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육가공 납품 소상공인, 대전시 200억 원대 수의계약 철회 촉구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19

▲ 대전시의 200억 원대 식자재 구매 수의계약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하는 소상공인들  © 김정환 기자


공동구매라 해놓고, 사실은 특정 업체 선정 수의계약 몰아줘

소상공인들, 대전시가 불시 현장 점검을 한다는 것은 거짓말…. 사전에 점검계획 알려줘….

 

대전지역에서 각급 학교에 식자재를 납품하고 있는 육가공 업체들이 대전시가 추진하고 있는 200억 원대 급식 자재 특정 업체에 몰아주는 수의계약 사업을 철회하라고 대전시에 촉구했다.

 

지난 2월 5일에 이어 두 번째 집회에 나선 소상공인들은 19일 오전 대전시의회 현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전시가 지난 2022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수의계약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 2017년 대전지역 일부 학교에서 발생한 학교급식 비리가 발생하면서 공정경쟁을 할 수 있는 eat 전자조달 시스템에 의한 급식 납품 입찰을 시행하고 있어 시행된 후 약 90개 학교급식 납품업체는 경쟁 입찰을 하면서 이상 없이 학교에 납품을 해왔었는데 대전시가. 지난 2022년도부터 식자재 공동구매라는 명분으로 사실상 특정 업체들을 선정해 수의계약을 해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상공인들은 특히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특정 업체 수의계약 추진은 인천시에서 앞서 곡물 22개 품목을 시행 해오다가 품질 저하와 기후변화 등을 이유로 이를 철회하고 공정경쟁을 통한 식자재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식자재 공도구매를 사칭한 수의계약 시행은 사실상 특정 업체 수의계약 몰아주기 정책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식자재 공동구매 사업은 지역 농식품 선순환 체계를 마련하여 품질 좋은 재료의 안정적 공급을 목표로 곡류에서 처음 시행되었다고 설명하고, 인천시에서 곡류를 대상으로 처음 시행을 해오다가 폐지한 정책인데, 대전시가 공동구매로 위장한 육류 구입 수의계약을 시행하고 있다는 것은 고기 가격이 매일 같이 변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1년 단위 수의계약 정책은 절대 시행해서는 안 되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시가 시행하고 있는 공동구매라 지칭하는 수의계약 진행은 투명성이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소상공인들은 그러면서 대전시청은 교육청이 협력하여 운영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는데, 실제 교육청 문의 결과 육류 공동구매 사업은 시청사업이라고 선을 긋는 모습이라고 교육청 입장을 전하고, 또한, 대전시청은 교육청, 학부모, 영양교사, 전문가, 급식 운동시민단체,생산자 등 사업 전반에 관해 심의, 의결하는 과정을 신중하게 진행하였다고 말하지만, 교육청은 시청사업이라고 선을 그었고, 전문가 역시 시청만 알 수 있는 전문가이며, 생산자라 하여 대전 육가공 대부분 업체의 문의 결과 시청과의 협약을 알고 있거나 시행하고 있는 업체는 없었다면서 대전시청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들은 대전시가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학교급식이 그것도 200억 원 규모의 국비 사업을 공동구매 사업이라는 목적을 내세워 30개 업체에 수의계약 특혜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소상공인들은 대전시가 관련 업체들을 대상으로 상시 불시에 현장 점검에 나선다고 한 것과 관련해 실상은 2개월 주기로 선정업체에 3~5일 전 미리 사전 통보를 하고 약속된 날, 약속된 시간에 방문하여 현장점검을 실시 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사실상 대전시가 업체에 사전 점검 계획을 알려주고 정해진 날짜에 점검했다는 폭로로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라면 대전시가 수의계약 업체를 선정하고 그것도 모자라 그들에게 안정적인 사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뒤를 봐줬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소상공인들은 또 대전시청은 사전 약속을 잡고 방문하는 점검을 수시 점검이라고 밝히고 있다며 이러한 대전시청의 거짓말뿐인 입장 표명만 보더라도 투명성은 없다고 자인하는 모양이라고 대전시의 주장에 허구가 있음을 지적했다.

 

한편 이와 관련 대전시 농생명정책과 관계자는 해당 업체를 대상으로 불시에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고 사전에 점검 계획을 알려주는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대전시의 철저한 감사가 요구되는 사항이다.

