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장우 대전시장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 자료 제출 않을 것.. "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15

▲ 이장우 대전시장  © 대전시기자협회


이장우 대전시장이 15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지역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올바르지 않은 여론조사라 비판하면서 조사를 실시한  단체가 건강한 단체인지 스스로 밝리하며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를 비판하고, 앞으로는 자료제출을 하지 않을 뜻임을 분명히 밝혔다.   

 

이장우 대전시장의 이날 수위 높은 발언은 최근 한 여론조사 기관의 ‘정당지표 상대지수’에서 전국 17개 시도 단제장 중 공동 2위 라는 결과에도 불구하고 ‘잘못된 엉터리조사‘라고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여론조사 전문 기관에서 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정당지표 상대지수’에서 김태흠 충남지사(152.7점)에 이어 2위를 차지한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장우 대전시장이 이번 조사에 대해 ‘엉터리 같은 여론조사’라고 비판한 것이다.

 

지난 12일 리얼미터가 조사한 12월 전국 광역자치단체 평가조사에서 이 시장은 전월 115.5점으로 116.3점이었던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번달 조사에서는 125.3점으로 공동 2위, 유정복 인천시장이 123.6점으로 4위를 기록했다.

 

정당지표 상대지수는 자치단체장의 직무수행 평가를 단체장이 속한 지역의 정당 지지층과 비교해 어느 정도 수준인지를 가늠하는 수치로 100점을 넘으면 해당 지역 소속 정당보다 단체장 지지층이 더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와관련 이 시장은 15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마무리 발언을 통해 이번 여론조사가 올바르지 못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신년기자 회견 마무리 발언을 통해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김태흠 충남지사가 월등하게 정당 지수보다 높더라”며 “저도 또 거기에 상위권으로 나왔는데 지금 여론조사를 보면서 여론조사의 가장 큰 맹점은 비교를 정확히 해야 되는 것”이라며 보수 지지층이 많은 영남지역과 진보층 유권자가 많은 호남지역의 예를 들었다.

 

이 시장은 “그런 곳(영·호남) 하고 (단체장의)업무 수행평가를 해 이런 곳하고 비교 평가를 하는 이런 엉터리 같은 여론조사가 있다”며 “그런 것은 좀 고쳐야 된다고 생각한다. 도시마다 다 다르기 때문에 정당마다 균형도 다른데 이걸 일방적으로 그냥 그렇게 (조사를)한다는 것도 좀 맞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같은 이 시장의 ‘엉터리 조사’라고 표현하는 배경에는, 영·호남 지역은 특정정당 지지층이 다수를 차지한 반면 대전과 세종지역등은 지지층이 일방적이지 못한 가운데 조사된 것이라는 지적이 깔려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리얼미터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만 3600명(광역단체별 8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1월 27일 부터 29일까지, 12월 26일부터 30일까지 두차례에 걸쳐 각각 유·무선 임의전화걸기(RDD) 자동응답방식으로 실시했다.

 

통계분석은 11월과 12월의 2개월 이동(rolling) 시계열 자료분석 기법을 적용했고, 통계보정은 2023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별, 연령대별,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했다. 광역단체별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5%포인트, 응답율은 2.5%이다.

 

리얼미터는 "본 조사는 지방자치에 관한 여론 동향 제공으로 광역자치단체 공공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하고자 기획됐다"면서 "지역별 지표는 지역 유권자 응답에 기초한 수치이므로, 지역 상황과 정치적 특수성을 함께 살필 것을 권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분별한 인용·보도에 따른 지방자치제 가치 훼손을 방지하고자, 평가대상별 상위 10개 결과만을 담고 있다"고 강조한바 있다.

 

한편 이날 이 시장은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생각을 밝히며 이어 올해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에 공약이행 실천 자료를 제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그동안 10년 가까이 지방정부로부터 받은 비용과 강연료, 연구관련 받은 금액의 사용 내역을 공개하여 이 단체가 얼마나 건강한 단체인지를 스스로 밝히기 전에는 공약실천에 대한 평가를 받지 않기로 했다”고 거듭 밝히며 “(시)홈페이지등에 사업 추진 내용들을 이미 공개하고 있기 때문에 금년에도 단돈 1원도 그런 평가를 위해서 매년 시가 지출하는 그런 불합리한 구조적인 것을 깨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지난해 4월에도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2023 시·도지사 공약평가’와 관련해 “지자체로부터 돈을 받아 평가하는 시민단체의 가장 부패한 구조”라고 밝힌바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매니페스토 본부는 매년 위탁 운영 방식으로 공약사업 실천계획의 적정 여부를 심의했다. 대전시는 2017년부터 5년간 ‘공약사업 실천계획의 적정 여부 심의를 위한 평가단 구성·운영’에 총 7776만원의 사업비를 지출했다.

 

당시 매니페스토 본부는 자료 제출에 응하지 않은 대전시를 D등급으로 결정했으며 당시 이 시장은 강한 불만을 드러낸적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Mayor Lee Jang-woo “We will not submit data to the Korea Manifesto Implementation Headquarters..”

