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T&G, 3대 핵심사업 성장세 힘입어 최고 매출 달성

결산배당금 주당 4,000원 이사회 결의… ... 보유 중인 자사주 350만주 소각 계획도 발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환일 기자
기사입력 2024-02-07

▲ KT&G 로고[그래픽=KT&G]  © 김환일


KT&G가  3대 핵심사업 성장세 힘입어 역대 최고 매출 달성했다.

 

7일 KT&G는 기업설명회를 통해 2023년 4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KT&G의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 4,512억원, 영업이익은 1,986억원이며, 연간 매출액은 역대 최대치인 5조 8,724억원, 영업이익은 1조 1,67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3대 핵심사업 중 하나인 해외궐련 사업부문의 연간 매출액이 1조 1,394억원으로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연간 실적을 견인했다. 

 

해외궐련을 포함한 NGP(Next Generation Products)·건기식 등 3대 핵심사업의 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1.1% 증가한 3조 3,127억원 이었다.

 

국내외 NGP 사업부문의 견조한 매출수량 증가세도 지속됐다. 연간 해외 스틱 매출수량은 82.4억 개비, 국내 스틱 매출 수량은 57.1억 개비로 전년 대비 각각 43%, 14.4%로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해외법인 중심의 글로벌 궐련 판매 호조와 해외 NGP 스틱 매출수량 고성장에 힘입어 글로벌 담배 수량은 614억 개비를 기록, 사상 처음으로 600억 개비를 돌파했다.

 

건기식 사업부문도 해외 매출 확대에 따라 연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연간 건기식 매출액은 전년 대비 0.3% 증가한 1조 3,938억원이었으며, 영업이익은 1,164억원으로 전년 대비 32.6% 증가하며 매출액 성장률을 상회했다.

 

한편, KT&G는 2024년도 경영목표로 연간 연결 매출액 10% 이상, 영업이익 6% 이상 성장을 제시했다. 

 

3대 핵심사업의 2024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2023년 대비 각각 15% 이상, 31.5%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이날 KT&G는 자사주 소각 계획도 발표했다. 올해는 지난해 11월 발표한 3개년(’24년~’26년) 중장기 주주환원정책을 이행하는 첫 해로, 오는 16일 보유 중인 자사주 350만주(약 3,150억원 규모)를 소각한다. 또, 하반기에는 추가적으로 자사주를 매입하고 매입 즉시 전량 소각할 예정이다.

 

또, 같은 날 이사회는 2023년 결산배당금을 4,000원으로 결의했다. 

 

반기 배당금 1,200원을 포함한 연간 총 배당금은 전년대비 200원 인상된 주당 5,200원이 될 전망이며, 최종 배당금은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앞서 KT&G는 2024년부터 3년 간 현금 배당 1.8조원, 자사주 매입·소각 1조원 등 약 2.8조원 규모의 주주환원과 보유 중인 자사주 약 1,000만 주(발행주식총수의 약 7.5%)를 추가적으로 소각하는 주주환원 정책을 공개한 바 있다.

 

KT&G 관계자는 “23년은 3대 핵심사업 중심의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 전략 안착에 주력한 한 해였다”며, “24년에도 핵심사업의 경쟁력 강화, 지속가능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함께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 이행으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동시에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T&G achieves highest sales thanks to growth in three core businesses

 

Board of directors resolution of 4,000 won per share as closing dividend... ... Announced plan to cancel 3.5 million shares of treasury stock...]

  

KT&G achieved its highest ever sales thanks to the growth of its three core businesses.

 

On the 7th, KT&G announced provisional performance for the fourth quarter of 2023 through a corporate briefing session.

 

According to the announcement, KT&G's consolidated sales in the fourth quarter were KRW 1.4512 trillion and operating profit was KRW 198.6 billion, and annual sales were KRW 5.8724 trillion and operating profit was KRW 1.1679 trillion, the highest ever.

 

In particular, the overseas cigarette business division, one of the three core businesses, led the annual performance by breaking the all-time record with annual sales of KRW 1.1394 trillion.

 

The annual sales of the three core businesses, including overseas cigarettes, NGP (Next Generation Products), and health food, increased 1.1% from the previous year to KRW 3,312.7 billion.

 

The solid sales volume increase in the domestic and overseas NGP business divisions also continued. Annual overseas stick sales volume was 8.24 billion cigarettes and domestic stick sales volume was 5.71 billion cigarettes, continuing double-digit growth of 43% and 14.4%,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anks to strong global cigarette sales centered on overseas corporations and high growth in overseas NGP stick sales, global cigarette volume recorded 61.4 billion cigarettes, exceeding 60 billion cigarettes for the first time in history.

 

The health food business division also saw an increase in both annual sales and operating profit due to increased overseas sales.

 

Annual dry food sales increased 0.3% from the previous year to KRW 1,393.8 billion, and operating profit increased 32.6% from the previous year to KRW 116.4 billion, exceeding the sales growth rate.

 

Meanwhile, KT&G proposed growth of more than 10% in annual consolidated sales and more than 6% in operating profit as its management goals for 2024.

 

The 2024 sales and operating profit of the three core businesses are expected to increase by more than 15% and 31.5%, respectively, compared to 2023.

 

On this day, KT&G also announced a plan to burn its own shares. This year is the first year to implement the three-year (2024 to 2026) mid- to long-term shareholder return policy announced in November last year, and 3.5 million shares of treasury stock (worth approximately KRW 315 billion) will be canceled on the 16th.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purchase additional treasury shares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nd cancel all of them immediately upon purchase.

 

Also, on the same day, the board of directors resolved the 2023 settlement dividend to be 4,000 won.

 

The total annual dividend, including the semi-annual dividend of 1,200 won, is expected to be 5,200 won per share, an increase of 200 won from the previous year, and the final dividend will be decided at the general shareholders' meeting.

 

Previously, KT&G will return approximately 2.8 trillion won to shareholders over the three years from 2024, including 1.8 trillion won in cash dividends and 1 trillion won in purchase/cancellation of treasury stock, and additionally cancel approximately 10 million shares of treasury stock (approximately 7.5% of the total number of issued shares). The return policy has been made public.

 

A KT&G official said, “23 was a year in which we focused on establishing a business transformation strategy centered on the three core businesses,” and “In 24, we will continue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our core businesses, expand our sustainable business portfolio, and actively implement a shareholder return policy.” “We will strive to simultaneously improve corporate value and shareholder value.”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