 

한편 이날 집회에 참석한 소상공인 A 씨는 "대전시가 30여 개 업체에 공동구매라는 명분으로 200억 원대의 수의계약을 시행하고 있는 것은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소상공인들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이를 철회하고 각급 학교별 공정 경쟁을 통한 입찰을 실시해 안전한 식자재가 납품되도록 대전시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eat processing supply small business owners urge Daejeon city to withdraw 20 billion won contract

 

They say it's group purchasing, but in reality, they only give out private contracts to specific companies.

It is a lie that Daejeon City conducts unannounced on-site inspections... . Please let me know your inspection plan in advance... .

 

Meat processing companies that supply food ingredients to schools at all levels in the Daejeon area urged the city of Daejeon to withdraw a private contract project that focuses on specific companies for school meals worth 20 billion won that the city is promoting.

 

Small business owners, who held their second rally following February and May, held a rally in front of the Daejeon City Council entrance on the morning of the 19th and raised their voices demanding that Daejeon City withdraw the private contract that has been in effect since 2022.

 

In 2017, in response to the school meal corruption scandal that occurred in some schools in the Daejeon area, they implemented a meal supply bidding system using the eat electronic procurement system, which allows for fair competition. After its implementation, about 90 school meal supply companies engaged in competitive bidding. It was delivered to the school without any problems, but Daejeon City. It was pointed out that since 2022, specific companies have been selected and negotiated contracts under the pretext of joint purchasing of food ingredients.

 

Small business owners explained that Daejeon City, in particular, is promoting private contracts with specific companies, which Incheon City had previously implemented for 22 grain items, but withdrew the plan due to poor quality and climate change, and is now proceeding with the delivery of food materials through fair competition.

 

They pointed out that the implementation of private contracts under the pretense of public purchasing of food materials being implemented by Daejeon City is in fact a policy of pushing private contracts to specific companies.

 

At the same time, he explained that the food ingredients group purchasing project was first implemented in grains with the goal of establishing a virtuous cycle system for local agricultural products and stably supplying high-quality ingredients. It was a policy that was first implemented for grains in Incheon City and then abolished, but Daejeon City started group purchasing. They pointed out that the implementation of a veterinary contract for meat purchase disguised as a one-year contract policy is a policy that should never be implemented, even considering that meat prices are changing every day.

 

He then pointed out that the biggest problem is that there is no transparency in the private contract process, referred to as group purchasing, that Daejeon City is implementing.

 

Small business owners say that Daejeon City Hall is operated in cooperation with the Office of Education, but upon inquiry to the Office of Education, the Office of Education stated that the meat group purchasing business is a city hall business. In addition, Daejeon City Hall said that the Office of Education, parents, nutrition teachers, etc. It is said that the process of deliberation and decision on the overall project was carefully carried out by experts, food movement civic groups, and producers, but the Office of Education drew the line as a city hall project, and experts are also experts known only to city hall, and Daejeon Meat Processing is said to be a producer. As a result of inquiries from most companies, they raised doubts about Daejeon City Hall's claim, saying that none of them were aware of or were implementing the agreement with City Hall.

 

They pointed out that Daejeon City is giving preferential contracts to 30 companies with the purpose of group purchasing of school meals, which are operated with citizens' taxes, and a government-funded project worth 20 billion won.

 

Regarding Daejeon City's announcement that Daejeon City will carry out regular, unannounced on-site inspections of related businesses, small business owners actually notify the selected companies 3-5 days in advance every two months and visit them on the appointed day and at the agreed-upon time to conduct on-site inspections. It was revealed that it was being carried out.

 

In fact, with the revelation that Daejeon City notified the company of a pre-inspection plan and inspected it on a set date, if this claim is true, it has become difficult to avoid the point that Daejeon City selected private contract companies and not only supported them so that they could run a stable business. .

 

Small business owners also pointed out that Daejeon City Hall is stating that pre-arranged inspection visits are regular inspections, and that Daejeon City Hall's false statement of position seems to indicate that it admits that there is no transparency, pointing out that Daejeon City Hall's claim is false.

 

Meanwhile, in relation to this, an official from Daejeon City's Agricultural and Life Policy Department said that they were conducting unannounced on-site inspections of the companies in question and that there was no prior notice of inspection plans.

 

This is a matter that requires a thorough audit by Daejeon City.

 

Meanwhile, Mr. A, a small business owner who attended the rally on this day, said, "Daejeon City is enforcing a private contract worth 20 billion won with about 30 companies under the pretext of group purchasing, which is no different from forcing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truggling otherwise into a desperate situation." He argued, “Daejeon City should withdraw this right now and conduct bidding through fair competition for each school level to ensure that safe food materials are supplied.”

대전시,육가공업체,학교급식,대전시교육청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