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 현안사업 광역철도·철도지하화 사업 탄력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26

▲ 충청권 광역철도망 계획도     ©대전시

대전시가 지난 25일 경기도 의정부 시청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출퇴근 30분 시대, 교통 격차 해소”토론회에 앞서 국토교통부 장관이 발표한 ‘교통 분야 3대 혁신전략’에 대전시와 관련한 다양한 과제들이 포함되어 있어 대전시 현안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속도 혁신 분야에는 수도권과 지방의 교통 격차 해소를 위해 GTX와 같은 광역급행철도를 지방 대도시권까지 확대 추진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는데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가 선도사업으로 제시됐다. 

 

민간 투자 의향이 있는 정부대전청사-정부세종청사-조치원-오송-청주도심-청주국제공항 노선을 비수도권 최초 광역급행철도 선도사업으로 선정․추진한다는 내용이다. 

 

가칭 CTX라고 불리는 해당 사업으로 정부대전청사에서 청주공항까지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00분에서 53분으로 대폭 단축되는 등 충청권 주요 거점이 서로 가까워지는 효과가 예상된다.

 

이에 더해 정부가 발표한 서울~천안~조치원~대전을 연결하는 직행노선까지 완성된다면 대전에서 수도권까지 이동시간도 크게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가 정부의 발표대로 민간 투자 사업으로 추진될 경우 민간이 사업비와 운영비를 부담하므로,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행정절차를 거치지 않게 되어 보다 신속한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또한 4월에‘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사업의 민자 적격성 조사를 의뢰하고 연내 본격적으로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9일 국회에서 통과된 ‘철도지하화특별법’을 바탕으로 대전 포함 전국을 대상으로 지하화 종합계획을 수립하는 등 철도 지하화 추진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철도 지하화 사업의 성공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지자체가 제안한 사업 중 특별히 계획 완결성이 높은 구간은 올해 말까지 선도 사업으로 선정하여 종합계획 수립 전부터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많은 충청권 시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계신 대전~세종~충북 광역철도(CTX)가 지방 대도시권 광역급행철도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것을 환영한다. CTX가 충청권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만드는 메가시티 구축의 핵심 기반시설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ity, pending projects: metropolitan railway and railway underground construction project gaining momentum

 

Various tasks related to Daejeon City were included in the 'Three Major Innovation Strategies in the Transportation Sector' announced by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rior to the "Resolving the Transportation Gap in the Era of 30-Minute Commute" debate held at Uijeongbu City Hall in Gyeonggi-do on the 25th with President Yoon Seok-yeol in attendance. As it is included, it is expected that Daejeon City's pending projects will gain momentum.

 

First, the speed innovation field included plans to expand metropolitan express railways such as GTX to local metropolitan areas in order to reduce the transportation gap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provinces, and the Daejeon~Sejong~Chungbuk metropolitan railway was presented as a leading project.

 

The plan is to select and promote the Daejeon Government Complex-Sejong Government Complex-Jochiwon-Osong-Cheongju City Center-Cheongju International Airport route, which has private investment intentions, as the first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leading project in a non-metropolitan area.

 

This project, tentatively called CTX, is expected to have the effect of bringing major bases in the Chungcheong region closer together, including drastically shortening the time it takes to travel from the Daejeon Government Complex to Cheongju Airport from 100 minutes to 53 minutes.

 

In addition, if the direct route announced by the government connecting Seoul-Cheonan-Jochiwon-Daejeon is completed, the travel time from Daejeon to the metropolitan area is expected to be greatly shortened.

 

If the ‘Daejeon~Sejong~Chungbuk metropolitan railway’ is promoted as a private investment project as announced by the government, the private sector will bear the project and operating costs, so administrative procedures such as preliminary feasibility studies will not be required, making it possible to promote the project more quick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lso plans to request a private investment eligibility survey for the ‘Daejeon~Sejong~Chungbuk Metropolitan Railway’ project in April and begin it in earnest within the year.

 

Meanwhile,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it will lay the foundation for promoting underground railways, including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underground plan for the entire country, including Daejeon, based on the ‘Special Act on Railway Undergrounding’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9th.

 

In order to present a successful model for the underground railway project, sections with particularly high plan completeness among the projects proposed by the local government will be selected as lead projects by the end of this year, and the basic plan will begin to be established even before the comprehensive plan is established.

 

Mayor Lee Jang-woo of Daejeon said, “I welcome the fact that the Daejeon-Sejong-Chungbuk metropolitan railway (CTX), which many citizens of the Chungcheong area are interested in, has been selected as a leading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project in the local metropolitan area. “We expect the CTX to become a key infrastructure in building a mega city that will turn the Chungcheong area into a single living area.”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