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참' 산삼 감정인 홍영선어인마니, 한서대에서 산삼감정인 양성 구슬땀...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산삼감정인 교육을 하고 있는 홍영선 어인마니 © 홍영선

 

 심메마니!

 

산에서 산삼을 캐는 사람들을 통칭 “심마니”라 부르고 본래의 명칭은 “심메마니”이다.

 

“심메마니”의 첫 음인 “심”은 양질의 산삼 즉 옛날 임금님께 진상했던 약이 되는 산삼을 부르는 심메마니 은어로 표현한 것이고 두 번째음인 “메”는 간혹 뫼(산)와 소리음이 비슷하여 산이라 오역하는데 이는 체계적으로 전통심마니 교육을 받지 않은 이들의 단순실수로 본래의 뜻은 캔다 혹은 돋는다라는 이 역시 심메마니 은어이다. 

 

마지막 음으로 “마니”는 사람 혹은 큰사람이라고 높여 부르는 심메마니 은어로 이 3가지 명칭이 합해져 “심메마니”라 하고 간단히 줄임 명칭으로 “심마니”라 한다. 정석풀이(직역)로는 약이 되는 산삼을 돋는 사람이다.

 

이렇듯 심마니라는 명칭 하나도 근거에 의하여 전통심메마니 구전에 의거 풀어서 설명하면 “산에서 산삼을 캐는 사람”이 아닌 “산삼을 캐는 사람”이라고 정확히 풀이가 된다. 

 

이렇게 일반소비자들은 물론 산삼을 배우는 초보심마니들이 그 뜻을 쉽게 이해할수 있도록 이런 특이한 설명강의를 21년째 야학에서 실전으로 이제는 강단에서 강의 하는 전통심메마니가 있어 소개하고자 한다.

 

충남 태안에서 지난 1990년도경 10여년간 공직생활을 했고 전문적으로 산삼을 배워 명예퇴직 후 지금까지 전통심마니의 길을 걷고 있는 한서심마니산삼협회(이하 협회) 회장 홍영선어인마니이다.

 

모든 심메마니들이 심마니가 된 이유는 대동소이하게 다 사연들이 있겠지만 협회 홍영선어인마니 역시 피치못할 가정사에 꼭 산삼이 필요하여 전국의 포수 땅꾼 심마니들을 수소문하여 10여년간 발품 팔아 찾아 다니며 배워 전통심메마니가 되었다.

 

이때 선배심마니들에게 산삼을 배우는 것이 너무 힘들고 쳬계적이지 않음에 그 어려움을 후배심마니들에게 좀 더 쉽게 전달하고자 발품과 경험을 바탕으로 “산삼감정기법”(2007년도)과 “진의비밀”(2010년도)이라는 책자 2권을 전통심마니로서 처음으로 출간하게 되고 홍영선 회장의 저서는 현재 전통심마니 교육자료로 활용되고 있다.

 

▲  전통심마니보존협회를 창림하고 심마니, 산감감정인 양성에 나선 홍영선어인마니와 심마니들   ©홍영선

 

또한 협회 홍영선어인마니의 평생의 소원인 “심마니기능장”을 배출하고자 산림청에 산삼관련 사단법인을 19년째 문의 신청해 보았지만 산림청 법에 막혀 산삼관련 사단법인은 불가하다는 답변만 받았다.

 

이에 포기하지 않고 심메마니의 전통을 잇고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보호보존하고자 현재 다른 방법을 모색 중이다.

 

그 일환으로 홍영선어인마니가 심혈을 기울여 노력하는 것이 후진 양성이다.

 

산에서 캐면 다 산삼이고 근거도 없고 자료도 없고 기준도표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계산되는 산삼감정의 민폐가 오롯이 소비자들에게 그 피해가 전가됨에 차별화된 전통심마니들을 육성코져 한서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산삼감정인 전문교육과정을 진행중이다.

 

제 1기부터 4기까지 전통심마니가 100여명이 현재 배출되었고 제5기는 2024년 4월 하순경에 개강할 예정이다.

 

위에서 심메마니 뜻풀이를 맛뵈기로 조금 언급한것처럼 심마니라는 단순 명칭도 그간 일반소비자나 초보심마니들이 익히 알고 있는 내용이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런 오해와 곡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전통심마니들의 구전 내용를 바르게 전달해야 할 의무감이 무겁다.

 

이에 전통심마니들의 사명은 구전전통이 유구하게 이어져야 하고 일반소비자들은 전통심마니들을 믿고 산삼을 드실수 있게 함이다.

 

총각3구, 약이되는 산삼, 불먹은 산삼, 얼치기삼, 가락지등등 처음 들어보면서도 신기한 내용들을 언론과 방송에서 공개하지 못하는 것들도 한서대학교 평생교육원 산삼감정인 전문교육과정에서 수강할수 있다.

 

수강신청기간은 2024년 2월 1일부터 4월 10일까지이며 수강신청지는 한서대학교 평생교육원(041-660-1405-6)과 한서심마니산삼협회 한서서산모둠(010-2877-3408)이다

 

산삼감정인 강의는 15주로 매주 수요일 오후 7시에서 9시까지 진행되며 현장답사와 실전산삼감정시험과 모의고사로 나누어 진행 된다.

 

한민족 역사이래 세계최고 명품 브랜드인 고려인삼이 그것도 심메마니라는 전통이 유일하게 존재하는 한국에서 전통심메마니 교육을 단 한번도 실시하지 못하고 있다가 처음으로 한서대학교에서 강의하고 있다.

