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산시, 시내버스 운행 중단 예고에 비상수송 대책 마련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14

▲ 13일 서산시청 시장실에서 이완섭 서산시장이 긴급 대책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 서산시


충남 서산시를 운행하고 있는 시내버스가 운송 중단을 예고하면서 서산시가 대책마련에 나섰다.

 

서산시에 따르면 지역 내 유일한 시내버스 업체인 서령버스에서 운행중단을 예고함에 따라 13일 시장실에서 이완섭 서산시장 주재로 긴급 상황을 공유하고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서산시가 밝힌 서령버스는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 회비 2천4백만 원과 직원 퇴직금 약 8천4백만 원 등 약 1억 원을 미지급해 지난 8일부터 운송 수입금이 압류된 상황이다.

 

서령버스는 운송 수입금 압류로 유류 확보가 불가하다는 이유로 수소와 전기차량 총 12대를 제외한 시내버스를 운행 중단한다는 상황을 시에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서산시는 당장 14일부터 시민 불편이 예상되면서 기수립한 비상수송대책 매뉴얼에 따라 비상 체계에 돌입,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지난 5월 12일 택시, 전세버스 등 총 10개 업체와 체결한 운행협약을 토대로 가능한 차량을 총동원하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서산경찰서와 서산교육지원청 등 관계 기관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서령버스에는 강력한 행정처분 등을 통해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다.

 

긴급 회의를 주재한 이완섭 서산시장은 “긴급 상황이 발생한 만큼 시민 불편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라고 주문하는 한편“임시 차량을 운행하더라도 교통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시민분들의 협조와 이해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san City prepares emergency transportation measures in anticipation of city bus service suspension

 

As city buses operating in Seosan City, Sou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transportation would be suspended, Seosan City began preparing countermeasures.

 

According to Seosan City, as Seoryeong Bus, the only city bus company in the region, announced a suspension of service, the mayor's office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shared the emergency situation and discussed response plans under the chairmanship of Seosan Mayor Lee Wan-seop.

 

According to Seosan City, Seoryeong Bus has not paid approximately 100 million won, including 24 million won in membership fees to the Chungnam Bus Transportation Association and 84 million won in employee severance pay, and its transportation income has been seized since the 8th.

 

Seoryeong Bus unilaterally notified the city that it would stop operating city buses, except for a total of 12 hydrogen and electric vehicles, due to the impossibility of securing fuel due to the seizure of transportation revenue.

 

As inconvenience to citizens is expected from the 14th, Seosan City entered an emergency system according to the already established emergency transportation response manual, activated the emergency transportation response headquarters, and signed a contract with a total of 10 companies, including taxis and charter buses, on May 12. Based on the operation agreement, we plan to mobilize all possible vehicles and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While requesting cooperation from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Seosan Police Station and Seosan Office of Education, we plan to respond sternly through strong administrative measures against Seoryeong Bus.

 

Seosan Mayor Lee Wan-seop, who presided over the emergency meeting, ordered, “As an emergency has arisen, please make every effort to minimize inconvenience to citizens,” and added, “We ask for citizens’ cooperation and understanding as traffic inconveniences are expected even if temporary vehicles are operated.” reveale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