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황운하 의원 "나는 사법리스크 말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1-31

▲ 황운하 국회의원  © 정치부출입기자단 공동취재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대전중구)이 울산경찰청장 재직 시 울산시장선거에 개입했다는 혐의로 선거법 위반 재판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내외에서 제기되고 있는 자신에 대한 사법리스크에 대해 "사법리스크라는 말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31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가진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출마선언에서 사법리스크를 안고 출마하는 부분에 대해 비판적인 여론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사법 리스크라고 하는 것은 어떤 모종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어서 그로 인해서 수사받고 기소받고 재판받고 있는 것을 사법 리스크라 이렇게 부르는 것 같은데 저는 수사받을 일도 기소받을 일도 재판받을 일도 전혀 없다"라고 말하고 "검찰이 거짓을 만들어낸 것뿐이고, 지금까지 만들어낸 검찰의 이른바 사법리스크도 검찰이 만들어낸 허구에 가공된 거짓말일 뿐이지 실체가 없는 것"이라고 검찰에 의한 가공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또 "무죄를 확신하고 있기 때문에 사법리스크가 존재하지 않는다"라고 단호한 입장으로 밝히면서 "무죄를 확신하기 때문에 (사법) 리스크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고, 사법리스크를 인정하지 않는다"라고 사법리스크 지적을 인정하지 않았다.

 

검찰에서 기소하면서 검찰의 무리한 수사를 주장할 수 있는 방법은 있어도 법원이 인정한 부분은 좀 달리 생각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황 의원은 "1심의 판결이 2심과 3심에서 무죄로 뒤집히는 경우는 허다하다. 또 대한민국 헌법은 무죄 추정의 원칙을 천명하고 있다. 하급심에서의 유죄라고 해서 대법원의 최종 확정 판결이 나기 전까지는 누구도 무죄로 추정되고 그로 인해서 어떠한 유형무형의 불이익도 주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 무죄 추정의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황 의원은 이어 "당사자가 법원의 판결에 대해서 사실관계부터 시작해서 법리까지 하나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즉 완벽하게 무죄를 다투고 있는 사건이고, 당사자가 무죄를 다투고 있는 사건에 있어서 1심 판결로 인해서 그것이 사법리스크가 있었다는 것은 그것은 헌법상 무죄 추정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서 당연히 저에게 주어진 피선거권이 보장되어야 하고, 그리고 이 사건이 애초 검찰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보복이 시작되었고, 이후 검찰 개혁의 동력을 떨어뜨리고자 문재인 청와대를 상대로 없는 존재하지 않는 청와대 조직적 선거 개입이라고 하는 가공의 프레임을 짜서 민주당과 문재인 청와대를 부당하게 공격한 검찰권 남용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1심의 판결은 대단히 잘못된 부당한 판결이라고 법원의 반결을 부정한 황 의원은 "(부당한) 1심의 판결을 가지고 그 판결을 어떻게 사법 리스크라고 인정하겠습니까?"라면서 자신에게 제기되고 있는 사법리스크를 인정하지 않았다.

 

황 의원은 이어 최근 민주당 중앙당에서 허태정 전 대전시장을 중구하고 서구 갑에 넣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것과 관련해서는 "짐작해 보건대 중구는 대전 7개 선거구 중에 가장 보수세가 강한 이른바 가장 험지로 알려져 있다. 지자체장을 역임했던 사람을 가장 험지에 한번 돌려보는 그런 여론조사를 실시한 걸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제선 중구청장 전략공천설과 관련된 질문에 황 의원은 "재보궐 선거는 시당이 아니라 중앙당에서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관장한다"라고 말하고 "중구청장 공천 방식이 전략공천일지 단수 공천일지 경선 방식일지 그건 저는 알 수 없다"라고 답변했다.

