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민의힘 대전 중구 시·구의원 “끝까지 이은권 지키겠다”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0

▲ 국민의힘 대전 중구 시구의원들과 지지자들이 대전시의회 로비에서 공정한 후보자 선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정환 기자

국민의힘 대전 중구 시의원, 구의원, 그리고 당원협의회 회원들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대전 중구 지역에 대한 공천 발표가 늦어지면서 온갖 소문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직전 당협위원장 이은권 대전시당 위원장 지키기에 나섰다.

 

대전 중구 시의원과 구의원, 당원들은 20일 오전 대전시의회 1층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마음 한 뜻으로 단결하여 대전 중구를, 그리고 이은권 전)의원을 기필코 지켜내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앞서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7일, 18일, 그리고 19일 공천심사발표 과정에서 대전 중구를 보류지역으로 분류했었다. 

 

이를 두고 기자회견에 나선 의원들과 당원들은 “공천관리위원회의 세부 자료에 의하면 우선추천 세부 기준으로 제시한 6개 기준에 중구가 해당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그럼에도 보류지역으로 분류된 것이라며, 공천관리위원회가 제적 2/3이상 의결로 결정을 하였다면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지표를 제시하여야 할 것”이라며 중구 지역이 보류지역으로 분류된 이유를 제시해야 한다고 근거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중앙당을 향해 “앞에서는 시스템 공천이라고 하면서 밀실에서 공심위원들이 일방적 결정에 이유조차 설명하지 않는다면 그 누가 납득을 하겠는가? 공감 없는 일방적 공천은 선거 필패의 지름길임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말해 공심위의 의사결정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이어 대전중구는 공심위에서 제시한 단수공천 기준안에 충분히 부합할 가능성이 있는 지역구라면서. 단수공천 기준 중 하나로 '여론조사에서 1위 후보 지지율이 2위 후보의 2배 이상이고 도덕성 평가가 10점 이상인 경우'를 제시했다. 

 

단수공천 지역이라고 강조한 시구의원과 당원들은 이에 대한 근거로 (주)여론조사꽃이 지난 7~8일 중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의힘 차기 총선 후보 적합도에서 이은권 예비후보는 31.2%, 강영환 예비후보는 12.1%를 기록하며 두 배가 넘는 극심한 격차를 보인 지역이라는 근거를 제시했다.

 

이들은 또 “중구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당시 대통령 후보가 받은 대전 전체 득표율(49.55%)보다 높은 51.66%를 얻었고, 제8회 지방선거에서도 대전 전체득표율(51.19%)보다 높은 54.15%로 대전 전체 승리를 견인한 지역구이다”라면서 중구에서 그동안 국민의힘이 얻은 득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중구에서 지역기반을 탄탄히 다져오며 대선과 지선에서 대전총괄선대위원장과 시당위원장을 맡은 이은권 전)의원을 중심으로 중구 당원들이 하나 되어 이룬 결과로 대전에서 구심점 역할을 잘 해내고 있다”며 이은권 예비후를 추켜세웠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를 향해서도 “지역상황을 감안했을 때 도대체 무엇 때문에 대전 중구를 그렇게 했는지 도저히 납득을 할 수가 없다”면서“어떤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 것인지 이것이 시스템공천, 이기는 공천인지 되묻고 싶다”고 목청을 높이면서 “특별한 이유도, 명분도 없이 보류를 결정한 공관위의 행보에 대전 중구 국민의힘 선출직 시·구의원과 핵심당원들은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이은권 전)의원은 40여년을 중구에서 삶과 정치를 배운 사람이고, 중구만을 생각하며, 자신에게는 오직 중구 뿐 이라는 사람이고, 그 외의 자신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오직 중구만을 바라보며 지역 현안을 고민하고 중구의 발전, 구민의 행복만을 바라보며 지역 현장에서, 구민들 속에서 겸손함으로 낮은 자세로 오늘도 지금 이 시각에도 지역 구석구석을 누비고 있다”고 이은권 시당위원장 공천 당위성을 설명했다.

 

중구는 지금 기회와 위기의 시기에 있어 지역을 위해 일 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고, 지역에서 24만 구민들과 함께 봉사할 수 있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말한 참석자들은 “이러한 이유로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우리는 한마음 한뜻으로 끝까지 이은권 전)의원을 지킬 것이며, 대한민국의 발전과 대전의 도약, 중구의 미래를 위해 함께 나아갈 것”이라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공관위는 그동안 정권교체와 지역을 위해 중구를 위해 헌신해 온 당원들을 위해서라도 이번 결정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설명을 내놓길 촉구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대전지역 서거구에 대한 단수공천과 경선지역을 발표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 중구와 서구갑,서구을 지역이 보류지역으로 남기면서 공심위의 향후 발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Power Party Daejeon Jung-gu City Councilor “We will protect Lee Eun-kwon until the end”

 

People Power Party Daejeon Jung-gu city council members, district council members, and members of the party member council have stepped up to protect the immediate past chairman of the party council, Daejeon City Party Chairman Lee Eun-kwon, amid all sorts of rumors surrounding the delayed announcement of nominations for the Daejeon Jung-gu area by the Central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Daejeon Jung-gu city council members, district council members, and party members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first floor lobby of the Daejeo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20th and raised their voices, saying, “We will unite with one mind and will to protect Daejeon Jung-gu and former lawmaker Lee Eun-kwon.”

