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장우 대전시장, '도시철도 2호선 착공' 시민 불편 최소화 주문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05

▲ 12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 대전시


이장우 대전시장이 대전도시철도 2호선 착공과 관련 시민불편을 최소화 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5일 주재한 확대간부회의에서 내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착공에 대해 “시와 5개 구청이 협업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또 모든 교통수단과의 연계성으로 트램 경쟁력을 높일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 이 시장은 “트램을 착공하면 가장 큰 걱정은 교통문제 아니겠나”며 “어떤 조치를 해도 공사 기간에는 시민들 불편이 있을 수밖에 없기에, 시는 물론 5개 구청이 똘똘 뭉쳐 협업해 최소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램 노선이 엑스(X)자가 아니라, 순환선이기 때문에 도시 중심으로 직접 오지 못하니 버스, 지하철, 자전거, PM 등 모든 교통수단의 연계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추가로 지하철 3~5호선으로 이걸 보완할 수 있는 신속한 시스템은 무엇일지에 대해 고민하면서 추진해야 한다. 보완재로서 도시철도 기능을 부여한다면 바퀴 달린 트램도 도입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타슈 확충 및 유지관리 필요성에 관해서 이 시장은 “요즘 타슈 손실이 많다는 얘기가 들린다”며 “타슈를 대폭 늘리는 것도 필요하지만, 유지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대전교통공사로 타슈 관리가 넘어가면 관리 인력이 중요하니 인력수급도 잘 안배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트램 건설에 따른 통신·전선 지중화를 언급하며 “추경을 통해서라도 내년부터 예산을 적극 반영한 지중화 작업이 필요하다”면서 “도시가 달라지는 거다. 그리고 화재 문제도 있고 나중에 유사시에 통신선 전선 지중화는 국가 안보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의 이러한 발언은 확대간부회의에 앞서 보고된 ‘트램 연계 교통 및 도시발전계획’ 과 관련한 세부 지침 사항으로 보고회에서는 트램 종합계획 수립 배경 및 목적과 건설계획 등이 발표됐다.

 

이장우 시장은 또 5개 광역시 연도별 상장기업 수와 관련 “대전 기업 한 곳이 오늘 상장해 55개가 된 데 이어 내년 1월 4일이면 또 한 곳이 추가돼 대구와 똑같은 56개가 된다”며 “시총은 대구보다 16조 원, 부산보다 13조 원 많은 만큼 우리가 더 적극적으로 과학수도에 걸맞은 공격적인 사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지표를 보면 알 수 있듯 지역 대학들과 함께 인재를 육성해, 인재들이 뿌리내릴 수 있도록 하면 타 시도보다 훨씬 높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orders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by 'starting construction of Urban Rail Line 2'

 

Daejeon Mayor Lee Jang-woo asked to minimize citizen inconveniences related to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Daejeon Urban Railway Line 2.

 

At an expanded executive meeting presided over on the 5th, Mayor Lee instructed regarding the start of tram construction on Urban Railway Line 2 next year, “The city and the five district offices should collaborate to come up with a plan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Mayor Lee also ordered to find ways to increase the competitiveness of trams through connectivity with all means of transportation.

 

At the meeting that day, Mayor Lee said, “If construction of the tram begins, the biggest concern will be traffic issues,” and “No matter what measures are taken, there will inevitably be inconvenience to citizens during the construction period, so the city and the five district offices will work together to come up with ways to minimize it.” “It must be prepared,” he emphasized.

 

At the same time, he said, “Because the tram line is not an We need to think about and pursue a quick system that can complement this. He said, “If we give it an urban rail function as a supplement, we can also introduce wheeled trams.”

 

Next, regarding the need for Tashu expansion and maintenance, Mayor Lee said, “I hear a lot of Tashu losses these days,” adding, “It is necessary to significantly increase Tashu, but maintenance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If Tashu management is transferred to Daej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management manpower will be important, so we must ensure that manpower supply and demand are well-arranged,” he said.

 

In addition, referring to the undergrounding of communication and electric wires due to tram construction, he said, “There is a need for undergrounding work that actively reflects the budget starting next year, even through a supplementary budget,” and added, “The city is changing. “There is also the problem of fire, and there is also the national security issue of putting communication lines underground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Mayor Lee's remarks were detailed guidelines related to the ‘Tram Linked Transportation and Urban Development Plan’ reported prior to the expanded executive meeting, and the background and purpose of establishing the comprehensive tram plan and construction plan were announced at the briefing meeting.

 

Regarding the number of listed companies by year in the five metropolitan cities, Mayor Lee Jang-woo also said, “One company in Daejeon was listed today, bringing the number to 55, and another company will be added on January 4th next year, bringing the number to 56, the same as Daegu.” “As it is 16 trillion won more than Daegu and 13 trillion won more than Busan, we need to be more proactive in carrying out aggressive projects befitting a science capital,” he emphasized.

 

He added, “As you can see from these indicators, if we foster talent together with local universities and allow them to take root, we can have a much higher competitiveness than other cities and provinces.” 

대전시,이장우 대전시장,트램,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