 

황 의원은 이날 회견에서 김기현 전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구인 울산에서의 한판승부 가능성에 대해 울산까지 가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사실상 울산 출마가능성에 선을 긋고 "민주당에서 중구 포기하고 서울로 올라가서 한번 붙으세요라고 양해를 한다면 충분히 그럴 의향이 있다"며 당에서 서울 출마를 권유할 경우 서울 출마를 할 의사가 있음을 내보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Hwang Un-ha said, “I do not acknowledge the word judicial risk itself.”

 

Hwang Un-ha,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aejeon Jung-gu), is being tried for violating the election law on charges of interfering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while serving as the chief of the Ulsan Police Agency. Regarding the judicial risk raised against him both inside and outside the party, he said, "I do not acknowledge the word judicial risk itself. “I don’t,” he said.

 

In his declaration of candidacy for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held at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31st, Rep. Hwang expressed his position in response to the criticism that there is public opinion about running for office with judicial risks.

 

At the same time, Rep. Hwang said, "I think judicial risk refers to being suspected of some kind of crime and being investigated, indicted, and tried because of it, but I have absolutely nothing to do with being investigated, indicted, or tried." He claimed that it was a fabricated lie by the prosecution, saying, “The prosecution just created a lie, and the so-called judicial risks that the prosecution has created so far are just fabricated lies created by the prosecution and have no substance.”

 

Representative Hwang also took a firm stance and stated, “There is no judicial risk because I am certain of innocence,” and pointed out judicial risk by saying, “There is no such thing as a (judicial) risk because I am certain of innocence, and I do not recognize judicial risk.” did not acknowledge

 

When asked whether there is a way to claim the prosecution's unreasonable investigation while indicting the prosecution, shouldn't we think differently about what the court acknowledged? Rep. Hwang said, "There are cases where the first trial's verdict is overturned to not guilty in the second and third trials. Also,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declares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Even if a person is found guilty in a lower court, no one should be presumed innocent until the final and final decision of the Supreme Court is made, and no one should be subjected to any tangible or intangible disadvantages as a result." He explained that it is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Representative Hwang continued by emphasizing the position that "the parties do not acknowledge anything from the facts to the legal principles of the court's ruling," and added, "In other words, this is a case in which they are completely contesting innocence, and in a case in which the parties are contesting their innocence, He made his position clear: “The fact that there was a judicial risk due to the first trial ruling runs counter to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under the Constitution.”

 

At the same time, Rep. Hwang said,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the right to be elected should of course be guaranteed to me, and this incident was the prosecution's retaliation for the whale meat incident in the first place, and the Moon Jae-in Blue House was later appointed to undermine the momentum for prosecution reform. “This is a case of abuse of prosecutorial power that unfairly attacked the Democratic Party and Moon Jae-in’s Blue House by framing it as a fictitious frame of systematic election intervention by the non-existent Blue House,” he claimed.

 

Rep. Hwang, who denied the court's decision, saying that the first trial's ruling was a very wrong and unfair ruling, did not acknowledge the judicial risk posed to him, saying, "How can you recognize the (unfair) first trial ruling as a judicial risk?"

 

Regarding the recent public opinion poll conducted by the Democratic Party's Central Party by electing former Daejeon Mayor Heo Tae-jeong to Jung-gu and Seo-gu-gap, Rep. Hwang said, "As a guess, Jung-gu is known as the so-called most difficult district with the strongest conservatives among the seven constituencies in Daejeon." “I understand that they conducted a public opinion poll that looked at people who had served in the most difficult places,” he said.

 

In response to a question related to the rumor about the strategic nomination of Jung-gu Mayor Kim Je-seon, Rep. Hwang said, "By-elections are managed by the Central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not by the city party," and added, "I don't know whether the Jung-gu Mayor's nomination method will be strategic nomination, single nomination, or primary election. “He answered.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Rep. Hwang expressed his position that it was unreasonable to go to Ulsan regarding the possibility of a bout in Ulsan, the constituency of former People Power Party leader Kim Ki-hyun, and in fact drew a line on the possibility of running for Ulsan, saying, "The Democratic Party will give up Jung-gu and go up to Seoul to contest. “If you ask for my understanding, I am willing to do so,” he said, showing his intention to run in Seoul if the party recommends it.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