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설관리공단, 예산 집행잔액 절차 무시 사용 '배임 논란'

내부 반대 불구하고 이사장이 직접 기안하고 예산 집행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09

▲ 이상태 이사장 인사청문 당시 선서 사진     ©김정환 기자

 

대전시설관리공단이 2023년도 예산집행 잔액을 규정과 절차를 무시하고 집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지난해 집행한 예산 가운데 집행 잔액 1억 7천여만 원을 생활임금에 미치지 못하는 직원 136명에게 총 1억 6천900만 원을 지난해 12월 29일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 136명에게 지급된 예산은 대전시에서 지원한 총액 인건비 가운데 육아휴직과 명예퇴직자 발생 등으로 인해 발생한 잔여 예산으로 이상태 이사장이 제2노조와의 약속을 빌미로 직권으로 집행을 강행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지방공기업법에 따라 예산집행 잔액 가운데 대전시로 부터 지원받은 대행사업비의 경우 예산 집행 잔액을 전액 대전시에 반납해야 한다.

 

하지만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자여 예산을 대전시에 반납은 커녕 승인도 받지 않고 예산 집행 잔액을 예산 항목에도 없는 행활임금이라는 명목으로 집행을 하면서 배임논란을 부르고 있다.

 

무엇보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잔여예산 집행과 관련해 총 인건비에 생활임금 항목이 없어 예산을 전용할 수 없는데도 불구하고 예산 잔액을 집행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은 또 자체 보수규정에 따라 직원 급여를 지급하는데 추가 지급을 할 경우 대표 노조와 합의 후 예산을 편성하고, 이사회와 대전시장의 승인을 받고 지급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대전시설관리공단은 공단의 자체 보수규정 등 일련의 절차를 무시하고 2023년도 예산집행 잔여 예산 가운데 1억 6천900만 원을 공무직 136명에게 생활임금으로 지급했다.

 

문제는 공단 내부에서도 문제의 소지뿐 아니라 법적인 문제가 발생 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해당 예산의 집행을 반대 했지만, 이상태 이사장이 

담당 이사가 자리를 비운 틈을 노리고 기안과 집행에 직접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전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이상태 이사장이 공무직 위주로 구성된 제2노조와 생활임금을 약속했고, 꼭 줘야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치며 2023년도 예산 집행 후 잔여 예산을 생활임금으로 집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상태 이사장이 관련 예산의 집행에 필요한 절차를 무시하고, 상급 기관인 대전시의 승인 또한 무시하면서 까지 예산을 집행 했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시설관리공단의 편법 예산 집행과 관련 법조계 관계자는 "대전시 예산은 국민의 세금이기 때문에 규정과 절차 등 근거에 맞게 집행해야 하는데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가 그 임무에 위배되는 행위로 재산상 이익을 취했거나 제삼자에게 이득을 취하게 해 손해를 발생하도록 했다면 배임죄가 성립 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한편 대전시설관리공단 일부 직원들은 이번 사태를 두고 조롱과 성토를 하고 나서면서 자칫 이번 사태가 법적 문제로 비회 되지는 않을까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Controversy over breach of trust' over use of budget execution balance while ignoring procedures

 

Despite internal opposition, the chairman personally drafted and executed the budget...

 

Controversy has arisen as it became known that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executed the balance of the 2023 budget, ignoring regulations and procedures.

 

It was confirmed that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paid a total of 169 million won on December 29 last year to 136 employees who did not meet the living wage, out of the remaining 170 million won of last year's budget.

 

It is known that the budget paid to 136 employees was the remaining budget generated due to childcare leave and honorable retirement among the total labor costs supported by Daejeon City, and that Chairman Lee Sang-tae enforced the execution ex officio under the pretext of his promise with the second labor union.

 

In accordance with the Local Public Enterprises Act,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must return the entire budget execution balance to Daejeon City in the case of agency project expenses subsidized by Daejeon City.

 

However,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is raising a controversy over breach of trust by executing the balance of the budget in the name of performance wages, which is not even included in the budget, without receiving approval, let alone returning the budget, to the city of Daejeon.

 

Above all,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is expected to cause controversy in relation to the execution of the remaining budget in that it executed the remaining budget even though the budget could not be diverted because there was no living wage item in the total labor cost.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also pays employee salaries according to its own remuneration regulations, and if additional payments are to be made, it can allocate a budget after agreement with the representative union and make payments with approval from the board of directors and the mayor of Daejeon.

 

However,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ignored a series of procedures, including the Corporation's own compensation regulations, and paid 169 million won out of the remaining budget for 2023 as living wages to 136 public officials.

 

The problem is that even within the Corporation, concerns were raised that it could lead to legal problems as well as potential problems, so the execution of the budget was opposed, but Chairman Lee Sang-tae

It is known that he took advantage of the time when the director in charge was away and began drafting and executing the project himself.

 

In relation to this, an official from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explained, "Chairman Lee Sang-tae promised a living wage with the second union, which mainly consists of public officials, and he strongly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pay it, and after executing the 2023 budget, the remaining budget will be used as a living wage." did.

 

The seriousness of the problem is raised by the fact that Chairman Lee Sang-tae ignored the procedures necessary for executing the related budget and even executed the budget while ignoring the approval of Daejeon City, a higher-level organization.

 

A legal official related to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s expedient budget execution said, "Because Daejeon City's budget is the people's tax, it must be executed in accordance with regulations and procedures, but a person who handles other people's affairs may not be able to gain property profits by acting in violation of his/her duties." He expressed concern, saying, “If you are drunk or cause damage by causing a third party to take advantage, you may be guilty of breach of trust.”

 

Meanwhile, some employees of the Daejeon Facilities Management Corporation are mocking and criticizing this incident, expressing concern that this incident may become a legal issu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