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무단 방치 전동킥보드 견인 조치...견인료 부과

1시간 내 수거 또는 이동 없을 시 견인… 견인료 기본 3만 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11

▲ 대전시 무단 방치된 전동킥보드 견인 조치_PM이동 및 견인안내 부착  © 대전시


전동킥보드 무단방치로 인해 보행자 안전이 위협받으면서 이로 인한 민원 발생이 야기되고 있는 가운데 대전시가 이달 11일부터 무단 방치된 개인형 이동장치(Personal Mobility / 전동킥보드 등, 이하 PM)에 대한 견인 조치를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 5개 자치구는 도보 단속 인력을 활용하여 무단 방치 PM에 대한 계고를 실시하고, 공유 PM 대여업체에서 1시간 이내 수거 또는 이동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견인 조치한다. 

 

견인료 부과 대상은 공유 PM 대여업체이며 견인료는 기본 3만 원에 거리에 따라 별도의 추가요금과 보관료가 부과된다.

 

대전시는 PM으로 인한 안전 문제가 사회적으로 이슈화됨에 따라 보행자와 PM, 자전거 이용자들의 안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무단 방치 PM 견인을 위한 절차를 단계적으로 진행해 왔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해 3월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중장기 계획인 ‘대전광역시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및 편의증진 계획’을 시작으로 6월에는 ‘대전광역시 무단 방치 개인형 이동장치 견인 계획’을 수립하여 자치구와 공유했다.

 

지난해 8월에는 PM 주차금지 지역과 무단 방치 금지 및 처분 관련 조항을 담은 ‘대전광역시 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및 편의증진 조례’ 개정도 마쳤다. 

 

이에 따라 대전시 5개 자치구에서는 견인대행업체 관리규정 개정, 견인대행업체 지정 및 도보 단속 인력 채용, 관련 예산편성 등 무단 방치 PM 견인을 위한 행정절차를 순차적으로 마무리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견인을 추진하게 됐다. 

 

대전시는 올해 자치구에 도보 단속 인력 인건비를 지원하고, 무단 방치 PM 견인 업무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올해 안에 PM 민원관리시스템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박도현 대전시 교통건설국장은 “그간 대전시는 개인형 이동장치 확산에 따른 안전 문제 해소를 위해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해왔다”라면서 “앞으로 대대적인 단속을 통해 보행자와 이용자 모두가 안전한 이동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시민 여러분께서도 올바른 PM 이용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PM은 도로교통법상 ‘차’에 해당하여 보도나 자전거도로 상 주‧정차가 불가하다. 이와 관련하여 시는 조례 개정을 통해 PM 전용 주차존 992개소와 대전시 공영자전거 타슈 및 각종 자전거 거치대에 PM을 주‧정차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현재 대전시 관내 영업 중인 PM 대여업체는 9곳으로 1만 2000여 대의 PM을 운영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takes measures to tow electric kickboards left unattended… towing fee charged

 

Pick up within 1 hour or towed if there is no movement… Basic towing fee: 30,000 won

 

As the safety of pedestrians is threatened due to the unauthorized abandonment of electric kickboards, resulting in civil complaints, Daejeon City is taking towing measures for unauthorized personal mobility devices (Personal Mobility / electric kickboards, etc., hereinafter PM) starting from the 11th of this month. He announced that he would pursue it.

 

Accordingly, the five autonomous districts of Daejeon use pedestrian enforcement personnel to issue warnings about PM left unattended, and if the shared PM rental company does not collect or move it within one hour, it will be towed.

 

The towing fee is charged by the shared PM rental company, and the basic towing fee is 30,000 won, with additional and storage fees depending on the distance.

 

As safety issues caused by PM have become a social issue, Daejeon City has been gradually implementing procedures for towing unauthorized PM since last year to resolve safety issues for pedestrians, PM, and cyclists.

 

Previously, Daejeon City started with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Personal Mobility Device Safety and Convenience Promotion Plan', a mid- to long-term plan related to personal mobility devices, in March of last year, and in June, it established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Unauthorized Abandoned Personal Mobility Device Towing Plan' to cooperate with the autonomous districts. shared.

 

In August last year, the revision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Personal Mobility Device Safety and Convenience Promotion Ordinance’, which includes provisions related to PM parking ban areas, unauthorized abandonment prohibition, and disposal, was completed.

 

Accordingly, the five autonomous districts of Daejeon have sequentially completed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towing unauthorized PMs, such as revising the towing agency management regulations, designating a towing agency, hiring pedestrian enforcement personnel, and allocating related budgets, and have started to promote full-scale towing starting this year.

 

Daejeon City plans to support the labor costs of pedestrian enforcement personnel to autonomous districts this year and also develop a PM complaint management system within this year to efficiently promote the towing of unauthorized PM.

 

Park Do-hyeon, director of Daejeon City's Transportation and Construction Bureau, said, "Daejeon City has made various policy efforts to resolve safety issues caused by the spread of personal mobility devices." He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safe travel environment for both pedestrians and users through large-scale crackdowns in the future." I will do my best. “We ask citizens to actively cooperate so that a culture of proper PM use can be established,” he said.

 

Meanwhile, PM is classified as a ‘vehicle’ under the Road Traffic Act, so it cannot be parked or stopped on sidewalks or bicycle paths. In relation to this, the city revised the ordinance to allow PMs to park and stop in 992 PM-only parking zones, Daejeon City's public bicycle Tashu, and various bicycle racks.

 

Currently, there are 9 PM rental companies operating in Daejeon, operating about 12,000 PM unit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