 

Previously,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classified Daejeon's Jung-gu as a reserved area during the nomination review announcement process on the 17th, 18th, and 19th.

 

Lawmakers and party members who held a press conference regarding this pointed out, “According to detailed data from the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Jung-gu does not fall under the six criteria presented as detailed criteria for priority recommendation,” and added, “Nevertheless, it was classified as a reserved area, and no nominations were made.” “If the management committee has made a decision with more than 2/3 of the votes, reasonable and objective indicators should be presented,” he said, requesting evidence to provide a reason why the Jung-gu area was classified as a reserved area.

 

They also said to the Central Party, “If you say it is a system nomination in front of you, but the public review committee members behind closed doors do not even explain the reasons for their unilateral decision, who will understand it? “We know very well that unilateral nomination without empathy is a shortcut to election defeat,” he said, raising the opinion that there is a problem with the decision-making of the public review committee.

 

He went on to say that Daejeon Jung-gu is a district that has the potential to fully meet the criteria for single nominations presented by the Public Service Commission. As one of the criteria for single nomination, 'the approval rating of the candidate ranked first in the public opinion poll is more than twice that of the candidate ranked second and the morality evaluation is 10 points or more.'

 

The city council members and party members, who emphasized that it was a single-nomination area, based their opinion on the suitability of candidates for the People Power Party's next general election, according to a survey conducted by Opinion Research Flower Co., Ltd. on 505 men and women over the age of 18 living in Jung-gu on the 7th and 8th. In , preliminary candidate Lee Eun-kwon recorded 31.2%, and preliminary candidate Kang Young-hwan recorded 12.1%, providing evidence that this was an area where the gap was more than double.

 

They also said, “Jung-gu won 51.66% of the votes in Daejeon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which was higher than the overall vote rate of Daejeon (49.55%) that then-presidential candidate Seok-yeol Yoon received, and also won the overall victory in Daejeon in the 8th local election with 54.15%, which was higher than the overall vote rate of Daejeon (51.19%). “It is a constituency that has won,” he said, disclosing the votes the People Power Party has obtained so far in Jung-gu.

 

At the same time, he said, “We have solidified our regional foundation in Jung-gu and are playing a good role as a focal point in Daejeon as a result of the unity of the Jung-gu party members, led by former lawmaker Lee Eun-kwon, who served as Daejeon General Election Committee Chairman and City Party Committee Chairman in the presidential and local elections.” He praised Ye Yeo-ho.

 

He also said to the Central Party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Considering the local situation, I cannot understand why they did that to Daejeon Jung-gu,” and added, “I want to ask whether some invisible hand was at work and whether this was a systematic nomination, a winning nomination.” Raising their voices, they said, “The elected city and district council members of the Daejeon Jung-gu People Power Party and core party members express strong regret over the action of the official committee that decided to postpone without any special reason or justification.”

 

At the press conference, attendees said, “Former lawmaker Lee Eun-kwon is a person who learned life and politics in Jung-gu for over 40 years, thinks only of Jung-gu, and is a person who believes that Jung-gu is the only city for him. He has put aside everything else and looks only at Jung-gu. Lee Eun-kwon explained the justification for his nomination as City Party Chairman Lee Eun-kwon, saying, “I am thinking about local issues, looking only at the development of Jung-gu and the happiness of the residents, and traveling to every corner of the region with a humble attitude in the local field and among the residents.”

 

Participants who said that Jung-gu needs people who can work for the region and serve the 240,000 residents in the region in a time of opportunity and crisis, said, “For this reason, we who have gathered here today “With one mind and one will, we will protect former lawmaker Lee Eun-kwon until the end, and we will move forward together for the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leap forward of Daejeon, and the future of Jung-gu,” he said.

 

At the press conference on this day, they said, “We urge the diplomatic committee to present a clear position and explanation on this decision for the sake of the party members who have devoted themselves to Jung-gu for the sake of regime change and the region.”

 

Meanwhile, while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is announcing the single nomination and primary districts for Seogeo-gu in Daejeon, interest is focused on the future announcements of the Public Deliberation Committee as Daejeon's Jung-gu, Seo-gu-gap, and Seo-gu-eul regions are left as reserved areas.

국민의힘,대전중구,이은권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