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동한 중구 부구청장, 중구청장 재선거 도전하나?...명퇴 신청

민주당 "정치적 야합만 있을 뿐 주민을 위한 행정은 없어"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02

▲ 대전 중구청사 사진(2023.6.)     ©대전중구

이동한 대전중구 부구청장이 명예퇴직을 신청하면서 그가 오는 4월 10일 총선과 동시에 실시하는 중구청장 재선거 도전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부구청장은 지난 1일 이장우 대전시장과 면담을 갖고 명예퇴직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져 재선거를 염두에 드고 이 시장과 사전 교감을 갖고 명예퇴직을 신청 한것이 아닌가 하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앞서 중구는 지난해 11월 30일 국민의힘 소속인 김광신 중구청장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무효형이 확정돼 궐위되면서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했고 대전시는 12월 4일 당시 이동한 대덕구 부구청장을 중구 부구청장으로 임명했다.

 

이후 자리를 옮긴 이동한 중구 부구청장에 대해 지역정가와 관가에서 중구청장 출마설이 끊임없이 제기됐으며 이 부구청장은 지역 언론을 통해 "출마할 의사가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의 공식적인 출마의사 발표는 2주간 소요되는 신원조회 과정을 마친 뒤 자연인 신분이 되는 시점으로 예상되고 있다.

 

출마 정당은 무소속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이는 국민의힘에서 자당 귀책사유로 인해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지역구는 무공천한다는 방침을 세웠기 때문으로 이 권한대행이 재선거에 무소속으로 도전에 당선된 후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정치적 야합만 있을 뿐 주민을 위한 행정은 없었다"고 힐난했다.

 

시당은 논평을 내고 "이장우 시장은 자치권 훼손이라는 비난 속에도 이동한 부구청장 임명을 강행했다"며 "‘중구청장 재선거를 위한 이장우 시장의 자기사람 심기’라는 소문이 끊이지 않는 등 주민들은 많은 우려 속에도 이장우 시장과 이동한 권한대행의 말을 믿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이동한 권한대행은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를 위한 명퇴 신청으로 주민들과 약속을 깨 버렸고 이장우 시장의 호언장담과 이동한 부구청장의 약속은 두 달 만에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며 "구청장 출마라는 정치적 욕심을 품은 이동한 권한대행과 구청장 출마에 뜻을 둔 공직자를 권한대행에 임명한 이장우 시장의 정치적 이해타산으로  중구 주민은 철저하게 무시당했다"고 비판했다.

 

대전시당은 또 "이동한 권한대행은 떳떳하지 못한 정치적 행보에 대해 구민에게 사과하고 중구청장 재선거에 출마하지 않아야 한다"고 요구하며 "이장우 대전시장은 지역 주민을 거짓말로 속이고 우롱한 것에 대해 잘못을 사죄하는 것이야말로 중구 주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임을 깨닫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Dong-han, deputy district mayor of Jung-gu, will he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Application for resignation

 

Democratic Party: “There is only political collusion and no administration for the residents.”

 

As Deputy District Head Lee Dong-han, who is serving as the acting head of Jung-gu District Office in Daejeon, applied for honorable retirement, there are speculations that he will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District Office head to be held simultaneously with the general election on April 10.

 

It is known that Deputy District Head Lee had a meeting with Daejeon Mayor Lee Jang-woo on the 1st and expressed his intention to take honorable retirement. The prevailing opinion is that he applied for honorable retirement after prior communication with Mayor Lee with re-election in mind.

 

Previously, Jung-gu entered an acting authority system on November 30 last year when Jung-gu Mayor Kim Kwang-shin, a member of the People Power Party, was declared invalid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and became vacant, and Daejeon City appointed the then-moved vice-gu head of Daedeok-gu as Jung-gu deputy on December 4. Appointed as district mayor.

 

Rumors of Lee Dong-han, deputy district mayor of Jung-gu, who had since moved to the post, were constantly being raised in the local political and government circles, and vice-district mayor Lee also announced through local media that he had “no intention of running.”

 

The official announcement of his intention to run is expected to occur when he becomes a natural person after completing the background check process, which takes two weeks.

 

The political party running for office is expected to be independent. This is because the People Power Party has established a policy of not making nominations in constituencies where re-elections or by-elections are held due to reasons attributable to the party. After Lee Lee was elected as an independent in the re-election, It appears that he will take steps to join the People Power Party.

 

Regarding this,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riticized, saying, “There was only political collusion and no administration for the residents.”

 

The city party issued a comment, saying, "Mayor Lee Jang-woo pushed ahead with the appointment of Lee Dong-gu vice-president despite criticism that it undermined autonomy," and added, "Despite many concerns among residents, including persistent rumors that Mayor Lee Jang-woo is planting his own people for the re-election of Jung-gu mayor, Mayor Lee Jang-woo He said, “I believed what Acting Director Lee Dong-han said.”

 

At the same time, "Less than two months later, Acting Lee Lee broke his promise to the residents by requesting to resign to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and Mayor Lee Jang-woo's boasts and Vice-gu Lee Lee's promises were all revealed to be false within two months." “The residents of Jung-gu were completely ignored due to the political interests of Acting Mayor Lee Dong-han, who had a political desire to run for district mayor, and Mayor Lee Jang-woo, who appointed a public official with intentions to run for district mayor as acting mayor,” he criticized.

 

The Daejeon City Party also demanded, “The acting president who has moved should apologize to the residents for his dishonest political actions and not run for re-election as Jung-gu mayor,” and added, “Daejeon Mayor Lee Jang-woo must apologize for deceiving and ridiculing local residents with lies.” “I hope you realize that this is the minimum duty for the residents of Jung-gu,” he urged.

대전중구,이동한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