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재헌 세종미래전략 대표.. 광폭 행보..주도권 잡기 총력

'조치원 청춘 프로젝트'는 실패한 사업".. "거수기 국회의원은 안될 것"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환일 기자
기사입력 2023-11-28

 

▲ 김재헌 세종미래전략포럼 대표[사진=김환일 기자]  © 김환일


김재헌 세종미래전략포럼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세종을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후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특히 언론인들과 접점을 늘리면서 여론 다지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본격 경쟁을 앞두고 자신에게  유리한 여론 지형을 선점하기 위해 시간과 열정을 쏟아붓고 있다.

 

지난 17일  김 대표는 세종 연서면 인근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조치원을 경제 중심 지역으로  조성하기 위해  9년 동안 1조원이 넘는 돈을 투입했지만 인구는 오히려 4천 명이 줄었다"며 " '청춘 프로젝트'는 실패한 사업"이라고 비판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자신이 조치원 인구 소멸 위기를 해결할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도심융합특구 지정을 통해 조치원 구도심을 산업과 주거, 문화 등 복합공간으로 만들어 인구를 늘리겠다는 청사진도 내놨다.

 

해당 지역구에 같은 당 후보들의 출마 러시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는 "자신을 포함한 2명의 후보자만 남을 것"이라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조치원 구청 신설에 대한 당위성도 주장했다. 

 

김 대표는 20일 지역 언론 10개사 국장들과 가진 정책 토론회에서 "세종시 청사에서 조치원 소정면까지 거리가 40 Km이고 왕복 길이가 80Km 이르러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생활권이 다른 지역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편을 최소화하고 지역 발전 동력 확보를 위해  '조치원구' 신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치원이 낙후되고 개발이 안 되는 것은 능력이 없는 거수기 국회의원이 존재 하기 때문"이라며 이 지역 출신 국회의원인 강준현 민주당 의원을 에둘러 비판했다.

 

▲ 23일 세종시민회관에서 가진 북토크에서 김재헌 대표 지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김환일 기자]  © 김환일


김 대표는 "연구개발에 머물렀던 산학협력의 패러다임이 기술사업화, 인력양성, 지역사회 기여, 학내 구성원 창업까지 확장됐다"면서 "조치원 지역에는 홍익대와 고려대를 연구원 중심의 산학협업 대학원으로 조성할 것"을 강조했다. 

 

"대학원 조성에 따른 개발 이익금을 연구비로 지원하고 졸업과 동시에 스타트업 기업들이 만들어지면 조치원 지역이 산업화에 핵심 역활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는 게 김 대표의 설명이다.

 

자신이 수십 년 동안을 작가로 활동한 이력을 내세워  문화예술인 기본소득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

 

김 대표는 23일 세종시민회관에서 가진 북토크에서 국회에 입성하면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법안을 만들어 최소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예술 활동을 증명한 모든 지역 문화 예술인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도 했다. 

 

한편, 내년 총선에서 세종을 국민의힘 후보군은 이준배 전 세종부시장,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을 비롯해 조관식 입법정책연구회 조정위원장 등 다수가 거명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Kim Jae-heon, CEO of Sejong Future Strategy... A wide-ranging move... All-out effort to seize the initiative

 

'Jochiwon Youth Project' is a failed project"... "It will not be possible to become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Kim Jae-heon, CEO of the Sejong Future Strategy Forum, is expanding his stride after announcing his intention to run for the Sejong constituency in next year's general election.

 

In particular, they seem to be busy strengthening public opinion by increasing contact points with journalists.

 

Ahead of the full-scale competition, they are pouring time and passion into gaining the upper hand in the public opinion landscape that is favorable to them.

 

On the 17th, CEO Kim held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e near Yeonseo-myeon, Sejong, and said, "We invested more than 1 trillion won over 9 years to develop Jochiwon into an economic center, but the population actually decreased by 4,000 people." ' is a failed business,' he criticized.

 

At this event, CEO Kim emphasized that he is the right person to solve the crisis of Jochiwon's population extinction and also presented a blueprint to increase the population by turning the old downtown of Jochiwon into a complex space for industry, residence, and culture through the designation of a special urban convergence zone.

 

Regarding the situation where candidates from the same party are continuously running for office in the district, he expressed confidence that "only two candidates, including himself, will remain."

 

He also argued for the justification for establishing a new Jochiwon District Office.

 

At a policy discussion held with directors of 10 local media companies on the 20th, CEO Kim said, “The distance from Sejong City Hall to Sojeong-myeon, Jochiwon is 40 km, and the round trip length is 80 km, which is increasing the inconvenience to citizen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new ‘Jochi Park’ to minimize inconvenience and secure regional development power,” he argued.

 

He criticized Democratic Party lawmaker Kang Joon-hyu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rom this region, saying, “The reason Jochiwon is underdeveloped and underdeveloped is because there are incompetent, high-ranking National Assembly members.”

 

CEO Kim said, “The paradigm of industry-academia cooperation, which was limited to research and development, has expanded to technology commercialization, human resource development, contribution to the community, and start-ups by members of the school.” He added, “In the Jochiwon area, Hongik University and Korea University will be established as researcher-centered industry-academia collaboration graduate schools.” emphasized.

 

CEO Kim explained, “If development profits from the creation of a graduate school are used as research funds and start-up companies are created upon graduation, the Jochiwon area will play a key role in industrialization.”

 

In particular, he showed interest in basic income for culture and art, citing his decades of experience as a writer.

 

At a book talk held at the Sejong Citizens' Center on the 23rd, Representative Kim said that once he enters the National Assembly, "I will establish a minimum foundation by creating a basic income bill for cultural artists," and "I will pay basic income to all local cultural artists who have proven their artistic activities. “I also said so.

 

 

 

 

 

 

김재헌,세종미래전략포럼,세종을,22대총선,광폭행보,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