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종시,‘세종 불교 낙화법’ 무형문화유산 지정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14

▲ 낙화봉 점화 사진  © 세종시


‘불교 낙화법’은 사찰에서 낙화봉을 제작하고 의식에 맞추어 낙화를 태우며 재앙소멸과 복을 기원하던 불교 의례로, 축제 성격을 가지는 낙화놀이와는 구별된다.

 

세종시가 사찰 의식에 맞춰 낙화를 태우며 재앙소멸과 복을 기원하던 ‘세종 불교 낙화법’을 시 무형문화재로 지정했다고 14일 밝혔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사찰에서 이루어지는 낙화법은 세종시에서 봉행되고 있는 것이 유일한 사례라 할 수 있다.

 

또한 구전으로 전승된 것이 아닌 간략하게나마 ‘오대진언집’(영평사 소장)에 낙화법의 절차가 묵서되어 있는 특징이 있다.

▲ 낙화봉 제작 시현  © 세종시


의례는 예비의식, 본의식, 소재(消災)의식, 축원과 회향(回向) 의식 순으로 진행된다. 

 

절차에 따라 종이, 숯, 소금, 향을 준비하고 축원 발원 후 낙화봉을 제작하고, 낙화 점화와 함께 수구즉득다라니 등을 염송하며 재난·재앙 예방과 의식에 참여한 모든 이들을 축원하며 의례를 마친다.

 

세종시는 세종 불교 낙화법의 시 무형문화재로 지정과 함께 불교 낙화법 보유단체로 불교낙화법보존회(대표 환성스님)를 인정했다.

 

보유단체로 인정된 불교낙화법보존회는 세종 불교 낙화법을 전형대로 구현할 수 있는 전승 능력을 갖췄고, 전승 의지 및 기량 등이 탁월한 점을 인정받았다.

 

세종시는 이번 무형문화재 지정 및 보유단체 인정으로 지역의 특색있는 무형문화유산을 지키는 계기로 삼고, 다양한 지역 유산의 지속적인 발굴과 전승에 더욱 힘써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designates ‘Sejong Buddhist painting method’ as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The ‘Buddhist Fall Blossom Act’ is a Buddhist ritual in which a temple makes a fall flower stick and burns the fall flowers according to the ritual to pray for disaster and good luck. It is different from the festival-like Nakhwa Play.

 

Sejong City announced on the 14th that it has designated the ‘Sejong Buddhist Fall Flower Act’, which involves burning fallen flowers in accordance with temple rituals and praying for disasters and good fortune, as a city intangible cultural asset.

 

As far as is known to date, the only example of the Nakhwa method being practiced in a temple is in Sejong City.

 

In addition, rather than being passed down orally, it has the characteristic of being written down, albeit briefly, in the ‘Odaejineonjip’ (owned by Yeongpyeongsa Temple), in which the procedures for Nakhwabeop are recorded.

 

The ritual is carried out in the following order: preliminary ceremony, main ceremony, extinguishment ceremony, blessing and return ceremony.

 

According to the procedure, paper, charcoal, salt, and incense are prepared, and after making a wish, a falling flower stick is made. The ritual ends by lighting the falling flower, chanting Sugujeukdeukdarani, etc., and praying for the prevention of disasters and calamities and for everyone who participated in the ritual.

 

Sejong City designated the Sejong Buddhist Nakhwa Law as a city intangible cultural asset and recognized the Buddhist Nakhwa Law Preservation Association (CEO Hwanseong Monk) as an organization holding the Buddhist Nakhwa Law.

 

The Buddhist Nakhwa Law Preservation Society, which was recognized as a holding organization, was recognized for its ability to transmit and implement the Sejong Buddhist Nakhwa method as typical, and for its outstanding will and skills in transmitting it.

 

Sejong City plans to use this designation of intangible cultural assets and recognition of holding organizations as an opportunity to protect the region's uniqu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nd to make greater efforts to continuously discover and transmit various regional heritages.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