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주당 대전 중구청장 예비후보, 전략공천설에 집단 반발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 하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중구청장 재선거에 출마한 예비후보 6인(좌측부터 김경훈,이광문,조성칠,전병용,강철승,권중순)  © 김정환 기자


예비후보 등록한 6인 “민주당은 대전 중구청장 전략공천 중단하라!”

전략공천시 민주당 대전 총선에도 악영향 여론... 후폭풍 거세질 듯...

박정현 최고위원,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 사퇴 촉구...

 

오는 4월 총선과 동시에 실시하는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 후보자 공천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의 전략공천설에 대해 예비후보자들이 공정한 경선을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8일 오전 10시 30분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 출마를 위해 예비후보를 등록하고 선거전에 뛰어든 강철승, 권중순, 김경훈, 이광문, 전병용, 조성칠 예비후보는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대전 중구청장 재선거에 전략공천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예비후보들은 기자회견에서 “여섯 명의 예비후보는 그동안 민주당과 대전 중구의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강조하고 “이미 원팀으로 깨끗하고 공정한 경쟁 속에 페어플레이 하기로 약속했을 뿐 아니라 이 중 누가 후보가 되더라도 서로 응원하고 총선 승리를 위해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공정을 잃어버리면 어떻게 ‘국민의힘’의 무도함에 대적할 수 있을 것인가? 이미 오래전부터 지역에 뿌리박고 당원과 함께 열심히 활동했던 후보들이 있는데 중앙당에서 낙하산식으로 후보를 내리듯이 하는 작금의 상황은 이미 공정함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중앙당의 전략공천 움직임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6명의 예비후보들은 이어 “이번 대전 중구청장 선거는 총선과 함께 치러지는 선거라서 훨씬 정교한 기획을 해야 박빙의 우세를 가져올 수 있는 상황인데, 지역 후보가 아닌 당원이나 주민이 동의하지 않는 후보를 내세운다면 이도 저도 다 망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우려를 나타내고 “이는 우리 당의 당원들이 매우 걱정하고 분노하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현재 판세로는 우리 민주당이 압도적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대전 중구에서만 망치는 것이 아니라 대전 동구와 대덕구에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그러면 대전 전체 총선 결과가 걱정될 수밖에 없어 매우 우려스럽다”며 전략공천이 가져올 파장을 지적했다.

 

기자회견에서 6명의 예비후보는 “이번 사태로 대전 중구와 대전 전체 총선 판도를 흔들리도록 직간접적으로 원인 제공을 한 사람 중에 가장 책임이 큰 사람으로 박정현 최고위원을 지목하지 않을 수 없다”며 직격탄을 날리고 “박 최고위원은 지명직 최고위원이지만 최고위원으로서 당대표에게 지역의 민심을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다”면서 “박 최고위원은 즉각 이번 사태에 대해 모든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하고 평당원으로 당을 위해 봉사하길 바란다”며 박 최고위원의 최고위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이어 “대전 중구 민심이 싸늘하게 돌아서고 있는 상황에 대해 어떤 해결책을 제시하기는 고사하고 수수방관하는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도 이번 사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이번 사태가 대전 중구는 물론 전체 총선에 미칠 파장을 생각한다면 그 책임이 매우 무겁다고 할 것이고, 황운하 대전시당위원장은 책임지고 대전시당위원장 직에서 사퇴하길 요구한다”며 황 위원장을 겨냥했다. 

 

이들 6명은 “우리는 어떤 책략이 개입되지 않는, 3인 이상 참여하는 다자 경선을 요구한다. 이것이 시행되지 않고 전략공천이 되어서는 우리는 그 어떤 것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히고 “이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번 선거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다. 더 이상 무엇을 믿고 선거를 치른단 말인가? 어떤 희망이 있단 말인가? 우리와 뜻을 같이하는 당원과 지지자들의 분노로 선거 보이콧이 진행될 것이다. 그 후폭풍은 이번 사태에 책임 있는 당사자들이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전략공천에 따른 최악의 상황이 전개될 수 있음을 분명히 했다.

 

앞서 지난 7일 민주당 대전시당 평당원협의회도 대전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당원도 아닌 특정 인사가 재선거 후보로 단수 공천 받기로 됐다는 소문을 들었다"며 "출마를 준비하는 많은 예비후보자를 제치고 공천한다면 시민들은 돌아설 것"이라며 전략공천 움직임에 우려를 나타냈다.

 

평당원협의회는 이어 "특정 인사 공천은 대전 7개 선거구 국회의원 선거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전하면서 "본선에서 민주당이 시민들의 지지를 얻는 가장 좋은 방법은 화합이며, 공정한 경선과 결과의 승복, 승리한 후보에 대한 지원으로 이어져야만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해 공정경선을 주장했다.

 

한편 지역 정가에서는 중구청장 재선거 후보자 공천과 관련 전략공천이 실행될 경우 대전지역 민주당 총선 판도에도 상당한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고, 민주당이 대전지역 총선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중구청장 후보자 공천이 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여론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intensifies conflict over nomination of candidate for Daejeon Jung-gu Office re-election

 

Six people registered as preliminary candidates: “The Democratic Party must stop strategically nominating the Daejeon Jung-gu mayor!”

