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화체육관광부, ‘대전효문화뿌리축제’ 2024~2025 예비축제 지정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25

▲ 제14회 대전효문화뿌리축제 개막식 사진     ©대전중구

대전효문화뿌리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 2024~2025 예비축제에 지정됐다고 25일 대전 중구가 밝혔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2일 전국 1200여 개 지역축제 가운데 20개를 예비축제로 지정했다. 

 

대전효문화뿌리축제는 2024 대전광역시 대표축제로 지정된 데 이어, 대전 지역 축제 중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예비축제에 이름을 올리며 명품 축제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대전효문화뿌리축제는 2008년부터 이어져 온 전통 있는 축제로서 전국 유일 ‘효’와 ‘뿌리’를 주제로 한 차별화된 콘텐츠를 통해 잊혀져가는 우리 고유의 정신문화 유산을 계승하고 가족의 소중함을 체험하며 세대가 화합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매년 가을 뿌리공원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번 2024~2025 예비축제에 지정됨에 따라, 중구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문화관광축제 지정 평가와 빅데이터 분석 등을 지원받게 되고, 아울러 2026-2027년 문화관광축제 지정 신청 자격을 갖게 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aejeon Filial Piety Culture Roots Festival’ designated as preliminary festival for 2024-2025

 

Daejeon Hyo Culture Roots Festival was designated as a 2024-2025 preliminary festival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aejeon Jung-gu announced on the 25th.

 

Previousl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esignated 20 of the 1,200 local festivals nationwide as preliminary festivals on the 22nd.

 

Following its designation as the representative festival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in 2024, the Daejeon Filial Piety Culture Roots Festival was recognized for its value as a luxury festival by being the only Daejeon region festival to be named as a preliminary festival designat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aejeon Filial Piety Culture and Roots Festival is a traditional festival that has been going on since 2008, and is the only festival in the country to inherit our unique, forgotten spiritual cultural heritage and experience the importance of family through differentiated content on the theme of 'filial piety' and 'roots'. It is held every fall in the area of Puri Park to provide a place for generations to come together.

 

As it has been designated as a preliminary festival for 2024-2025, Jung-gu will receive support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for designation evaluation and big data analysis as a cultural and tourism festival, and is also eligible to apply for designation as a cultural and tourism festival for 2026-2027.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