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사회서비스원, 아이돌봄서비스 현장 의견 청취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08

▲ 아이돌봄서비스 현장 간담회사진  © 세종시사회서비스원


세종시사회서비스원이 지난 7일 원내 회의실에서 아이돌봄서비스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현장 다이브(DIVE)행사의 일환으로 진핸된 방문은 정부가 사회서비스 현장 의견을 직접 청취하여 저출산 대책, 청년정책, 지방시대 구현 등 사회 주요 과제 현장에 직접 찾아 체감도 높은 정책을 발굴하고 현장에서 겪는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획재정부 김동일 예산실장, 안상열 복지안전예산심의관, 김경국 복지예산과장과 여성가족부 김숙자 가족정책국장, 송영광 가족문화과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이날 간담회에는 원내 직원들과 함께 세종시청 관계자, 세종시 아이돌봄서비스 제공기관, 육아 정책 전문가,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 중인 맞벌이 부모 등 20여 명이 참석해 저출산 대응과 육아·돌봄 부담 완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명희 원장은 “세종시 아이돌봄서비스 제공기관을 운영하는 세종시사회서비스원은 아이들의 돌봄 공백을 해소하기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돌봄서비스의 품질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공공복지 분야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Social Service Center listens to opinions on child care services

 

The Sejong City Social Service Center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had listened to opinions on child care services in a conference room within the hospital.

 

The visit, which was conducted as part of the field DIVE event, was conducted by the government to directly listen to opinions on social service sites and visit the sites of major social tasks such as low birth rate measures, youth policy, and implementation of the local era to discover policies that are highly felt and experienced in the field. It was designed to solve difficult problems.

 

The meeting was held with the attendance of Kim Dong-il, head of the budget office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hn Sang-yeol, welfare and security budget director, Kim Gyeong-guk, head of the welfare budget division, Kim Sook-ja, family policy director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Song Yeong-gwang, head of the family culture division, along with hospital staff, Sejong City Hall officials, and Sejong City children. About 20 people, including care service providers, child care policy experts, and dual-income parents using child care services, attended and discussed measures to respond to the low birth rate and ease the burden of child care.

 

Director Kim Myung-hee said, “The Sejong City Social Service Center, which operates a child care service provider in Sejong City, is trying to resolve the gap in children’s care.” He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improve the quality of care services and provide a pivotal role in the public welfare field.” “I will play my role,” he sai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