 

Experts say strategic nominations will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general election... The aftereffects are likely to intensify...

Ahead of the nomination of candidates for the Daejeon Jung-gu Office re-election, which will be held simultaneously with the general election in April, prospective candidates held a press conference to argue for a fair primary in response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s (hereinafter referred to as Democratic Party) strategic nomination theory.

 

At 10:30 a.m. on the 8th, preliminary candidates Kang Cheol-seung, Kwon Jung-soon, Kim Kyung-hoon, Lee Gwang-moon, Jeon Byeong-yong, and Jo Seong-chil, who registered as preliminary candidates to run for the re-election of Daejeon Jung-gu Office head, held a joint press conference in the press room of the Daejeon City Council and said, “The Democratic Party will support the re-election of Daejeon Jung-gu Office head. “Stop strategic nominations,” he urged.

 

At the press conference, these prospective candidates emphasized, “The six prospective candidates have made a lot of effort for the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arty and Daejeon Jung-gu,” and added, “Not only have they already promised to play fair as a team in a clean and fair competition, but they have also “No matter who becomes the candidate, we decided to support each other and do our best to win the general election,” he said.

 

They said, “If the Democratic Party loses fairness, how will it be able to confront the recklessness of the ‘People Power Party’? “There are candidates who have already been rooted in the region for a long time and have worked hard together with party members, but the current situation where the Central Party is parachuting candidates is something that can only be considered as an abandonment of fairness,” he said, expressing strong dissatisfaction with the Central Party’s strategic nomination movement. expressed.

 

The six preliminary candidates continued, “This Daejeon Jung-gu mayor election is an election held together with the general election, so much more elaborate planning is needed to give a close lead, but if party members or residents who are not local candidates put forward a candidate they do not agree with, Ido He expressed concern, saying, “It will result in me ruining everything,” and emphasized, “This is something that members of our party are very worried and angry about.”

 

They also said, “Under the current circumstances, our Democratic Party cannot guarantee an overwhelming victory. It will not only affect Daejeon's Jung-gu, but will also inevitably affect Daejeon's Dong-gu and Daedeok-gu. “Then, I have no choice but to worry about the results of the general election in Daejeon, so I am very concerned,” he said, pointing out the ramifications of strategic nomination.

 

At the press conference, the six preliminary candidates took a direct hit, saying, “We cannot help but point out Supreme Council member Park Jung-hyun as the person most responsible among those who directly or indirectly provided the cause for shaking up the Daejeon Jung-gu and Daejeon general election landscape due to this incident.” “Supreme Commissioner Park is a nominated Supreme Council member, but as a Supreme Commissioner, it is also an important duty to convey the public sentiment of the region to the party representative,” he said. “Supreme Commissioner Park immediately took full responsibility for this incident, resigned from the Supreme Council, and returned to the party as a rank-and-file member.” “I hope you will serve for us,” he said, demanding Park’s resignation from his position as Supreme Council member.

 

He continued, “Daejeon City Party Chairman Hwang Un-ha cannot be free from this situation as he stands by and does not suggest any solution to the situation in which public sentiment in Daejeon Jung-gu is turning cold.” “If you think about it, you will say that the responsibility is very heavy, and we demand that Daejeon City Party Chairman Hwang Un-ha take responsibility and resign from his position as Daejeon City Party Chairman,” he said, targeting Chairman Hwang.

 

These six people said, “We demand a multi-party primary in which three or more people participate, in which no tactics are involved. “If this is not implemented and strategic nominations are made, we cannot accept anything,” he said, expressing a strong stance, adding, “If this demand is not accepted, we will not participate in this election.” What do we believe in when we run elections anymore? What hope is there?

 

A boycott of the election will be carried out due to the anger of party members and supporters who share the same views as us. “The parties responsible for this incident will have to bear the aftereffects,” he said, making it clear that the worst situation could unfold following strategic nomination.

 

Previously, on the 7th, the Daejeon City Party Ranking Member Council of the Democratic Party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Daejeon City Council and said, "I heard a rumor that a specific person who is not a current party member has decided to receive a single nomination as a candidate for re-election," and "If the nomination is made after beating out many prospective candidates preparing to run, He expressed concern about the strategic nomination movement, saying, “Citizens will turn away.”

 

The rank-and-file council continued to voice concerns, saying, “Nomination of specific personnel will also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National Assembly elections in the 7 constituencies of Daejeon,” adding, “The best way for the Democratic Party to gain support from citizens in the general election is harmony, and fair primary elections and acceptance of the results.” “You can win an election only if it leads to support for the winning candidate,” he said, arguing for a fair primary.

 

Meanwhile, in local politics, there are opinions that if the nomination of candidates for Jung-gu Office re-election and related strategic nominations are implemented, it w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Democratic Party's general election in the Daejeon area. If the Democratic Party does not give up on the general election in Daejeon, the nomination of candidates for Jung-gu Office will proceed more transparently and fairly. Public opinion is that this should be done.

더불어민주당,대전중구청장,대전총선,대전국회의원선거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