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논산시, 국내 2개 기업 600억 원 투자 유치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 기업투자 협약식(왼쪽 부터 백성현 시장, 해원바이오테크 전요섭 대표, 김태흠 도지사, 풍산 FNS류상우 대표)  © 논산시


(주)풍산에프앤에스와 (주)해원바이오테크 두 개 기업이 논산시에 각각 500억 원과 100억 원을 투자한다.

 

논산시에 따르면 지난 19일 충남도청에서 김태흠 지사와 백성현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들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주)풍산에프앤에스는 현재 논산시 은진면에 소재한 방위산업체로 신관, 센서 등을 생산하고 있는데, 이번 5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광석면 천동리 일원에 2만 평 규모의 제2공장을 신설할 예정이다. 

 

㈜KDind 기업 유치에 이어 ‘K-방산’의 한 축인 풍산의 이번 투자로 대한민국 대표 국방산업도시로 발돋움하고자 하는 논산시의 구상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주)해원바이오테크는 다시마, 미역 등 해조류 추출물질인 후코이단을 생산하는 식품제조업체로 현재 본사는 전남 완도군에, 공장은 경기도 부천시에 있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본사와 공장이 모두 논산으로 이전하게 됐다. 

 

해당 기업은 100억 원의 투자를 통해 노성특화농공단지에 둥지를 틀 예정인데, 논산으로 이전한 데에는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어디에나 닿을 수 있는 사통팔달의 교통여건과 세종과 대전에 인접해 젊은 인력의 수급이 원활하다는 점에서 마음을 움직인 것으로 알려졌다.

 

논산시는 이번 협약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573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130억 원의 부가 가치효과는 물론 약 105개의 신규 일자리까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백성현 논산시장은“민선 8기 신속허가과를 신설한 결과 혁신적인 기업허가 행정이 바탕이 되었다“고 강조하며, “논산을 선택한 기업이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책임행정으로 끝까지 물심양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nsan City attracts investment of 60 billion won from two domestic companies

 

Two companies, Poongsan F&S Co., Ltd. and Haewon Biotech Co., Ltd., are investing 50 billion won and 10 billion won, respectively, in Nonsan City.

 

According to Nonsan City, on the 19th, the South Chungcheong Provincial Office announced that it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these companies in the presence of Governor Kim Tae-heum and Mayor Baek Sung-hyun.

 

Poongsan F&S Co., Ltd. is currently a defense industry company located in Eunjin-myeon, Nonsan-si and produces fuses and sensors. Through this investment of 50 billion won, it plans to build a second factory with an area of 20,000 pyeong in Cheondong-ri, Gwangseok-myeon. .

 

Following the attraction of KDind Co., Ltd., Nonsan City's plan to become Korea's representative defense industrial city is expected to gain further momentum through this investment by Poongsan, an axis of the ‘K-Defense Industry’.

 

Haewon Biotech Co., Ltd. is a food manufacturer that produces fucoidan, an extract of seaweed such as kelp and seaweed. The current headquarters is in Wando-gun, Jeollanam-do and the factory is in Bucheon, Gyeonggi-do. Through this agreement, both the headquarters and factory will be relocated to Nonsan.

 

The company plans to establish a home in the Noseong Specialized Agricultural and Industrial Complex with an investment of 10 billion won. The reason for relocating to Nonsan is the transportation conditions in all directions, allowing access to all parts of the country, including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supply and demand of young manpower due to its proximity to Sejong and Daejeon. It is known that he was moved by the fact that it was smooth.

 

Nonsan City announced that if this agreement is successfully implemented, it is expected to create a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of KRW 57.3 billion, an added value effect of KRW 13 billion, and up to 105 new jobs.

 

Nonsan Mayor Baek Sung-hyun emphasized, “As a result of the establishment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Rapid Permit Department, an innovative corporate permit administration has become the foundation,” and added, “We will make both material and spiritual efforts to the end through active responsible administration so that companies that have chosen Nonsan can continue to grow.” revealed.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