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핵융합 분야 기술사업 활성화 추진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06

▲ 핵융합 분야 기술 사업 활성화 협약 체결_사진  © 대전시


대전시가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원장 유석재)·대전테크노파크(원장 김우연)와 핵융합산업 육성 협력에 나섰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꿈의 에너지라 불리는 핵융합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6일 엑스포타워(20층) D-유니콘라운지에서 3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대전지역 핵융합 분야 기술 사업 활성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참여기관들은 대전지역 핵융합 분야 산업 육성을 위해 핵융합산업 육성 지원체계 구축 ,기술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공동연구 협력 ,산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 조성 협력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대전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내년부터 대전 유망 핵융합 패밀리 기업을 선정하여 집중 지원하고, 향후 사업 규모를 늘려 핵융합산업을 대전 주력산업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전국 핵융합 패밀리기업은 120개소로 이 가운데 대전 27개소, 충청권 34개소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행사는 협약식 외에도 핵융합 연구원, 기업 종사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하는 ‘2023년 핵융합산업 상생한마당’이 펼쳐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romotes technology projects in the nuclear fusion field

 

Daejeon City has begun cooperation in fostering the nuclear fusion industry with the Korea Fusion Energy Research Institute (Director Yoo Seok-jae) and Daejeon Techno Park (Director Kim Woo-yeon).

 

To this end,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signed an ‘Agreement to revitalize technology business in the field of nuclear fusion in the Daejeon region’ with the participation of three organizations at the D-Unicorn Lounge on the 20th floor of the Expo Tower on the 6th to foster the nuclear fusion energy industry, called dream energy.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participating organizations will establish a support system for fostering the nuclear fusion industry in the Daejeon region, cooperate in joint research for technology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cooperate in creating infrastructure to revitalize the industrial ecosystem,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to foster innovative companies. I promised.

 

Daejeon City plans to use this agreement as an opportunity to select and provide intensive support to promising Daejeon nuclear fusion family companies starting next year, and to foster the nuclear fusion industry as Daejeon's main industry by increasing the scale of future business.

  

Meanwhile, it was confirmed that there are 120 nuclear fusion family companies nationwide, of which 27 are in Daejeon and 34 in the Chungcheong area.

 

Meanwhile, in addition to the agreement ceremony, the event held the ‘2023 Nuclear Fusion Industry Coexistence Festival’ attended by about 100 people, including nuclear fusion researchers and corporate employee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