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지식재산스토리텔링협회, 한국인증협회와 ESG 경영인증 협업

- 작게+ 크게sns공유 더보기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24-02-23

▲ 협약식 사진(우측 이가희 회장)  © 김정환 기자


ESG 전문지도사를 양성하고 있는 지식재산스토리텔링협회(회장 이가희, 이하 IPSA)가 23일 한국인증협회(대표 김현우)와 ESG 경영인증 협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는 ESG 경영인증이 필요한 공공기관 등 수요처를 공동으로 발굴하고 인증심사를 진행함에 있어 상호 협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이뤄졌다. 

 

이들 기관은 이날 협약에 따라 ‘ESG 경영인증 대상 공공기관 등 공동 발굴 및 인증 심사’, ‘ESG 경영인증 심사원 교육 지원’, ‘ISO인증 심사원 교육 지원’, ‘ESG 경영인증 대상에 대한 컨설팅 지원’ 등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

 

한국인증협회는 국내 정부지원사업 컨설팅 및 인증 수행기관으로 ESG 경영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다방면 연구와 회의를 통해 2023년 ESG 경영인증 상표 출원, ESG 경영인증 상표등록 등을 통해 관련 업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IPSA는 이미 4번의 ‘ESG 전문지도사 양성 과정’을 열었으며 관련 인재들을 꾸준히 육성해 오고 있고, 최근에는 ‘ESG 진단평가사’ 교육 과정도 개설해 국내 ESG 경영 보편화에 앞장서고 있는 기관이다.

 

이번 MOU에 대해서 이가희 IPSA회장은 “ESG 관련 업계 선두주자인 한국인증협회와 협업에 나선 만큼 IPSA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전문지도사 양성을 포함한 ESG 진단평가사 배출 등 차곡차곡 노하우를 축척해 ESG 경영인증 시장에서의 선두주자로 등극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식재산스토리텔링협회(IPSA)는 특허·실용신안·디자인·저작권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자산인 지식재산을 어려운 과학기술이 아니라 지식재산의 탄생 배경이나 연구개발 과정 속에 담겨진 재미있는 이야기로 풀어서 수요자나 대중에게 보다 쉽고 재미있게 전달한다. 

 

우리나라를 지식재산 강국으로 가는데 작은 역할을 하고자 KAIST 지식재산전략 최고위(AIP)출신 원우들이 중심이 되어 시작하였으나, 지금은 문화예술 제작 및 기획, 콘텐츠 생산, 크리에이터 등 다양한 창작 활동하는 분들이 참여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llectual Property Storytelling Association, Korea Certification Association and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Collaboration

 

The Intellectual Property Storytelling Association (Chairman Lee Ga-h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IPSA), an organization that trains ESG professional instructors, signed an MOU with the Korea Certification Association (CEO Kim Hyun-woo) on the 23rd to collaborate on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The purpose of this MOU is to jointly discover demand sources, such as public institutions that require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and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conducting certification reviews.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se organizations will provide 'joint discovery and certification review of public institutions subject to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support for training of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auditors', 'support for training of ISO certification auditors', and 'consulting support for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targets'. We decided to make joint efforts for this.

 

As a consulting and certification agency for domestic government-supported projects, the Korea Certification Association recognizes the importance of ESG management and, through multi-faceted research and meetings, has established itself as a leader in the related industry by applying for an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trademark and registering an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trademark in 2023. I'm doing it.

 

IPSA has already opened four ‘ESG Professional Instructor Training Courses’ and has been continuously nurturing related talent. It also recently opened an ‘ESG Diagnostic Assessor’ training course, making it an organization that is taking the lead in popularizing ESG management in Korea.

 

Regarding this MOU, IPSA Chairman Lee Ga-hee said, “As we are collaborating with the Korea Certification Association, a leader in the ESG-related industry, IPSA has been continuously implementing ESG management certification by gradually accumulating know-how, including training professional instructors and producing ESG diagnostic evaluators.” “We will do our best to become a leader in the market,” he emphasized.

 

Meanwhile, the Intellectual Property Storytelling Association (IPSA) promotes intellectual property, which is a key asset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uch as patents, utility models, designs, and copyrights, not as difficult science and technology, but as interesting stories contained in the background of the birth of intellectual property or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process. Unravel it and deliver it to consumers and the public more easily and enjoyably.

 

In order to play a small role in helping Korea become an intellectual property powerhouse, it was started mainly by alumni from KAIST's top intellectual property strategy (AIP), but now people involved in various creative activities such as cultural and artistic production and planning, content production, and creators are participating. .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브레이크뉴스 대전 세종 충청본부. All rights reserved.