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HONEY 대전 프로젝트’에 1조 567억 원 투입

청년 신혼부부가 살기좋은 하니(HONEY) 대전 프로젝트’가동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12

▲ 대전시, 청년 신혼부부가 살기좋은 하니 대전 프로젝트 가동 브리핑_사진  © 대전시


대전시가 12일 인구감소의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추진하는‘청년 신혼부부가 살기 좋은 하니(HONEY) 대전 프로젝트’에 내년부터 2026년까지 1조 567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올해 3분기 합계출산율이 0.7명을 기록할 정도로 지방소멸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는 22년도 기준으로 전국에서 유일하게 합계출산율이 0.81명에서 0.84명으로 증가했고, 30대 청년인구도 171명 순유입을 기록했다. 

 

또 청년층 인구 비율 29.4%로 서울에 이어 전국 2위인 대한민국 중심도시로서 인구 확대와 청년이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하니(HONEY) 대전 프로젝트는 청춘남녀의 만남과 결혼 신혼부부의 정착과 출생을 아우르는 종합형 지원 사업이다.

 

그 첫 시작은 청춘남녀‘데이트 하니(HONEY) 좋은 대전’이다.

 

미혼 청춘남녀에게 건전한 만남의 기회 제공은 물론 결혼에 대한 긍정적인 가치관 정립을 위해 ▲청춘남녀 만남 행사 ▲데이트명소 홍보 ▲대표 축제 시 만남 프로그램 편성 및 연계를 추진한다.

 

청춘남녀 만남 행사는 대전에 재직중(자영업자 포함)인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테미오래, 대청호, 신세계 아쿠아리움, 엑스포 공원과 같은 대전의 명소를 활용한 자연스러운 만남의 기회를 제공한다.

새로운 도심 축제의 모델을 제시한 0시 축제와 과학축제, 와인축제 등 지역 대표 축제와 연계해 다양한 만남 프로그램을 신설 추진하며, 데이트명소 100선도 개발해 대전만의 데이트 코스도 소개할 예정이다.

 

두 번째는 선남선녀 ‘결혼 하니(HONEY) 좋은 대전’이다.

 

선남선녀의 결혼 지원을 위해 ▲결혼장려금 지급 ▲예비부부 학교를 운영한다.

 

결혼 장려금은 혼인 신고 전 일정 기간 이상 대전에 거주한 만 19세에서 39세 이하의 초혼 부부에게 각각 250만 원씩, 한 가구당 최대 500만 원을 지원하며 지급 시기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협의 등 사전 행정절차를 마친 2025년부터 시행한다.

 

예비신혼학교는 결혼 초기 겪게 되는 문제와 갈등을 극복하는 방법과 결혼 전에 준비해야 할 사항 등을 배울 수 있다.

 

세 번째는 신혼부부를 위한‘정착 하니(HONEY) 좋은 대전’이다.

 

여론조사 결과 결혼에 가장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청년주택 2만 호 공급 ▲행복주택 임대료 감면 사업‘아이플러스’▲전세자금·주택구입 대출이자 지원 사업도 추진한다. 

 

현재 추진 중인 2030년까지 청년주택 2만 호 건립 사업은 MZ세대의 직․주․락 콘셉트에 맞는 주택 부지 선정은 물론, 청년 신혼부부 대상의 우선 분양을 30%까지 상향하고 민간사업 청년주택 의무 공급을 3%까지 확대해 민선 8기 내 1만 호 건립을 차질 없이 진행할 방침이다. 

 

그리고 대전형 행복주택인‘다가온 주택’에 최초입주하는 신혼부부 266세대를 대상으로 자녀 수에 따라 월 임대료를 최대 10년간 감면(자녀 1명 50% 감면, 자녀 2명 100% 감면)하는 아이플러스 사업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전세자금 대출이자 및 주택구입 대출이자 지원도 새롭게 추진한다.

 

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은 대전도시공사 및 IBK기업은행과 협력해 2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대전시에 거주하는 신혼부부(혼인 신고일 7년 이내 또는 혼인 예정)로 부부 합산 연 소득이 9000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 전세보증금 3억 원 이하 주택에 대해 연 최대 450만 원씩 최대 6년까지 지원한다.

 

또한 보금자리 지원 사업을 통해 4억 원 이하의 주택을 구입한 경우에 대출한도 3억 원 범위내에서 이자를 1.5% 지원, 연 최대 450만 원씩 최대 6년간 지원한다.

 

네 번째는 건강가정 ‘부모 하니(HONEY) 좋은 대전’이다.

 

건강한 가정을 만들고 출산의 경제적 부담 경감을 위한 ▲양육수당 지원 ▲첫만남 이용권 지급 ▲난임 시술비 확대 지원을 추진한다.

 

양육 비용으로 부모수당·아동수당·양육수당 등 월 40만 원에서 110만 원을 지급하고, 자녀와의 첫 만남을 지원하는 ‘첫만남 이용권’은 첫째 아이 200만 원, 둘째 이상부터는 300만 원을 지급한다.

