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교육부-대전시-대전교육청, 대전에서 찾아가는 교육발전특구 공모사업 설명회 열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11

▲ 찾아가는 교육발전특구 설명회’ 개최 사진  © 대전교육청


교육부가 주최하는 '제5차 찾아가는 교육발전특구 설명회(대전‧충남)'가 11일 오후 3시 대전시교육청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설명회는 이주호 사회부총리 주재로 개최됐으며 이 부총리와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유득원 대전시 행정부시장 및 충남대·한밭대 등 지역 공무원과 교육 관계자 200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교육발전특구 추진계획 △교육개혁 과제 △학교복합시설 공모계획 순으로 진행됐으며 대전지역 특색있는 교육발전특구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해 대전지역 환담회를 시작으로 사업설명회, 특성화고 현장방문, 간담회 등이 열렸다.

 

세부적으로 교육발전특구 홍보영상 시청,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 추진 계획 설명, 교육발전특구와 연계 가능한 교육 개혁 과제 설명에 이어 2024년 학교시설복합화 공모 계획에 대해 안내하는 과정으로 진행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및 공공기관 등이 협력하여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지역 교육 혁신과 인재 양성 및 정주를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이다.

 

설명회가 끝난 후 이주호 부총리와 설동호 교육감은 대전시 지역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는 충남기계공업고등학교를 현장 방문하여 특성화고 교육시설을 탐방하고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 찾아가는 교육발전특구설명회’ 개최 사진  © 대전시교육청


앞서 대전시와 대전시교육청은 공모사업 유치를 위해 지난 달 30일 대전시 전략사업추진실장과 교육청 부교육감이 만나 사업 모델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달 7일에는 사업 범주와 추진계획 등 실무적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발전특구는 인구소멸 시대에 지역의 새로운 혁신성장 동력”이라며 “대전이 최고의 모델을 제시해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만들고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을 견인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득원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대한민국 최고의 교육자원과 과학기술 인프라가 있는 대전이야말로 지역 공교육 발전 속에 미래 인재 양성 및 국가균형발전을 이끌 교육발전특구의 최적지”라고 강조하며 “내년 초에 예정된 교육부의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공모사업에 교육청, 대학 및 산업체 등과 힘을 모아 체계적으로 준비해 지역 인재들이 대전에 정착하고 꿈을 실현하면서 일류경제도시 대전을 만들어 나가는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전지역 특색을 살려 교육청-지자체-대학-지역 산업체 등 지역 주체가 협력해 교육발전특구 사업을 적극 발굴해 공교육 강화를 통한 인재 육성으로 대전 지역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5th Visiting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Information Session (Daejeon/Chungnam)'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was held at the main auditorium of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at 3 pm on the 11th.

 

The briefing session on this day was presided over by Deputy Prime Minister Lee Joo-ho and attended by Deputy Prime Minister Le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eol Dong-ho, Daejeon City Executive Mayor Yoo Deuk-won, and 200 local government officials and education officials from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and Hanbat National University.

 

The briefing session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Educational Development Special Zone Implementation Plan △Educational Reform Tasks △School Complex Facilities Contest Plan. Starting with a friendly meeting in Daejeon to develop a unique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business model for the Daejeon region, it included a business briefing session, on-site visits to specialized high schools, and meetings. This was opened.

 

In detail, the process consisted of watching a promotional video for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explaining the plan to designate a pilot area for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and explaining educational reform tasks that can be linked to the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followed by guidance on the 2024 school facility complex contest plan.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s are policies that comprehensively support local educational innovation, talent training, and settlement within the larger framework of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cooperation between local governments, offices of education, universities, local businesses, and public institutions.

 

After the briefing session, Deputy Prime Minister Lee Joo-ho and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eol Dong-ho visited Chungnam Mechanical Technical High School, which nurtures talent tailored to the Daejeon region, toured specialized high school education facilities and collected opinions from attendees.

 

Previously, in order to attract public offering projects, Daejeon City and the Daejeon City Office of Education met on the 30th of last month with the head of Daejeon City's Strategic Business Promotion Office and the Deputy Superintendent of Education of the Office of Education to form a consensus on the business model, and on the 7th of this month, practical discussions such as business categories and promotion plans were held. .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Education Lee Joo-ho said,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s are a new engine of innovative growth for the region in an era of population extinction,” and added, “I hope that Daejeon will present the best model, create an era in which people can live comfortably anywhere, and lead the Republic of Korea to leap forward again.” .

 

Daejeon City Executive Mayor Yoo Deuk-won emphasized, “Daejeon, which has the best educational resources and science and technology infrastructure in Korea, is the best place for a special education development zone that will lead the nurturing of future talent an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the development of local public education.” He added, “The Ministry of Education’s educational development plan scheduled early next year.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universities, and industries to systematically prepare for the special zone pilot area contest project so that it can become a stepping stone for local talent to settle in Daejeon and realize their dreams, thereby creating Daejeon as a top economic city,” he said.

 

Seol Dong-ho, superintendent of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aid, “Taking advantag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Daejeon region, we will work together to develop the Daejeon region by actively discovering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projects through cooperation between local entities such as the Office of Education, local governments, universities, and local industries, and fostering talent through strengthening public education.” .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