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 5천 249 농가에 농업인 수당 31억 5000만 원 지급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13

▲ 세종시청 전경[사진=세종시]     ©김환일

세종시가 농업인 5천 249 농가에 대해 총 31억 5000만 원의 농업인 수당 지급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8월 전국 특·광역시 최초로 농업인 수당 제도를 도입한 세종시는 농업인 수당으로 지역화폐 여민전 카드를 배부완료 했다.

 

시정 4기 공약과제인 ‘농업인 수당 지원’은 세종시 거주 농업인의 소득 안정과 농업·농촌의 공익적 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수당 지급 대상자는 시 농촌지역에서 거주하며 1000㎡ 이상 농지를 3년 이상 경작하는 농업인으로 지난달 기준 대상자는 모두 5천 249농가였다.

 

다만 공무원·공공기관의 임직원과 농업 외 소득이 3천 700만 원 이상이면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수당은 연 1회 지역화폐(여민전 카드)로 60만 원을 지급했으며 2024년 12월 31일까지 사용하지 않을 경우 자동 소멸된다.

 

최민호 시장은 “빠르게 도시화가 진행되고 있는 세종 지역 농업인들이 이번 수당 지급으로 농업·농촌을 지킨다는 자긍심을 가지는 계기가 됐길 바란다”며 “2024년에는 더 많은 농업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관련 조례와 지침 개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pays 3.15 billion won in farmer allowances to 5,249 farms

 

Sejong City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has completed paying a total of 3.15 billion won in farmer allowances to 5,249 farmers.

 

Sejong City, which was the first city in the country to introduce a farmer allowance system last August, has completed distributing local currency Yeominjeon cards as farmer allowances.

 

‘Support for farmers’ allowances’, the 4th pledge task of the city administration, was promoted with the purpose of stabilizing the income of farmers living in Sejong City and maintaining the public function of agriculture and rural areas.

 

Those eligible for the allowance are farmers who live in rural areas of the city and have been cultivating farmland of 1,000 m2 or more for more than 3 years. As of last month, the total number of recipients was 5,249 farms.

 

However, civil servants, executives and employees of public institutions, and non-agricultural income of more than 37 million won are excluded from payment.

 

The allowance is 600,000 won in local currency (Yeominjeon Card) once a year, and will automatically expire if not used by December 31, 2024.

 

Mayor Choi Min-ho said, “I hope that the payment of this allowance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farmers in the Sejong region, where urbanization is rapidly progressing, to feel proud of protecting agriculture and rural areas.” He added, “Relevant ordinances and guidelines will be established so that more farmers can benefit by 2024. “We will push for revision,”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