 

또 내년에는 난임 부부를 대상으로 소득과 나이에 상관없이 모든 난임 부부에게 21회 범위 안에서 적합한 시술을 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박연병 기획조정실장은 “2030년까지 혼인 건수와 청년인구 비율 10% 증가와 합계출산율 1명을 목표로 청년 신혼부부가 행복하고 아이들의 웃음이 가득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하니 대전 프로젝트’를 가동,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대한민국의 중심 도시로서 국가 소멸 위기에 맞설 방파제 도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invests KRW 1.0567 trillion into the ‘HONEY Daejeon Project’

 

‘HONEY Daejeon Project, a good place for young newlyweds to live’, launched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12th that it will invest 1.0567 trillion won from next year to 2026 in the ‘HONEY Daejeon Project, a good place to live for young newlyweds’, which is being promoted to overcome the crisis of local extinction due to population decline.

 

With the total fertility rate in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reaching 0.7, the sense of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is growing, and as of 2022, Daejeon is the only city in the country where the total fertility rate has increased from 0.81 to 0.84, and the youth population in their 30s has also seen a net inflow of 171 people. recorded.

 

In addition, as the central city of Korea, with a youth population ratio of 29.4%, the second largest in the country after Seoul, this project is being promoted to expand the population and make Daejeon a good place for young people to live.

 

The HONEY Daejeon Project is a comprehensive support project that encompasses the meeting of young men and women, marriage, settlement and birth of newlyweds.

 

The first start is ‘Date HONEY Good Daejeon’ for young men and women.

 

In order to provide healthy meeting opportunities for unmarried young men and women as well as establish positive values about marriage, we promote ▲ meeting events for young men and women ▲ promotion of dating spots ▲ organizing and linking meeting programs during representative festivals.

 

The meeting event for young men and women provides natural meeting opportunities for single men and women working in Daejeon (including self-employed people) using Daejeon's famous attractions such as Temiorae, Daecheong Lake, Shinsegae Aquarium, and Expo Park.

We plan to establish a variety of meeting programs in connection with representative regional festivals such as the midnight festival, science festival, and wine festival, which present a model for a new urban festival. We also plan to develop 100 dating spots and introduce Daejeon's unique dating course.

 

The second is ‘Marriage HONEY, Good Daejeon’.

 

To support the marriage of handsome men and women, we provide marriage incentives and run a school for prospective couples.

 

The marriage incentive provides 2.5 million won each and a maximum of 5 million won per household to first-marriage couples aged 19 to 39 who have lived in Daejeon for a certain period of time before registering their marriage. The payment period is subject to prior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social security consultation with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t will be implemented from 2025 upon completion.

 

At the pre-marriage school, you can learn how to overcome problems and conflicts encountered in the early stages of marriage and what to prepare before marriage.

 

The third is ‘Settlement HONEY Good Daejeon’ for newlyweds.

 

According to public opinion polls, in order to alleviate the burden of housing costs, which are the biggest burden on marriage, we are also promoting ▲ supply of 20,000 housing units for young people ▲ 'i Plus' Happy Housing Rent Reduction Project ▲ support project for lease funds and home purchase loan interest.

 

The project to build 20,000 youth housing units by 2030, which is currently being promoted, not only selects housing sites that fit the MZ generation's concept of work, housing, and leisure, but also increases the priority sales for young newlyweds to 30% and obliges the provision of private youth housing. We plan to expand it by 3% and proceed without a hitch with the construction of 10,000 units within the 8th popularly elected term.

 

In addition, iPlus provides a monthly rent reduction of up to 10 years (50% reduction for 1 child, 100% reduction for 2 children) depending on the number of children for 266 newlywed households who are moving in for the first time to 'Dagaon Housing', a Daejeon-type happy housing. We also promote business.

 

In addition, starting next year, we will newly promote support for interest on loans for rent and home purchase.

 

The loan interest support for jeonse funds is a project promoted by creating a fund worth 20 billion won in cooperation with Daejeon Urban Corporation and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Newlyweds residing in Daejeon (within 7 years of marriage registration date or expected to be married) who do not own a home with a combined annual income of KRW 90 million or less and for houses with a deposit of KRW 300 million or less will receive support of up to KRW 4.5 million per year for up to 6 years.

 

In addition, if a house is purchased for less than 400 million won through the shelter support project, 1.5% interest is supported within the loan limit of 300 million won, and up to 4.5 million won per year is provided for up to 6 years.

 

The fourth is Healthy Family ‘Parent HONEY Good Daejeon’.

 

In order to create healthy families and reduce the financial burden of childbirth, we are promoting support for childcare allowances, first meeting vouchers, and expanded support for infertility treatment costs.

 

Parental allowance, child allowance, childcare allowance, etc. range from 400,000 won to 1.1 million won per month for childcare expenses, and the 'First Meeting Voucher', which supports the first meeting with your child, is 2 million won for the first child and 3 million won for the second child and above. pay.

 

Additionally, next year, we will support all infertile couples to receive appropriate procedures within the range of 21 sessions, regardless of income and ag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Director Park Yeon-byeong said, “With the goal of increasing the number of marriages and youth population ratio by 10% and the total fertility rate of 1 person by 2030, we are launching the ‘Hani Daejeon Project’ to create a city where young newlyweds are happy and children are full of laughter, and all administrative resources are in place. “As the central city of Korea, we will do our best to serve as a breakwater city to combat the crisis of national extinction,”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