 

한서대학교 평생교육원 산삼감정인 전문교육과정에서 강의를 하는 홍영선 회장은 그 동안 한서모둠에서 야학 비슷하게 진행했음에도 홍보와 광고가 없어 일반소비자들이나 초보심마니들이 모르고 있기에 제도권 안에서 널리 알려 하늘이 내린 령초인 고려인삼의 우수성을 전통심메마니들에게 유구히 이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rue’ wild ginseng appraiser Hong Yeong-seoneoinmani trained as a wild ginseng appraiser at Hanseo University

 

  Simmemani!

 

People who dig wild ginseng in the mountains are collectively called “Simmani,” and the original name is “Simmemani.”

 

The first sound of “Simmemani”, “sim,” is expressed in Simmemani slang, which refers to high-quality wild ginseng, which is a medicinal product that was presented to kings in ancient times, and the second sound, “me,” is sometimes similar to moe (mountain) in sound. It is mistranslated as mountain, which is a simple mistake made by those who have not received systematic training in traditional Simmani. The original meaning is canada or rise, which is also a Simmemani slang.

 

The last sound, “Mani,” is Simmemani slang for a person or a great person. These three names are combined and called “Simmemani,” and the shortened name is simply “Simmani.” Jeongseokpuri (literal translation) refers to a person who grows medicinal wild ginseng.

 

In this way, if the name Simmani is explained based on the traditional Simmemani oral tradition, it can be accurately interpreted as “a person who digs up wild ginseng” rather than “a person who digs up wild ginseng in the mountains.”

 

So that general consumers as well as novice ginseng learners can easily understand the meaning, I would like to introduce this unique explanatory lecture to the traditional ginseng lecturer, which has been taught at night classes for 21 years and is now being lectured at the pulpit.

 

I am Hong Young-seon Eoinmani, the president of the Hanseo Simmani Wild Ginseng Assoc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Association), who worked as a public official in Taean, South Chungcheong Province for about 10 years and learned wild ginseng professionally. After his honorary retirement, he continues to follow the path of traditional ginseng.

 

There are various reasons why all Simmani became Simmani, but Hong Yeongseoneoinmani of the Association also needed wild ginseng for her inevitable family affairs, so she contacted the Simmani who are catchers and landmen all over the country and searched for and learned from them for about 10 years and became a traditional Simmemani. .

 

At this time, learning wild ginseng from senior practitioners was very difficult and unsystematic, so in order to more easily convey the difficulty to junior practitioners, we developed “Wild Ginseng Appraisal Technique” (2007) and “The Secret of Truth” (2010) based on our skills and experience. The first two books on traditional Simmani were published, and Chairman Hong Young-seon's book is currently being used as educational material for traditional Simmani.

 

In addition, Hong Yeong-seon Fisherman of the Association has been requesting for 19 years to inquire about a wild ginseng-related corporation in order to produce “master Simmani craftsmen,” but he has only received a response that wild ginseng-related corporation is not possible due to the Forest Service law.

 

Instead of giving up, we are currently exploring other methods to continue the tradition of Simmemani and protect and preserve the excellence of Korean ginseng.

 

As part of this, Hongyeongseoneoinmani is working hard to train the next generation.

 

If you dig it from the mountain, it is all wild ginseng, and the nuisance of wild ginseng appraisal, which is calculated in a haphazard manner without any basis, data, or standard chart, is passed on to consumers. As a result, we aim to foster differentiated traditional ginseng experts and become professional wild ginseng appraisers at the Lifelong Education Center of Hanseo University. The training course is in progress.

 

About 100 traditional Simmani students have been graduated from the 1st to 4th classes, and the 5th class is scheduled to open in late April 2024.

 

As mentioned above to give you a taste of the meaning of Simmani, the simple name Simmani also shows many differences in terms of what general consumers and novice Simmani are familiar with.

 

I feel a heavy sense of duty to block these misunderstandings and misinterpretations at the source and to accurately convey the oral tradition of traditional Shimani.

 

Accordingly, the mission of traditional ginseng is to ensure that the oral tradition continues forever and for general consumers to trust traditional ginseng and eat wild ginseng.

 

You can also take the professional training course for wild ginseng appraisers at the Hanseo University Lifelong Education Center for things that you may have heard of for the first time, but cannot be revealed on media or broadcast, such as 3-headed ginseng, medicinal wild ginseng, uneaten wild ginseng, ginseng ginseng, ringworm, etc.

 

The course registration period is from February 1 to April 10, 2024, and the course registration locations are Hanseo University Lifelong Education Center (041-660-1405-6) and Hanseo Simmani Wild Ginseng Association Hanseo Mountain Group (010-2877-3408).

 

The wild ginseng appraiser lecture is held every Wednesday from 7 PM to 9 PM for 15 weeks and is divided into field trips, actual wild ginseng appraisal tests, and mock tests.

 

Since the history of the Korean people, Korean ginseng, the world's best luxury brand, has never been able to provide traditional Simmemani education in Korea, where the tradition of Simmemani exists only, and is now being taught at Hanseo University for the first time.

 

Chairman Hong Young-seon, who lectures at the professional training course for wild ginseng appraisers at the Hanseo University Lifelong Education Center, said that even though the Hanseo group has been conducting similar night classes, there has been no publicity and advertising, so general consumers and beginners are not aware of it, so it is widely known within the institutional community to promote the quality of Korean ginseng, which is a divine decree. We are making efforts to ensure that excellence is passed down to traditional Simmemani.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