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 대흥동 ‘메가시티’ 건물, '사업비 과다 소요'로 대전시 매입 어려워...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3-12-21

▲ 10년이 넘도록 공사가 중단된 대흥동 메가시티 건물이 흉물스럽게 서있다.  © 정예준 제공


지난 2002년 공사를 시작해 2008년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15년째 대전 중구의 ‘흉물’로 자리잡은 대흥동 ‘메가시티’ 건물에 대한 대전시의 매입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는 당초 중구청의 요청에 의해 해당 건물에 대한 매입을 통해 ‘대전시 시산하 공공기관 유치’를 추진 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었다.

 

하지만 장기간 공사중단으로 안전성에 대한 우려와 함께 현실적으로 과도한 사업비 문제 등 어려움이 뒤따르면서 매입을 포기해야 하는것 아니냐는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는 원도심 활성화의 물꼬를 트고 대전 중구의 핵심 숙원사업인 ‘대흥동 메가시티’ 해결이 민선8기 들어 ‘대전시 매입, 시산하 공공기관 유치’라는 명목으로 해결의 기미를 보였고 이장우 대전시장 또한 중구민들의 숙원사업 해결을 위해 적극 검토했지만 예상을 훨씬 넘어선 사업비 부담으로 인해 현실적으로 어려움에 봉착했다.

 

대전 중구는 ‘메가시티’ 해결을 위해 지난 10월 이장우 대전시장의 취임 두 번째 자치구 순회 행사에서 ‘대흥동 메가시티’ 매입 및 공공기관 유치를 건의사업으로 제안했다. 

 

당시 중구는 “메가시티를 대전시가 매입해, 원도심 이전을 검토 중인 시 산하기관 등의 청사로 활용한다면 장기방치 건축물로 인한 원도심 상권침체 문제 해결과 함께 지역균형발전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희망사항을 전했고, 이장우 시장도 ‘메가시티’ 매입 필요성에 대해선 충분히 공감하고 사업비 예산이 적절하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었다.

 

하지만 대전시가 해당 건축물 매입에 과도한 사업비를 우려하며 ‘우선 민간의 사업추진 가능성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시장은 민선8기 취임 초기부터 각 대전시 산하기관을 순회하며 “낡고 좁은 근무환경을 바꿔야 한다”며 “이전을 적극 추진해 달라. 특히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입지도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고, 각 기관들은 나름대로의 상황에 맞게 사업비를 고려하면서 신축이나 이전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던 중이었다.

 

‘대흥동 메가시티의 대전시 매입’은 ‘원도심 활성화’, ‘산하기관 이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에 충분한 명분이 있었지만 문제는 ‘과도한 사업비’가 발목을 잡았다.

 

당초 중구에서는 사업비 1000억 정도가 투입되면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으로 알고 대전시에 적극 추진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공정율 65%인 상황에서 매입비가 700억원에서 1000억원이 소요되고, 준공을 위한 잔여공사에 필요한 사업비가 1000억원이 넘게 소요돼 결국 2000억원 이상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돼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또한 빠른 시일 내에 이전해야 할 시 산하기관의 입장과 달리 매입, 설계용역, 나머지 건축을 마무리하고 입주하려면 최소 수 년이 소요돼 현실적으로 대전시 매입 가능성이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중구민들의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시산하 기관 이전계획의 두세 배가 훨씬 넘는 예산과 입주시기의 차이 등으로 사업을 추진하기에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하지만 현재 민간 사업자 측에서 스스로 사업을 추진해 보겠다는 의지를 밝힌 만큼 향후 사업추진 경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해 더 이상의 추진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시행, 건설 관계자는 “건물 매입과 소유권 취득 등에 들어간 자금을 고려하면 900억 원 수준에서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며 "사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자연스럽게 발생되는 비용들이 있다 보니 매입할 당시보다 상당히 원가가 올라가 있는 상태“라고 말해 매입비용을 낮추는 문제가 어려움을 시사했다.

 

또 다른 건축시공 관계자는 “대전시가 강력히 추진한다고 하더라도 내년도 용역 예산도 잡혀있지 않은 상황에서 민간업자와 매입비 조정, 용역설계, 나머지 건축시공을 마무리하려면 최소 수 년이 소요된다”며 “민선 8기가 끝날 때까지 시산하 공공기관 입주를 자신할 수가 없다“고 밝혀 이전이 시급한 시산하 공공기관들과 큰 입장차를 보였다.

 

한편 대전시사회서비스원, 대전관광공사, 대전일자리경제진흥원, 대전시설관리공단 등이 사옥 이전이 절실히 필요해 각자 이전계획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관광공사가 지난 18일 대전 동구와 역세권으로의 사옥을 이전하는 협약을 맺고 원동의 한 건물을 매입해 입주하는 것으로 진행되고 있어 시산하 공공기관이 각자 사옥을 이전하는 시발점이 됐다. 

