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디트뉴스24 공대위, 사측 부당노동행위 조사·엄벌 촉구 근로감독 청원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14

▲ 공대위 기자회견 사진  © 공대위 제공


충청권 인터넷 언론 디트뉴스24 노동조합이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조사해 엄벌에 처해 달라는 근로감독 청원서를 14일 오전 대전지방고용노동청에 정식 접수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실상 회사의 주인인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과 대표이사를 부당노동행위를 하고 있다면서 디트뉴스24에서 벌어진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조사를 촉구하는 요청서를 접수했다. 

 

디트뉴스 공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과 사측이 언론 노동자를 대상으로 행한 부당노동 사례가가 도를 넘었다”며“고용노동부는 이들이 노동자에게 행한 갑질, 각종 부당노동행위를 철저히 조사해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사내에서 벌어진 노동3권 침해 주요 사례로는 비판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디트뉴스24 경영 권한이 없는 김정규 회장이 해당 기자를 해고하라는 지시를 내린 사실이 대표적”이라고 밝혔다.

 

공대위에 따르면, 디트뉴스 사측은 노조 설립 후 존재하지 않았던 충북본부를 만들어 노조 간부들을 전보조치했고, 노동위원회 합의 결과를 무시한 채 부당한 인사와 지시를 반복하며 당초 합의한 원직복귀, 인사 협의도 지키지 않고 있다. 노조 간부에 대한 표적 징계를 시도하다 자진 철회하는 행태도 보였다. 

 

특히 공대위는 지난 기자회견에서 김 회장이 전 직원이 참석한 회의에서 퇴사를 종용하는 발언, 겁박성 발언 사실을 폭로했다. 또 회사 자료 유출을 문제 삼으며 전 직원에게 양심에 반하는 문서에 서명하도록 강요한 사실도 공개한 바 있다. 

 

이날 공대위가 근로감독 요청을 하면서 디트뉴스 사태는 또다른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T News 24 Engineering Committee petitions for labor inspection, urging management to investigate and severely punish unfair labor practices

 

The Chungcheong region Internet media outlet DT News 24's labor union announced that it had officially filed a labor inspection petition with the Daejeon Regional Employment and Labor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14th, requesting that the company investigate unfair labor practices and impose severe punishment.

 

The union received a request to investigate the unfair labor practices that occurred at DT News 24, claiming that Tire Bank Chairman and CEO Kim Jeong-gyu, who are in fact the owners of the company, are engaging in unfair labor practices.

 

In a press release, the DTNews Engineering Committee said, “From last year to early this year, the number of cases of unfair labor committed by Tire Bank Chairman Kim Jeong-gyu and the company against media workers has gone too far,” adding,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s investigating the abuse of power and various unfair labor practices they inflicted on workers.” “The act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and severely punished,” he said.

 

In a press conference, they said, “A major example of the violation of the three labor rights that occurred within the company is the fact that Chairman Kim Jeong-gyu, who does not have management authority at DT News 24, ordered the firing of a reporter for writing a critical article.”

 

According to the Engineering Committee, DT News management created a Chungbuk headquarters that did not exist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union and transferred union executives, ignored the results of the Labor Relations Commission's agreement, repeated unfair personnel appointments and instructions, and did not keep the originally agreed upon terms of reinstatement to original position and personnel agreements. . Attempts to target disciplinary action against union officials were also voluntarily withdrawn.

 

In particular, at the last press conference, the Engineering Committee revealed that Chairman Kim had made intimidating and encouraging remarks at a meeting attended by all employees. He also took issue with the leak of company data and revealed that he forced former employees to sign documents that went against their conscience.

 

On this day, the DT News situation took on another turn as the Engineering Commission requested labor supervision.

디트뉴스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