 및 참여연대에서도 참여하여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힘을 실어 줄 계획이라고 전했다.  

 

대책위는 이번 집회를 대전지역의 피해사례에 대해 알릴 목적으로 기획하였고, 대전 피해사례의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다가구주택의 특성상 선순위보증금을 확인할 수 없었던 기존 부동산등기법의 허점에 대해 정부의 과실 인정 촉구 및 정부 요구안에 대한 발언을 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또 전세사기로 수천억의 피해금액과 수천명의 피해자가 발생되었으며 매일 새로운 피해자들이 나오고 있음에도 이렇다 할 지원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는 대전시에 대한 요구안과 이장우 시장에 대한 면담 요청안도 발언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책위는 전세사기 피해 세대 수는 약 2000세대로 임차인과 가족을 포함할 경우 피해규모가 헤아릴 수 없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Victims of rental fraud in Daejeon begin group signature campaign

 

Victims of rental fraud in the Daejeon area announced that they would gather at Daejeon Station Square at 6:30 pm on the 24th to announce a demand for an effective amendment to the special law and to collect signatures from the public.

 

Victims said in materials sent to the media that this rally will be the largest ever among the rallies for victims of rent fraud held across the country, and officials from each political party and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lan to participate to give strength to the voices of the victim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planned this rally for the purpose of informing about damage cases in the Daejeon area, and urged the government to acknowledge its negligence regarding loopholes in the existing real estate registration law that prevented senior deposits from being confirmed due to the nature of multi-family housing, which accounts for more than 80% of damage cases in Daejeon. and will make remarks on government demand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lso plans to make a request to Daejeon City, which has failed to come up with any significant support measures despite the hundreds of billions in damages and thousands of victims caused by the rental fraud, and new victims coming out every day, as well as a request for an interview with Mayor Lee Jang-woo.

 

Meanwhile,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reported that the number of households affected by lease fraud is approximately 2,000, and that if tenants and their families are included, the scale of damage is immeasurable.

대전 전세사기피해자,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