 

’대흥동 메가시티 대전시 매입, 대전시 산하 공공기관 입주‘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Daeheung-dong ‘Mega City’ building is unlikely to be purchased by Daejeon due to ‘excessive project costs’...

 

It appears that it will be difficult for Daejeon City to purchase the Daeheung-dong ‘Mega City’ building, which has been an ‘ugly sight’ in Jung-gu, Daejeon for 15 years, with construction starting in 2002 and halted in 2008.

 

It was known that Daejeon City initially attempted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under Daejeon City’ by purchasing the building at the request of Jung-gu Office.

 

However, due to concerns about safety due to a long-term construction suspension and realistic difficulties such as excessive project costs, it appears that the company has reached the conclusion that the purchase may have to be abandoned.

 

Daejeon City opened the door to the revitalization of the original downtown and resolved the 'Daeheung-dong Mega City', a key long-awaited project of Daejeon Jung-gu, in the 8th popular election, showing signs of resolution in the name of 'purchasing Daejeon City and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city', and Daejeon Mayor Lee Jang-woo is also a Jung-gu citizen. We actively looked into solving this long-awaited project, but faced realistic difficulties due to the burden of project costs that far exceeded expectations.

 

In order to solve the problem of ‘mega city’, Daejeon Jung-gu proposed the purchase of ‘Daeheung-dong Mega City’ and attracting public institutions as a proposed project at Daejeon Mayor Lee Jang-woo’s second autonomous district tour event last October.

 

At the time, Jung-gu said, “If Daejeon City purchases the mega city and uses it as an office building for city-affiliated organizations that are considering relocating to the original downtown, it will solve the problem of commercial stagnation in the original downtown due to long-term neglected buildings and serve as a catalyst for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Mayor Lee Jang-woo also fully sympathized with the need to purchase a 'mega city' and expressed his will to actively review it if the project budget was appropriate.

 

However, Daejeon City was concerned about excessive project costs for the purchase of the building and expressed its stance, saying, ‘We will first observe the possibility of the private sector pursuing the project.’

 

From the beginning of his inauguration as the 8th popularly elected mayor, Mayor Lee toured each Daejeon city-affiliated organization and said, “We need to change the old and narrow working environment,” and “Please actively promote relocation.” In particular, he asked, “Please consider the location for revitalizing the original downtown,” and each organization was actively moving toward new construction or relocation while considering project costs according to its own circumstances.

 

‘Purchase of Daeheung-dong Mega City by Daejeon City’ had sufficient justification to kill two birds with one stone, ‘vitalization of the original downtown’ and ‘relocation of affiliated organizations,’ but the problem was ‘excessive project costs’.

 

Initially, Jung-gu believed that everything would be resolved once the project cost of about KRW 100 billion was invested, and requested Daejeon City to actively pursue it. However, with the completion rate of 65% so far, the purchase cost would be KRW 70 billion to KRW 100 billion, and the remaining construction required for completion would be KRW 70 billion. The project cost exceeded 100 billion won, and it was eventually confirmed that more than 200 billion won would be needed, so the brakes were put on.

 

In addition, contrary to the position of the city's affiliated organizations that need to relocate as soon as possible, it takes at least several years to complete the purchase, design services, remaining construction, and move in, making it difficult to realistically purchase it in Daejeon.

 

An official from Daejeon City said, “We fully understand the desire of Jung-gu residents to revitalize the original downtown, but it is not easy to push forward with the project due to the budget being much more than two or three times the relocation plan of the city-affiliated institutions and the difference in occupancy period.” “As the company has expressed its intention to pursue the project on its own, we will monitor the progress of the project in the future,” he said, predicting that further promotion will be difficult.

 

An implementation and construction official said, “Considering the funds spent on purchasing the building and acquiring ownership, negotiations should start at around 90 billion won. As the project period lengthens, there are costs that naturally arise, so the cost has risen considerably compared to the time of purchase.” “It is in a state of being,” suggesting the difficulty of lowering the purchase cost.

 

Another building construction official said, “Even if Daejeon City pushes forward strongly, it will take at least several years to adjust the purchase cost with private companies, design the service, and complete the remaining building construction in a situation where there is no service budget for next year.” He stated, “I cannot be confident that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city administration will move in until then,” showing a significant difference in position with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city administration that urgently need relocation.

 

Meanwhile, Daejeon City Social Service Center, Daejeon Tourism Corporation, Daejeon Job Economic Promotion Agency, and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are in dire need of relocating their headquarters and are proceeding with their respective relocation plans. On the 18th, Daejeon Tourism Organization relocated its headquarters to Dong-gu, Daejeon and the area near the station. An agreement has been signed to purchase and move into a building in Won-dong, which has become the starting point for each public institution under the city to relocate its headquarters.

 

This is also the reason why ‘purchase of Daeheung-dong mega city by Daejeon City and occupancy of public institutions under Daejeon City’ is becoming realistically difficult.

대전시,대흥동 메가시티,원도심,대전중구,흉물 건축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