 

At a New Year's press conference on the 15th, Mayor Lee Jang-woo of Daejeon criticized the Korea Manifesto Implementation Headquarters by criticizing it as an incorrect public opinion poll that did not take into account regional specialties and clarifying whether the organization that conducted the survey was a healthy organization, and announced that he would not submit data in the future. clearly stated.

 

Daejeon Mayor Lee Jang-woo's high-level remarks on this day attracted attention as he was criticized as an 'incorrect and sham survey' despite the recent results of a public opinion polling agency's 'relative index of political party indicators' showing that he was tied for second place among the 17 city and provincial division heads nationwide.

 

In the 'Relative Index of Political Party Indicators', which was recently surveyed by a public opinion polling agency targeting heads of local governments, Daejeon Mayor Lee Jang-woo called the survey 'a crappy public opinion poll' while it was revealed that he ranked second after South Chungcheong Governor Kim Tae-heum (152.7 points). It was criticized.

 

In the December national metropolitan government evaluation survey conducted by Realmeter on the 12th, Mayor Lee ranked 115.5 points in the previous month, while Seoul Mayor Oh Se-hoon, who had 116.3 points in the previous month, tied for 2nd place with 125.3 points in this month's survey, and Incheon Mayor Yoo Jeong-bok ranked 4th place with 123.6 points. recorded.

 

The relative index of political parties is a number that measures the level of evaluation of the local government head's job performance compared to the support base of the political party in the region to which the head belongs. If it exceeds 100 points, it means that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has more supporters than the political party in the region.

 

In relation to this, Mayor Lee stated in his concluding remarks at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held in the City Hall briefing room on the morning of the 15th that this opinion poll was incorrect.

 

Mayor Lee said in his concluding remarks at the New Year's press conference that day, "According to the Realmeter survey, South Chungcheong Governor Kim Tae-heum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e political party index," and "I also ranked high there, but looking at the opinion poll now, the biggest blind spot of the opinion poll is “We need to make accurate comparisons,” he said, citing the example of the Yeongnam region, which has many conservative supporters, and the Honam region, which has many progressive voters.

 

Mayor Lee said, “There is such a nonsense public opinion poll that evaluates the work performance of places (such as Yeongnam and Honam) and compares them with places like these.” He added, “I think that needs to be fixed.” “Every city is different, so each political party has a different balance, so I don’t think it’s right to just unilaterally (investigate) this.”

 

It is interpreted that behind Mayor Lee's description of the survey as a 'false survey', there is an underlying point that the Yeongnam and Honam regions had a majority of supporters of a specific political party, while the Daejeon and Sejong regions were surveyed with supporters who were not one-sided.

 

Meanwhile, this survey was conducted by Realmeter on 13,600 voters aged 18 or older across the country (800 from each metropolitan organization), conducted twice from November 27 to 29 and from December 26 to 30 through wired and wireless surveys. It was conducted using the random dialing (RDD) automatic response method.

 

Statistical analysis applied a two-month rolling time series data analysis technique in November and December, and statistical correction was done by assigning weights by gender, age group, and region bas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demographics of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as of the end of July 2023. The sampling error for each metropolitan group is ±3.5% points at the 95% confidence level, and the response rate is 2.5%.

 

Realmeter said, “This survey was designed to improve the quality of public services in metropolitan governments by providing trends in public opinion regarding local autonomy,” and added, “Since regional indicators are based on responses from local voters, regional situations and political specialties should also be examined.” “I recommend it,” he said.

 

At the same time, it was emphasized that "in order to prevent damage to the value of local government due to indiscriminate quotation and reporting, it contains only the top 10 results for each evaluation target."

 

Meanwhile, on this day, Mayor Lee revealed his thoughts on the results of the public opinion poll and announced that he would not submit pledge implementation data to the Korea Manifesto Implementation Headquarters this year.

 

Mayor Lee repeatedly stated, “We have decided not to receive an evaluation on the implementation of our pledges until we reveal how healthy this organization is by disclosing the details of its use of expenses, lecture fees, and research-related funds received from local governments for nearly 10 years.” “Because the details of the project are already being made public on the (city) website, etc., I am thinking of breaking the unreasonable structural practice of the city spending even 1 won every year for such evaluations this year,” he said.

 

In April of last year, Mayor Lee also stated in relation to the Korea Manifesto Implementation Headquarters’ ‘2023 City and Provincial Governor Pledge Evaluation’ that “this is the most corrupt structure of civic groups that receive money from local governments and evaluate them.”

 

According to Daejeon City, the Manifesto Headquarters reviewed the appropriateness of the pledge project action plan every year through a consignment operation method. Daejeon City spent a total of 77.76 million won in project expenses over the five years since 2017 to ‘organize and operate an evaluation team to review the appropriateness of the pledge project action plan.’

 

At the time, the manifesto headquarters decided that Daejeon City, which did not respond to the submission of data, was graded D, and the mayor at the time expressed strong dissatisfaction.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